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사한 옷 입는것을 좋아하는데 남편이 질색팔색을해요.

음.. 조회수 : 2,999
작성일 : 2021-04-23 17:46:01
저아래 검정색 옷 입기 싫다는 분 글 보면서
저도 사실 나이드니까 검정색옷이 너무 안어울리고 칙칙해 보여서
점점 안입게 되더라구요.(장례식 갈때만 착용)

그래서
눈길이 가는 색상이나 패턴이 
좀 화려하고? 화사하고  꽃무늬도 이쁘고
그런옷이 입고싶고 가끔 사기도 하거든요.

하지만 남편이 제가 그런옷 입으면
음...그거 입고 나갈꺼야? 하면서 물어보더라구요.

왜? 하니까
다른거 입었으면 좋겠다더라구요.

내가 내자신을 보니까 화사~하니 괜찮은데
너무 이상해 보이나봐요. ㅠㅠㅠ

내눈에는 분~명 괜찮은데 왜 남편눈에는 안괜찮아 보일까요?

물론 니옷이니까 니마음에 들면 된다~라고 하지만
이렇게 내눈과 남눈의 차이가 심할까요? ㅎㅎㅎ

IP : 121.141.xxx.68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4.23 5:55 PM (220.116.xxx.18)

    요즘 윤여정님이 광고에서 그러시더라구요
    니 맘대로 입으라고...

  • 2. 근데
    '21.4.23 5:56 PM (116.36.xxx.198)

    윤여정님은 무채색만 주로 입으시죠ㅎ

  • 3. 60대 훌쩍
    '21.4.23 5:59 PM (121.133.xxx.137)

    넘으면 알록달록이 좋아질까요?
    오십대 중반인데 검정을 주로 입고
    다른색은 포인트만 주네요
    대신 피부표현과 헤어스타일에 공들이고
    벙벙하노스타일 질색이라 몸매관리
    철저히합니다

  • 4. 제가
    '21.4.23 6:02 PM (116.36.xxx.198)

    요즘 그래요
    블랙 그레이 블루 정도만 입었는데
    노랑도 예뻐보이고 빨강도 예뻐보이고
    쇼핑가서 주로 화려한 색감이나
    과감한 무늬옷들을 만지고 있더라고요
    순간 어 이거 울 엄마가 하던 행동인데..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ㅋ
    제가 좀 용기내서 제 기준에서 과감히 입으면
    남편이 외출 내내 저를 응시해요
    눈빛이 아주 놀려주고싶다는게 가득 차보여요
    아우ㅎㅎ

  • 5. 할머니들
    '21.4.23 6:03 PM (175.199.xxx.119)

    알록달록하죠

  • 6.
    '21.4.23 6:09 PM (175.123.xxx.2)

    나이들스록 무채색 입어야 이뻐요
    젊은애들은 화려하게 입어도 이쁜데
    중년이 화려한 옷 입으면 이상해 보여요

  • 7. 음..
    '21.4.23 6:09 PM (121.141.xxx.68)

    저도 파스텔톤 색상이 이쁘다는거 알지만
    파스텔톤 색상의 상의를 입으면 얼굴이 톤이 확~~~~죽더라구요.
    옷은 화사~하지만 제 얼굴은 칙칙한상

    입고 싶어도 너무나 안어울린다는거죠.

    젊을때 나는 나이들면 우아~한 파스텔톤 옷을 입어야지~~라고 했는데
    현실은 진짜 저랑 안어울린다는거죠 ㅠㅠㅠ

    그래서 선명한 색상 입으면 얼굴톤이 확~사는데 남편이 부담스러워하고
    옷에 패턴이라도 있으면 그거 입을꺼냐고 계속 물어보니까
    슬퍼요.


    파스텔톤은 제 얼굴의 잡티가 너무나 선명해 보이고 얼굴이 못생겨보이는데
    제 눈에만 그런건지 정말 이상해요.

  • 8. ...
    '21.4.23 6:44 PM (1.237.xxx.189)

    자기 취향 아니라서 그렇죠 뭐
    꽃무늬 있고 강렬하면 아줌마 옷이라고 생각한다던데요

  • 9. 그게
    '21.4.23 7:43 PM (125.142.xxx.167)

    내가 입고 싶은 옷과 내게 어울리는 옷의 괴리가 있어서 그래요.
    옷이 아무리 이뻐도 색깔과 디자인이 내게 진짜 안 어울리는 옷 있어요.
    옷과 사람이 따로 노는 것..
    아마 그래서 남편 눈에는 별로로 보였을 듯

  • 10. 지인 생각
    '21.4.23 10:13 PM (61.248.xxx.1)

    지인이 화사한 옷을 정말 정말 좋아하는데....
    정말 정말...안쓰럽습니다..
    본인과 너무 안 어울려요...ㅠ.ㅠ
    물론 옷만 보면 예뻐요.....근데 그 지인이 입으면 안 예뻐요.....
    그런데도 화사한게 예쁘다면서 화사하게만 입네요.
    더불어 가방도 화사한거 들고,
    구두도 핑크구두 신고,
    시계도 화사한거 차고....
    너무...과해요....ㅠ.ㅠ
    그런데 본인은 많이, 만족해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5087 오늘 오후에 올라온 강남 학군 글보고... 18 궁금 2021/05/11 3,288
1325086 사는 재미가없다는 남편 15 괴롭다 2021/05/11 4,304
1325085 올인원피시샀는데..침대에서 누워서 하니 신세계네요 8 .. 2021/05/11 2,208
1325084 골든은 바로 이거네요!!!!! 48 동영상 2021/05/11 14,148
1325083 일본 올림픽에 미쳐서 꼼수부리는 꼴 좀 보세요 19 미친나라 2021/05/11 1,782
1325082 계속 무시당하는데도 무의식적으로 잘지내 보려는 내모습 14 2021/05/11 2,390
1325081 혼자 사는 분들 퇴근해서 뭐하고 사세요? 9 저녁도 길다.. 2021/05/11 2,455
1325080 다른 옷 1 .... 2021/05/11 572
1325079 로망을 이뤄주세요. _ 샴페인 6 .. 2021/05/11 610
1325078 급질))2013년식 아이맥이 갑자기 먹통인데 아시는분 1 ㅠㅠ 2021/05/11 216
1325077 임신했는데 밤열시에 3 2021/05/11 2,060
1325076 주정차단속 문자서비스 잘아시는분 계신가요 12 ㅇㅇ 2021/05/11 909
1325075 이런일로 선생님께 전화드려도 될까요? (어린이집) 30 .. 2021/05/11 3,170
1325074 인문계에서 특성화고로 전학되나요? 9 릴리쉬크 2021/05/11 1,156
1325073 중산층 평범한 남자와 행복한 결혼하는거랑 19 ㅇㅇ 2021/05/11 3,465
1325072 며느리들도 돈만 주면 잠잠하지 않나요 14 아랫글보고 2021/05/11 2,779
1325071 아파트고층인데 바람불면 샤시가 덜컹거려요 3 ... 2021/05/11 1,460
1325070 당귀 좋아 하세요? 12 좋아 2021/05/11 1,713
1325069 비보호 좌회전 시 황단보도 보행자 신호 떴을 때.. 9 ... 2021/05/11 1,200
1325068 정인이 양모 얼마전 쓴 편지 보셨어요? 피꺼솟 주의 18 아웃 장씨 2021/05/11 2,486
1325067 지금 아무튼 출근 4 굿밤 2021/05/11 1,881
1325066 요즘 애들 영어학원 대면 수업 다시 하나요? 5 ㅓㅗㅗ 2021/05/11 732
1325065 성장판 검사는 성장클리닉에서만 하나요? 3 ... 2021/05/11 362
1325064 알바중인데 의료보험만 들수도 있나요? 3 22 2021/05/11 674
1325063 아무튼출근 재밌어요 4 ㅇㅇ 2021/05/11 1,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