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모님들 자식자랑 걸러들어야 겠어요

ㅇㅇㅇ 조회수 : 6,067
작성일 : 2021-01-26 12:18:31
삼성 다닌다고 하시더니 알고보니 계약직
롯데 다닌다고 하더니 알고보니 롯데백화점 시설 관리인

이런식으로 부풀려 진거 많아요
남들 자식은 얼마를 버네 어쩌고 하는 것들

부모 입장에서도
영희 엄마가 그런말 한다고
동요 돼서 내 자식이랑 비교 할 필요도 없고요

그냥 던지면 다 팩트가 되는 그사세 보고
살짝 놀랐네요

저만 이제서야 느낀건지 ㅋㅋ

IP : 203.234.xxx.240
2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ㅍㅎㅎㅎ
    '21.1.26 12:19 PM (118.220.xxx.115)

    그러는 님은 어디다니세요?

  • 2. 오늘도
    '21.1.26 12:23 PM (110.15.xxx.45)

    또 첫댓글의 저주 ㅠㅠ
    그냥 어른들 자식자랑은 한귀로 듣고 네 네 하세요
    강북의 잘사는 동네 아닌데도
    집 사준 딸은 왜 그렇게나 많은지 원
    억대연봉 자식들은 왜 그렇게나 많고요

  • 3. ㅎㅎㅎ
    '21.1.26 12:23 PM (14.52.xxx.80)

    맞아요.
    저도 일단 반에 반으로 깎아들어요.
    오히려 조용하게 말 아끼시는 분들 자녀들이 더 잘나가더라구요.

  • 4. ..
    '21.1.26 12:24 PM (14.52.xxx.69)

    연봉 대충 아는 회사인데 자꾸 말도 안되는 돈 받는다고 계속 자랑해대는 숙모.
    그게 부럽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한 엄마.

    피곤해요...

  • 5. ㅋㅋ
    '21.1.26 12:24 PM (175.117.xxx.202)

    그런경우 많아요

  • 6. 맞아요
    '21.1.26 12:24 PM (183.98.xxx.95)

    절반은 깎거나 흘려들어야지
    뭐 제대로 아는 사람이 없어요

  • 7. ..
    '21.1.26 12:26 PM (112.169.xxx.99)

    그게 자랑이 아니고 팩트이긴한데 생략된 팩트여서 좀 그렇죠? ㅎㅎㅎㅎㅎ
    우리 엄마는 외사촌이 취직했는데 외국계 자산관리하는 규모가 큰 회사에 들어간걸 글쎄 부동산이라 하더라구요.
    한국에 있는 부동산 개념하고 어떻게 똑같아요.ㅎㅎㅎㅎ 제가 아니라고 알려드려도 같은 거라고 이름도
    영어라 못 외우시면서 부동산이라고 하시니 난감했어요. 이모가 들으심 기분나쁘실까봐 이모앞에선 그러지 말라고 했는데 들으실지.

  • 8. 그거슨 양반
    '21.1.26 12:26 PM (58.123.xxx.4)

    전에 엄마 지인이
    자기 조카가 lg직원이라해서 제 동생이 선보러갔는데
    서울 어디 지하상가 lg휴대폰대리점 직원이었어요
    엄마가 막 뭐라하니 그 아줌마왈 내가 거짓말 한것도 아니고 ...

  • 9. ㅇㅇ
    '21.1.26 12:27 PM (218.49.xxx.93)

    맞아요
    부풀러지고 더해지고
    그게 잘못이라 생각도 못하고

    자식들은 보통 듣기싫어하죠
    남들은 그냥 흘려듣겠지만

  • 10. ...
    '21.1.26 12:33 PM (121.160.xxx.165)

    윗님 말씀 들으니 알겠네요
    자기꺼는 부풀려말하고
    남의꺼는 깎아서 생각하는게 인간의 본성이란 거를요

    그래서 겸손하게 말했다가 봉변당하는 경우가 있어요
    처음 시집가서 제동생 공부 연고대는 갈정도지만 그냥 그렇다고 했더니
    그럼 지방대 보내라는 말을 하시더라고요
    시누이 지방대 인데
    서울대 갈수 있었는데 수능날 밀려써서 못갔다고 하시면서요

    결론 지방대 나온 본인자식이
    연고대간 사돈 자식보다 우월하다??

    오래전 얘기지만 생각나서 써봅니다

  • 11. 자식자랑
    '21.1.26 12:37 PM (211.108.xxx.88)

    은행다닌다고 한는데 ㅇㅇ 금고
    Cj다닌다고하는데 ㅇㅇ 슈퍼마켓

  • 12. ㅎㅎㅎ
    '21.1.26 12:41 PM (112.165.xxx.120)

    그런 경우 많아죠 ㅋㅋ
    자식 옆에 있는데도 그렇게 말해서 자식 민망하게 만들기도하잖아요 ㅎㅎㅎㅎㅎㅎ

  • 13.
    '21.1.26 12:42 PM (175.211.xxx.81)

    웬지 웃프네요

  • 14. 00
    '21.1.26 12:43 PM (223.62.xxx.214)

    우리엄마가 그래요
    민망해 죽겠어요

  • 15. 동감
    '21.1.26 12:44 PM (180.70.xxx.230)

    저 아는 사람은 본인 자식이 계약직 미술치료사던가? 암튼 병원에서 흰 가운 입고 일하는 건 맞지만 딴 건 전혀 다름에도 사람들한테 본인 자식 의사라도 거짓말하고 다니더라구요.
    작년에 겹치는 행사 있어서 만났거든요. 마침 그 사람 데리러 온 자기 자식한테 다른 사람들이 "와 니가 의사라며? 공부 잘했네~"라고 말해도 절대 수정 안하고 부모나 자식이나 모르쇠 ㅋㅋㅋㅋ 사정 뻔히 아는 사람들만 이게 뭔소린가 싶어서 서로 눈 마주치고 있었네요 ㅎㅎㅎ

  • 16. 강적
    '21.1.26 12:52 PM (58.76.xxx.17)

    제일 놀랐던거는 삼성 다닌다 그래서 우와~했는데 알고보니 삼성 서비스기사였던..

  • 17. 지니지니
    '21.1.26 1:10 PM (183.98.xxx.237)

    맞아요 교사라더니 계약직이고..
    동네 할머니들이 처녀때 자식자랑 엄청 하더니 결혼해서 다들 다시 딸들 돌아와 저랑 애들 얼집 같이 보내면서 신상들을 자세히 알게됐어요.
    엄마 엄마가 부럽다던 애들 다 나보다 못해 그랬어요 ㅎ

  • 18. 맞아요
    '21.1.26 1:13 PM (218.48.xxx.98)

    제가 좀 많이 벌긴하는데 엄만 두배로 뻥튀겨서 남들한테 말씀하고 다니세요..
    그래서 제가 엄마도 이정도니 아마 엄마친구들이 자식자랑하는거 다 믿지말고 걸러서 들으라고 얘기했네요.
    어른들은 거의 그러세요.
    나이들어 자식자랑말고 뭐가 있겠어요.

  • 19. 어휴 ㅠㅠㅠ
    '21.1.26 1:47 PM (14.32.xxx.215)

    자기 딸이 이건희가 픽해서 비서로 일하며 한달 삼천 받는다는 사람도 있었어요
    누굴 바보로 아나 ㅋ

  • 20. ㅁㅁㅁ
    '21.1.26 1:57 PM (39.121.xxx.127)

    중학교때 공부를 잘 하던 반아이가 있었는데 졸업식날 반별로 서 있으니 어떤 아줌마 무리가 와서 오무개가 누구냐고 물으시더라구요
    그래서 그 애 상 받으러 앞에 나갔다 하니 그 분들이 저희들 다 있는데서 그 아무개 엄마가 딸 공부 잘한다고 얼마나 얼마나 자랑을 하던지 내 그 딸 얼굴보러 왔다는 식으로 좀 비꼬듯이 막 말하시더라구요.
    근데 그 아이랑 같은 고등 갔는데 결국 그 애는 서울대 갔어요...^^

  • 21. 어쩜어쩜
    '21.1.26 2:42 PM (218.145.xxx.232)

    다들 그리 같을까요? 그렇게서라도 자랑하고 싶은신지 우퍼요

  • 22. 반대로
    '21.1.26 3:17 PM (180.226.xxx.59)

    자식 말 일체 안하는 지인
    주변 사람들이 자식농사 잘 지었다고 말해줘 안 경우도 있어요

  • 23. ...
    '21.1.26 3:59 PM (211.36.xxx.150)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경기도 살아도
    전부 서울 산다고 하시잖아요

  • 24. ..
    '21.1.26 4:57 PM (110.70.xxx.53)

    은행 다닌다고 엄청 자랑 , 알고보니 계약직
    대기업 다닌다고 자랑, 알고보니 하청업체

    이런식이 대부분이라 자식자랑은 걸러들어요

  • 25. 11
    '21.1.26 5:09 PM (106.101.xxx.39)

    으이그 첫댓 ㅉ

  • 26. 으이그
    '21.1.26 10:07 PM (112.150.xxx.102)

    엄마 주위 남의 집 사위들은 집지어서 장인장모를 모신다네요. 한두명이 아니예요.
    제주위에선 그런사람 없던데

  • 27. ...
    '21.1.26 11:55 PM (221.151.xxx.109)

    이건희가 픽해서 한달에 삼천받는다는 여자, 그 여자 아닌가요
    http://m.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278724.html#cb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538 매번 뒷손 가게 하는 남편 저만 못 참는 건가요? 만정 23:05:52 53
1300537 요즘 일생 처음 입맛이.없어요 1 23:05:10 49
1300536 강아지 싫어하는 강아지, 훈련하면 나아지나요? ㄴㄴㄴ 23:04:42 28
1300535 새조개 먹는법 알려 주세요. 1 때인뜨 23:04:36 35
1300534 이승환 창법 너무 변했네요 7 ... 23:02:32 392
1300533 신박한 정리 신동네 집 공감돼요 2 정들라 22:56:42 802
1300532 더현대서울 의외네요 10 .... 22:54:42 1,300
1300531 모르는 돈 1000원 출금 1 투머프 22:54:14 383
1300530 50대이상 팔에 붉은 점들 노화현상인가요? 6 모공넓어진듯.. 22:52:22 665
1300529 예물반지 처럼 보이려면 3 .. 22:50:16 381
1300528 남편한테 사랑받는 여자들의 공통점 17 ㅇㅇ 22:49:45 1,562
1300527 가지를 맛있게 먹는 방법 있을까요? 8 ㅇㅇ 22:48:47 369
1300526 지금 이승환 콘서트 쇼(?) 하네요 ㅎㅎ 12 happyw.. 22:47:37 712
1300525 박시은씨 부부는 저 딸이 몇살때 입양한거에요? 7 입양 22:46:47 1,319
1300524 자식은 부모가 폭언해도 그러려니 해야되는 건가요? 1 .. 22:45:09 267
1300523 생활의 지혜 탄냄비 해결법 하나 유레카 22:44:40 271
1300522 탈색.염색 후 재염색에 대해 여쭤봐요 1 .. 22:41:35 107
1300521 MBC 이승환씨 집콕 콘서트 4 복숭아 22:39:36 542
1300520 제가 고지식한가요? 29 헷갈~ 22:35:03 1,637
1300519 혹시 TV에 나온 적 있으신가요? 27 서울여자 22:33:29 1,234
1300518 미얀마 국민들이 더 죽어가고 있는데 유엔등은 어떻게 해.. 4 ㅇㅇ 22:33:17 487
1300517 넷플릭스에 철인왕후는 없나요? 1 22:32:07 455
1300516 코인 장난 아니네요. 14 22:31:50 1,947
1300515 중고 물건 정리하니 어느순간 빈 공간이 보이네요 ㅇㅇ 22:28:27 598
1300514 검은콩 부드럽게 삶는법 알려주세요 콩순 22:28:04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