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찐으로 사춘기가 온 예비 고1아들

.... 조회수 : 1,600
작성일 : 2021-01-28 11:58:59

82님들, 어떻게 보내셨나요? 지금 찐으로 사춘기가 온 예비고1아들 보기가 어렵습니다. 불과 한달전까지만 해도 집에서 공부하다가도 엄마 안아줘..하면서 품에 달려들던 아들인데.. 물론 말 안들을때도 많았지만 그래도 살살 달래면 엄마말 들어줬던 아들...

한달전에 태블릿pc를 사고 몇날며칠 쇼미더머니를 보더니 하루종일 랩을 불러요. 그 전에는 안 그랬어요. 눈에 독기가 보이고 말한마디 붙이기가 어렵고 두려워요. 자기가 다 알아서 한다고.... 아들한테 말 붙이기전 심호흡을 하고 긴장을 해야해요. 이런 내자신이 서글프고 받아들여야한다는 건 머리로는 이해가 가지만.. 너무 갑자기라 적응이 안되요. 내아들 같지가 않아요. 지인들은 기다리라고. 그리고 아들한테 져 주는척하라고 하는데... 그러면 돌아올거라고.. 남편은 아이가 나쁜 짓하는것도 아니고 공부를 안하는 것도 아니니. 내버려두라고... 저는 다 이해는 되고 그래야한다는 것도 알아요. 오은영 선생님께서도 사춘기 자녀랑은 10분이상 대화하지 말라고 하셨더군요.. 그래서 아! 내가 욕심이구나 .. 사춘기 아들이랑 대화하려는 자체가 욕심이구나..하지만... 갑자기 품안에서 떠나버린 아들이 ...너무 낯설어요. .. 예전 우리아들이 너무 보고 싶어요....아마 제가 아이가 아들하나라서 그런것도 있을거에요... 텅빈 빈둥우리 증후군이겠지요.

 



IP : 183.109.xxx.15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들둘
    '21.1.28 12:03 PM (110.10.xxx.69)

    병이라잖아요
    다녀가는 병이라니 봐주셔요..
    누가 그러잖아요
    9번 울고.. 1번 웃는다고..
    정말 힘들었어요
    내새끼만 그런가 싶어 아이들에게
    못박힌 말도 많이 하고
    많이 싸웠네요..
    울 둘째왈
    나는 그런거 안오고 순했지.,.해서 어이가 없었네요

  • 2. 10월11월
    '21.1.28 12:07 PM (119.70.xxx.196)

    사춘기 아들 맨날나랑 수다떨어요...
    제가 잘난척하는게아니라..
    엄마가 아이의 세상에 관심을가져야해요
    쇼미더머니면 그이야기도 하고 열심히들어주고
    게임이야기도 들어주고..

    내가 하고픈말은 줄이고요
    짧게 기분좋을때 합니다

    랩도 신나게 들어주시고 가끔 박수도 쳐주세요

  • 3. 같이즐길거리
    '21.1.28 12:19 PM (218.101.xxx.154)

    쇼미더머니 재밌어요
    같이 보고 즐기세요
    저는 큰애가 딸인데 어릴때 같이 아이돌 팬질하고
    같이 콘서트장 다니고 뮤지컬 보러 다녔어요
    둘째 아들녀석은 관심사 대부분이 축구로 가득..ㅠㅠ
    저도 같이 잠안자고 유럽리그보고 축구선수들 프로필 외우고 그러고 살아요..ㅋㅋ

  • 4. ...
    '21.1.28 12:25 PM (221.157.xxx.127)

    고1이면 늦게 온거네요 . 엄마는 변화가 당황스럽겠지만 내아이가 잘크고있는겁니다 사춘기 지나고 스무살쯤 되니 이전과 같이 귀여운 상태로는 절대 돌아가지 않지만 어른스럽고 생각깊은 청년이 어느날 듬직하게 서 있을겁니다

  • 5. dja마
    '21.1.28 12:25 PM (1.225.xxx.38)

    좋은 엄마들 많으시네요^^
    원글님 다 지나가는 과정일거에요
    저도 순둥이. 안아줘 중2아들키우는데... 곧 그날이 오겠지요.
    각오한다고 하는데...
    외아들이면 더 맘이 그러실것같아요
    이렇게 글써내고 또 위로받고 푸시고 하세요
    그러다보면 다시 착하고 귀염둥이로 돌아올거에요
    기다려 주는 만큼 빨리돌아오고,
    집착하는 만큼 더 멀리갔다오는거 같더라고요

  • 6. ㅡㅡㅡㅡ
    '21.1.28 12:25 PM (39.115.xxx.181)

    그정도면 아직 찐 아니에요.
    할건 하는가본데
    그냥 두세요.

  • 7.
    '21.1.28 1:50 PM (210.217.xxx.103)

    지나가면 다시 와서 안겨요.
    근데 금방 지나갈 지, 오래 걸릴지는 아무도 모르고요.
    제 둘째는 2년 걸렸어요. 중2~3까지.

  • 8. ...
    '21.1.28 2:26 PM (106.102.xxx.237)

    엄마가 많이 여리신거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8968 **은행 피비가 뭐에요? 14 학폭가해자 2021/02/24 3,531
1298967 괜찮은 레스토랑 추천 부탁드립니다. 레스토랑 2021/02/24 225
1298966 김지혜는 왜 저런 이상한 컨셉을 잡았을까 9 ㅇㅇ 2021/02/24 6,710
1298965 데이터를 다 썼더니 너무 느려요 ㅋㅋ 2 ... 2021/02/24 861
1298964 82님들 야식 추천해주세요~ 10 ㅍㅍ 2021/02/24 1,208
1298963 티비엔 일본의 역사왜곡과 친일파 하네요 2 ... 2021/02/24 431
1298962 김완선 노래 한 곡 듣고 가실게요. 1 ㅇㅇ 2021/02/24 514
1298961 지디랑 제니랑 사귄다는데 61 ㅇㅇ 2021/02/24 13,058
1298960 예전에 점성술 사이트 알려준곳이요. 2 링링 2021/02/24 1,865
1298959 90초반 글쓰기로 대학입학 24 대입 2021/02/24 2,486
1298958 입에 거품 물고 말하는 사람 10 ㅇㅇ 2021/02/24 1,895
1298957 왼쪽아랫배 자궁쪽같아요 미니 2021/02/24 747
1298956 이삭토스트 대표 너무 좋으시네요... 14 ... 2021/02/24 6,595
1298955 박진영은 딩크였지 않나요? 13 ... 2021/02/24 4,906
1298954 가슴 먹먹해지는 기사네요. 8 정말 2021/02/24 3,214
1298953 지금 유튭 손열음 연주 하네요.TV예술무대 5 ㆍㆍ 2021/02/24 475
1298952 방송에서 연예인들 요리하고 거의 안먹는거 같죠? 2 .... 2021/02/24 2,717
1298951 함소원 이기적인거 아닌가요? 8 ... 2021/02/24 6,943
1298950 중개소가 소개하는 인테리어 커미션은 몇%정도 되나요? 2 ... 2021/02/24 525
1298949 남자 런닝화 발 편한거 추천해주세요 7 wl 2021/02/24 615
1298948 저는 왜 이렇게 돈을 잘 못 쓸까요? 남들은 잘만 쓰는데 17 Dd 2021/02/24 3,600
1298947 이사할때 정수기요.. 이사 나갈때부터 업체에 이전신청 해야해요?.. 2 정수기 2021/02/24 571
1298946 교사분들 어떤학생이 예쁜가요? 21 교사 2021/02/24 4,397
1298945 레깅스 글 읽다보니... 티팬티 잘 입는 분 계세요?(다소 혐오.. 6 ... 2021/02/24 2,301
1298944 생크림이 오래되었는데 굳었어요 먹어도 될까요.. 5 -- 2021/02/24 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