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직장생활 오래했는데 억울했던 일들이 자꾸 생각나요

조회수 : 1,119
작성일 : 2022-05-25 00:03:37
회사에 빽있는 직원들이 많은데 또 유독 그런 사람들과 같은 부서에 있으면서 저는 일만 열심히 열매는 그들이 따가요
한 부서 생길때부터 고생하고 그 부서에서 몇년을 열심히 해서 정규직 전환 다 제가 될거라고 했는데 온지 얼마안된 직원이 전환됐어요
회사 임원이 자기 친구딸이라고 전환시키라고 해서 그 직원이 되고 저는 몇년 지나서 되긴했지만 많이 억울했어요
승진도 같은팀에 일도 못하고 안하는 직원 업무 대신 받으라고 해서 일에 치여 열심히 했는데 일 안하는 직원이 승진했어요
희안하게 일 대신받으면 연말에 고과 잘주겠다는 저와 업무코드가 잘 맞는 팀장이 중간에 이동나서 가버리고 일 안하는 직원이랑 친한 사람이 팀장으로 왔어요
중간 인사이동 잘 안나는데 그렇게 되더라구요
예전 직원이 잘못한거 찾아내서 회사에 이십억 가까운 이익을 안겨줘도 연말에 상은 다른 사람이 받아요
그 해에는 또 부서에 오래있었던 사람순으로 상을 줘요
갑자기 담당 팀장도 돌아가셔서 내용을 알고 나서서 챙겨줄 사람이 없어졌거든요
직장생활에서 운이 없는게 확실해요
부서도 많은데 하필 저한테 일넘기고 승진했던 직원이 팀장으로
다시 같은 부서로 왔어요
옆팀이긴 하지만 중국선수가 포디움이 서있는걸 보는 황대헌선수
심정이랄까
그래도 제 디엔에이에 성실 근면이 박혀있어서 계속 일은 열심히
하겠지만 억울한 마음이 불쑥불쑥 솟아나요
이런거 보면 일을 열심히 안해야 하는데 또 그건 안돼요
사주를 봐도 일은 열심히 하나 보상이 더디다고 하네요ㅠ
이런게 사주에 나와있다니
직원들하고는 잘 지내는데 이런걸 관운이라고 하겠죠
여러분들은 직장생활에서 억울한 일들은 어떻게 참으시나요
이제 직장생활 십년정도 남았는데 기대는 안하겠지만 마음 좀 다스리면서 살려구요
그 인간 다시 팀장으로 왔을때 자괴감 느껴져서 진짜진짜 퇴직하고 싶었네요 내가 업무 떠맡아서 밀린일 하느라 얼마나 힘들었었는데 ㅠ
세상은 공정하지 않아요
IP : 14.32.xxx.132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2.5.25 6:20 AM (175.210.xxx.151)

    마자요~
    세상은 공정하지 않더라구요
    성공한사람 들에게 성공요인물어보니 운칠기삼이라고
    운이 많이 작용한다고~그러네요
    근데요~
    글쓴님도
    또 아직 다 끝난게 아니잖아요
    어떤 좋은일들이 남겨져 있어서
    지난 힘든일을 웃으며 얘기할지 모르는일이니까요
    성실하고 착하신분같아요~
    인생에는 총량법칙같은것도있으니까
    이제는 좋은일들이 슬슬~다가올것같아요~

    지나간 나쁜것들은 아예 머리에서
    떨쳐내시고 앞으로 펼쳐질 인생에 집중하시길!
    화이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9177 성악하는분들중 집사부일체 보시는분 계시나요? .. 19:40:45 55
1469176 넷플릭스 종이의집 19:39:56 37
1469175 루이비통 크로아제트 어떤게 좋을까요 .. 19:39:19 28
1469174 완도 실종가족 CCTV 이상한 점 ... 19:38:56 298
1469173 드라마 안나...그게 가능한게 이해가 안가요 6 이해가 19:36:10 357
1469172 살림남 일라이 지연수 부부 ... 19:35:46 253
1469171 탑건에서 적국이 어딘가요? 2 19:34:08 185
1469170 20년 전 종로3가~종각 사이 작은 극장 이름 아시는 분 12 00 19:30:12 383
1469169 버터도 적당히 먹으면 몸에 좋은가요 2 ㅇㅇ 19:30:02 123
1469168 적절한 남편 반응이 뭘까요? 19:29:28 175
1469167 이건뭐 민영화 대상 공기업 발표난거랑 다름없네 6 민영화 대상.. 19:20:08 820
1469166 유튜브를 보니까 종종 한국여자와 결혼하지 말고 국제결혼하라는 영.. 11 ........ 19:19:23 862
1469165 외로움과 무기력이 침잠하려고 할 때 8 ... 19:15:35 524
1469164 아파트너 게시판 구걸 소굴이네요 4 .... 19:13:58 954
1469163 펌) 누리호 성공에 가려진 항우연의 그림자 1 어쩔 19:09:45 504
1469162 쿠팡플레이 볼만한 드라마나 영화 뭐있어요? 1 ㅇㅇ 19:09:06 357
1469161 외로움을 어떻게 극복하세요? 6 어른답게 19:07:24 750
1469160 Sns로 딸자랑, 친정엄마자랑, 남편자랑. 원래 그런건가요? 5 Sns 19:06:11 835
1469159 난 이런적있다~말씀드려 봐요 16 무료한저녁 19:02:12 915
1469158 조수미 나오는데 7 집사부 19:02:05 1,141
1469157 비올때 문열어요 ?닫아여? 5 ... 19:01:03 851
1469156 간호대 공부량 논란글요. 4 간호사 19:00:04 744
1469155 폭우 쏟아질때 배달시키지 마세요. 너무 무서웠어요 18 18:53:20 2,595
1469154 윤찬이의 음악세계에 대해서…. 7 클래식 18:52:56 819
1469153 당근 거래시 시중 판매가 꼭 체크하시길 6 happy 18:51:36 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