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고아원 보육원가서 아가들 봐주는 봉사 많이 힘들까요?

보육원자원봉사 조회수 : 3,843
작성일 : 2022-01-27 22:08:31

방금 무슨 캠페인 영상을 봤어요.


보육원 아가들 보는데

너무 마음이 아파서

많이 안아 주고 싶은데요.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까요? 무릎이 좀 약한 40대 후반 입니다.

안아주기라도 많이 하면 그 순간만큼은 아가들 마움이 편안하고 따듯할것같아요.

IP : 175.113.xxx.60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움직이자
    '22.1.27 10:12 PM (222.237.xxx.8)

    그게 참 좋은데 한두번 해줄거면 오지 말라고 해요.
    정말 꾸준히 오지 않을거면 봉사 엄두도 내면 안돼요.
    예전에 일주일에 두시간씩 거의 2년을 다녔는데 궂은 일도 마다않고 가야해요. 내가 하고 싶은 일만 할 수 없어요.

  • 2.
    '22.1.27 10:12 PM (112.154.xxx.39)

    학생들 그런봉사 몇번 했는데요
    봉사하는 사람들은 가끔 와서 아기 불쌍타 안아주고 가면 끝이지만 손탄 아기들은 안아줄수 없는 환경인데 안아달라 울어서 더 힘들답니다
    그래서 안아주려고 오는 봉사는 싫어해요
    기저귀갈고 목욕이나 기타 손 많이가는 일 해주는걸 더 원해요 아기들 불쌍한데 아기들도 다른 아기들처럼 따뜻한 품에 안겨지내고 싶겠죠 근데 보육원에선 그거 안됩니다

  • 3. ....
    '22.1.27 10:14 PM (61.254.xxx.58)

    맞아요. 윗분말씀 정확합니다.

    아이들이 따스함에 굶주리게 만드는 행동이라 하면 안됩니다.

  • 4.
    '22.1.27 10:16 PM (223.38.xxx.100)

    우아하고 이쁜 장면 나오게 봉사하려면 생각접어야 해요.
    파출부 생각하면 해도 됩니다.
    편한일이면 애초에 봉사자 안 써요

  • 5. ..
    '22.1.27 10:26 PM (106.102.xxx.27)

    신애라가 보육원 봉사갔다가 딸둘 거기서 입양했잖아요. 애들은 향수병걸려요
    한번 정주면 꾸준히 할꺼 아니면 손탄애들은 몇달을 울면서 손길을 기다려요

  • 6. ha
    '22.1.27 10:45 PM (211.36.xxx.63)

    ㅠㅠ
    글만 봐도 가슴이 아프네요.
    원글님 같은 분들이 계셔서 감사드려요.

  • 7. 여력이
    '22.1.27 11:03 PM (1.234.xxx.165)

    되시면 가정위탁을 해주셔도 좋을텐데요. 입양전 아이들을 의탁보호하기도 하지만 학대받은 아이나 부모가 돌볼수 없는 아이 한명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양육을 해주는 일이예요
    물론 쉽지 않죠. 시설보다 가정위탁이 아이들에게 더 나은 가정같은 환경임에도 위탁을 맡아줄 가정이 없어 시설에서 키워지는 아이들이 너무 많아요.

  • 8. 저도
    '22.1.27 11:44 PM (211.220.xxx.8)

    아기들 너무 좋아하고 안아주고 싶지만..
    윗님들이 말한 이유들로...마음이 너무 아플것 같아서 청소나 빨래같은 육체노동을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어요.
    내가 계속 안아주면 좋겠지만 삐쭉가서 몇번 안아주는게 그 아이들을 더 힘들게 할테니까요ㅠㅠ

  • 9. 50아짐
    '22.1.28 12:28 AM (122.36.xxx.22)

    아기들 안는거보다 빨래 청소 목욕시키기 밥먹이기
    이런거 위주로 시킵니다
    저 한창 청년때 교회서 봉사 갔는데 몸이 많이 고되고 힘들더라구요
    그 와중에 밥 먹이며 이뻐한 애기들 보육원 떠날때 자지러지며 우는것도 가슴 아프구요
    꾸준히 봉사하시는 분들 존경합니다

  • 10. ㅠㅠㄴ
    '22.1.28 12:47 AM (223.39.xxx.17)

    눈물이 나네요 ㅠㅠ
    위탁가정 그런거 해보고픈데
    아이보낼때가 감당이 안돼서....
    참 ㅠㅠ 이러지도 저러지도 ㅠ 계속안아주고싶은데

  • 11. ...
    '22.1.28 1:06 AM (223.39.xxx.174)

    본인 애 하나도 보기 어려운데 봉사는 잠깐이니까요..봉사하는 분들도 좋은 의도로 하시겠지만요. 입양하시는 분들 대단한 것 같고, 애들 가정 위탁 보육을 늘리면 좋을 것 같은데 이런 것도 쉽지 않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58556 송영길 "명량대첩 준비하는 이순신의 마음…기회를 달라&.. 18 ... 2022/05/24 574
1458555 연금소득 종합소득세 신고해야 하나요? 2 . . . 2022/05/24 1,006
1458554 우리가 죽는 그순간에도 모르고살아가는걸까요.??ㅠㅠㅠ 12 ... 2022/05/24 3,054
1458553 승진시즌 넋두리 5 ........ 2022/05/24 980
1458552 종부세 과세기준은 또 뭔가요? 4 ㅁㅁ 2022/05/24 717
1458551 고지혈증 약은 못끊나요? 9 ..... 2022/05/24 2,683
1458550 재산분란 하니 애매하게? 집 한채 있어도 분란이... 7 2022/05/24 1,943
1458549 공부 많이한 사람은 좀 어딘가 모르게 34 ㅇㅇ 2022/05/24 7,672
1458548 이런 상황의 우리나라는 6 어쩐지 2022/05/24 657
1458547 아껴도 돈의 굴레는 벗어날수 없나봐요 7 .. 2022/05/24 2,681
1458546 2개월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어요. 25 33 2022/05/24 2,318
1458545 질문~~ 나의 해방일지 기정이 사귀는 남자 9 ㅇㅇ 2022/05/24 3,361
1458544 시부모 아프면서 일어나는일 4 .... 2022/05/24 4,379
1458543 또 비극…40대 엄마, 발달장애 아들과 극단적 선택 27 인권 2022/05/24 8,570
1458542 제주고기국수 먹어보고 싶어요 36 ㅇㅇ 2022/05/24 2,720
1458541 선 넘는 불평불만 친구 3 함부로 2022/05/24 2,822
1458540 수건을 건조기 로 이용하니 부드럽네요 16 건조기 2022/05/24 2,524
1458539 은퇴후 남편의 해외 재취업에 대해 고민이예요 22 자유 2022/05/24 3,113
1458538 하이브는 르세라핌 멤버 교체나 5인조 전환을 검토않함 10 방탄 놔줘 2022/05/24 2,419
1458537 오마카세 처음 먹으러 가는데요. 걱정되요. ㅠㅠ 14 .... 2022/05/24 4,886
1458536 별일이 다 있네요... 여장남자 고백에 격분..무자비 폭행에 실.. 11 ㅇㅇ 2022/05/24 3,538
1458535 고3 수업중 '尹 선제 퇴근' 비판한 교사…국힘, 고발 검토 65 왜고발해? 2022/05/24 4,108
1458534 아파트 안에 있는 운동 기구요 6 .. 2022/05/24 1,327
1458533 카드 연회비는 언제부터 연회비 2022/05/24 321
1458532 우리집 취업 준비생때문에 한숨나와요.( feat 김건희) 7 예의주시 2022/05/24 2,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