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말기암 환자 호스피스 병원으로 옮기는건 의사가 결정하는건가요?

조회수 : 3,769
작성일 : 2021-03-01 04:57:51
임종 한두달 남은 환자만
의사소견서가 있어야 갈 수 있다고 들었는데
가족이 먼저 요청하는 경우도 있나요?
IP : 39.118.xxx.14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파랑
    '21.3.1 5:21 AM (122.37.xxx.188)

    호스피스병원이있는 곳으로 환자랑 가서 그 병원 의사의소견서 가 있어야하더라고요 임종직전 환자 이동, 외래진료등이 어려웠던 기억이 나네요.

  • 2. 암환자는
    '21.3.1 5:24 AM (49.161.xxx.218)

    담당의사가 소견서써주더라구요
    소견서랑 병원기록지가지고가야해요
    호스피스병동 대기환자가많아서 들어가기 힘들어요

  • 3. ..
    '21.3.1 6:17 AM (107.77.xxx.53)

    호스피스가 있는 병원에서 상담을 받으시고(보호자만 가셔도 됩니다) 현재. 계신 병원에 전원요청하시면 돼요. 환자의 상황과 보호자의 고민과 가족인 합의가 충분한지도 확인하시더라고요.
    대학병원보다 통증대응이나 병동분위기가 편했습니다.

  • 4. 단조로운삶
    '21.3.1 7:04 AM (210.96.xxx.251)

    시설 괜찮은곳은 대기자가 있으니까
    병원예약먼저하시고 소견서는 떼도 될거예요
    코로나 확인서도 입원전 2,3일전에 검사해서 준비하시구요

    한가지 신경쓸부분은 삶의 의지가 많이 남아있으신분은 견디기힘들어하세요
    왜냐면 호스피스 병동은 죽어야 나갈수 있다는 마지막코스라는것을 알게되는순간 좌절을 하시더라구요
    마지막에. 집으로 가고싶어하셔서
    저희는 결국 집으로 모시고 와서 집에서 돌아가셨어요.
    잘 정리하세요.

  • 5. 단조로운삶
    '21.3.1 7:06 AM (210.96.xxx.251)

    한가지 장점은. 호스피스병동은 다른병원보다 면회가 자유로워서 편하게 볼수있어서 좋았어요

  • 6. 통증잡는다는게
    '21.3.1 7:33 AM (49.161.xxx.218)

    진통제주는거예요
    마약성분있는 독한진통제
    그거맞으면 환자 잠만주무시다가 돌아가시는거예요
    콩증은 덜느끼겠지만 가족과이별도 모르고가니
    미리미리 인사해야해요 의식있을때...
    우린그것도 모르고 보내드려서
    마음이 안좋아요

  • 7. 암환자
    '21.3.1 7:56 AM (49.161.xxx.218)

    통중심하면 호스피스를가던지
    응급실통해 중환자실가던지해야지
    집에서 관리못해요
    너무너무 힘들어해서 집에서 감당안되요 무서워요
    그래서 의식도 못차릴 독한 진통제주사하는거예요

  • 8. 대학병원서도
    '21.3.1 10:19 AM (121.169.xxx.31)

    가족동의하면 그 진통제 주더라구요..
    서서히 재우는..ㅜ
    너무 고통스러워하셔서 차라리 주무시면서 가시는게
    마음이 편했어요..ㅜ

  • 9. ...
    '21.3.1 10:56 AM (112.170.xxx.237)

    카톨릭대 같은데는 연명치료 안한다는 각서 받아요..인공호흡기나 심폐소생술 못해요...잘 알아보시고 대기가 많아서 여유갖고 준비하셔야 될거예요..조용하긴한데 같은 병동에 거의 이주 정도 여명 넘은 환자들이 있다고 보면 되고요 보호자나 환자 모두 죽음을 받아들일 준비가 돼지 않음 힘드실 거예요...

  • 10. ㅠㅠ
    '21.3.1 12:29 PM (211.59.xxx.113)

    연세 90이셨던 아빠..
    원발암 수술후 다발성 전이되었지만 항암안하기로 했는데
    1달이 못돼서 돌아가셨어요.
    대학병원 몇시간마다 진통제주사로는 고통이 잦아들지 않아 침대를 주먹으로 치셔서 부라부랴 호스피스 예약하고 가보지도 못했죠.
    마약서 진통제 써달라고 보호자가 직접 얘기하고 만 하루 못돼서 돌아가셨어요. 아픔은 덜했지만 의식없이 인사도 못했지만 다른 도리는 없었네요.

    호스피스 예약할때도 그리 빨리 가실줄 몰랐어요
    빨리 예약하시는게 그나마 환자 고통이 적어요.
    대학병원에서는 적극적인 통증관리가 안돼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955 행복전도사 최윤희씨랑 동반 자살한 남편요 1 ... 08:50:52 189
1318954 아니 학교에 그냥 진단키트쓰지 무슨 08:49:09 84
1318953 14k 현금으로 보상받을지 교환이 나은지 모르겠어요. .... 08:46:03 55
1318952 일자리를 어디서 구하죠? 도와주세요 08:45:52 89
1318951 체인 목걸이 어디서 살까요 1 .. 08:45:43 60
1318950 여름에 한약먹는거요 3 궁금이 08:41:13 75
1318949 남편폰에 제로페이 제가 사용가능한지요? 2 시장 08:36:50 159
1318948 평소궁금했던 링컨의공화당이 인종차별. .... 08:35:38 67
1318947 AZ 백신 맞고 또 뇌출혈에 팔다리 마비 증상 11 ㅇㅇ 08:34:28 507
1318946 한국, 세계경제 10위로 다시 껑충.."방역 성공·강한.. 3 칭찬 08:34:20 132
1318945 상속세 내고 나서 얼마후에 추가징수 나오나요? 3 08:33:50 207
1318944 결혼시장에서 부모가 은퇴전 현직인 상태를 선호하는 다른 이유가 .. 5 - 08:32:19 377
1318943 文대통령 "백신 수급 불안보단 접종 속도가 문제&quo.. 7 ㅋㅋ 08:26:58 317
1318942 연애를 못하는 사람들의 공통점 같은거 있나요? 2 ㅇㅇ 08:24:32 246
1318941 서초동 운동화 구매처 서초동 운동.. 08:13:45 148
1318940 부모와 연끊고 살다가 돌아가신후에 상속받으려고 눈에 불을 켜는... 18 인간아 08:09:13 2,004
1318939 남자들도 마스크 써도 어느정도 인물이 보이나요? 8 ... 08:06:38 518
1318938 남편이 직장에서 스트레스가 심한데..도움이 될만한 말이 있을까요.. 1 123 08:03:39 449
1318937 오늘은비가오려나봐요 10 .... 07:59:57 1,426
1318936 성당 다니시는 분들께 질문 있어요 4 07:57:39 412
1318935 50대 이상 전업주부님들 하루 일과가 어떻게 되시나요? 3 07:56:42 937
1318934 남양이 박살나는 와중에 매일은 기가막하게 마케팅하네요 9 화이팅 07:52:45 2,147
1318933 코로나...지인때문에요 15 문의 07:51:43 1,854
1318932 며칠전 강남 유명아파트 경비원 7 레몬티 07:46:32 1,337
1318931 이래서 맨날 광고가 날 따라다녔구나 알았어요 무섭다 07:34:33 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