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해가 뙇 ~~ 검찰개혁이 어렵고도 어려운 이유

김빙삼 조회수 : 940
작성일 : 2020-11-25 21:10:10

펌] 검찰개혁이 어렵고도 어려운 이유  
김빙삼(金氷三)옹 어록.   

TV에 나오는 연예인 중에 할아버지가 옛날에 은행장이어서 집안이 대단하고 부자란 식의 말을 들으면 의아할 때가 많다.
은행장?
그거 월급 얼마나 된다고 그렇게 부자가 되었다는 것일까? 모르긴 해도 당시 선생님 월급의 몇배도 되지 못했을 것이다. 그런데도 큰 재산을 물려줄 수 있었다면 그것은 '월급' 때문이 아니었음은 누구나 쉽게 짐작할 수 있다. 다만 '부자'에 대한 동경심이 너무 크다 보면 어떤 식으로 치부했는지를 따지기 보다 그저 부러움이 앞서는 경험은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예전에 자식이 '고등고시'에 합격하면 온 동네가 떠들썩하게 잔치를 하고 축하를 하는 것도 판사, 검사로 취직해서 '월급'을 많이 받게 되었기 때문은 아니었을 것이다.   

명절이라 고속도로를 달리다 휴게소를 들어가 보면 형편없는 품질에 비해 비싼 음식에 분통을 터뜨리기도 한다. 듣기로는 도로공사가 경쟁입찰로 휴게소 운영권을 넘겨주면, 그것을 받은 기업이 입주업체에게 약 50%의 수수료를 떼가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그렇지 않은 판매점이 있다. 모든 휴게소의 가장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하이숍'이라는 잡화점 매장인데, 이들은 판매 수수료를 대략 10% 내외 밖에 내지 않는다고 한다. 이들 매장 운영자가 장애인 우대를 받거나 유공자 우대를 받아서가 아니다.
이렇게 된 이유는 순전히 '조직 폭력배'의 덕이다.   

당초 휴게소에서 불법으로 점유하고 장사를 하던 폭력 조직을 몰아내기 위해 도로공사는 무던히도 애를 썼지만 결국 실패하고 타협의 일환으로 엄청나게 좋은 조건을 제공하는 조건으로 양성화 한 것이 지금의 '하이숍'이다. 그게 그렇게 어려웠던 이유가 바로 '돈'이 걸린 문제였기 때문이다. 모르긴 해도 지금도 휴게소 공식 수수료와 하이숍의 호조건 수수료 사이의 상당 부분이 조폭들에게 들어가고 있다고 봐도 틀리지 않을 것이다.   

결국 검사란 직업을 대단하다고 인정해주는 데는 그들의 정의를 위한 봉사적 헌신 같은 것도 있겠지만, 그 보다는 전관을 앞세운 수사개입이나 기소 개입, 재판 개입등에 따른 과도한(?) 수익이 그 부러움의 원천이 되는 경우가 많다. 그것이 아니라면 부자 처가의 뒤를 봐주는 댓가로 호의호식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근본은 다를 바가 없다.   

이밖에도 검사 카르텔은 현직이 선배들을 위한 밥벌이를 만들어 주는 것이 일반화 되어 있다. 가끔씩 뉴스에 나오는 '기업들 대규모 담합 적발, 검찰이 입건'이라든가 '불공정 거래 업체 대략 적발, 기소 예정' 과 같은 기사를 보게 되는데, 다들 뉴스를 보면서 '나쁜 놈들, 저런 놈들은 혼나야 돼'라고 생각하지만 정작 그런 사건이 어떻게 끝나는지는 별로 관심을 두지 않는다.   

얼마 전 옆에서 겪어 본 사건을 예로 들자면 부산의 한 검찰청에서 대규모 불법 하도급 건으로 대략 50개 업체를 입건하였다 여기에는 제법 중견업체들도 여럿 포함되어 있었고 영세한 개인업자들도 있었다. 중견업체들은 너나할 것 없이 김앤장이나 태평양의 검사 퇴임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 변호사들을 선임하였고, 웬만한 기업들도 너나할 것 없이 전관 검사를 찾느라 분주했다. 들어본 바 수임료는 대략 1억원 정도였고, 중견 기업들은 그 수임료 덕에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검사 출신 변호사가 한 일은 재판을 위한 준비서면을 작성하는 것도 아니고 그저 해당 검사에게 사건의 개요와 불가피성을 설명하는 정도였다. 결국 이 사건은 중견 기업들은 전부 불기소, 변호사를 사지 못한 일부 영세 사업자들은 실형(집행 유예)나 벌금형으로 마무리 되었다. 말하자면 이 사건 입건으로 전관 변호사들에게는 대략 수십억원이라는 새 시장이 형성되었고, 그것을 아주 맛있게 나눠 먹었다. 이런 사건은 일년에도 수십개가 넘는다. 후배 현직 검사가 선배 퇴임 검사들을 위해 바치는 일종의 공물인 셈이다. 이렇게 끈끈한 조직의 자력갱생(?) 노력을 본 적이 있는가?   

자, 그런데 조국이라는 고시 출신도 아닌, 조직 바깥 인물이 장관으로 와서 자신들의 밥줄을 끊겠다고 공언을 하고 있다. 여기서 과연 그들이 "아 ,네~"하고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도로공사가 조폭들에게 휴게소를 불법 점유한 판매용 천막을 걷어치우라고 했을 때 '아, 네~'하던 조폭이 있었겠는가?   


'검찰 개혁'의 요체는 연간 수백억, 혹은 수천억에 이르는 검찰 밥그릇을 뺏는 일이다. 집에서 키우는 순한 똥개의 밥그릇을 뺏는 일도 만만치 않을 판에 온갖 권력을 손에 쥐고 있는 검찰의 밥그릇을 뺏는 일이야 말해 무삼 하리오. 그러 면에서 물릴 각오를 하고 이런 일을 자청한 조국 장관에게 무한한 지지를 보내는 바이며 조금이라도 국가의 미래에 관심이 있는 국민이라면 또한 지지를 보내주시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 金氷三 -   
ㅡㅡㅡㅡㅡㅡㅡ   //
검찰들의 수익창출 창조경제 카르텔...


https://m.cafe.daum.net/10in10/1pRl/1177092

IP : 39.125.xxx.2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전에는
    '20.11.25 9:12 PM (210.97.xxx.150)

    검새사위 이런거 그냥 명예로와서 좋아하는줄 알았어요.
    참 순진하기도 했죠.

  • 2. 조국추미애감사
    '20.11.25 9:16 PM (39.125.xxx.27)

    벌은 서민에게 몰아주고
    자기는 쇼 값 챙기는 법기술
    검레기 판레기 언레기

  • 3. 그러네요
    '20.11.25 9:23 PM (211.203.xxx.19)

    이렇게나 힘든 일이네요.
    조국 전 장관님 감사드리고 추미애 장관님 응원합니다.

  • 4. ㄴㅅㄷ
    '20.11.25 9:30 PM (175.214.xxx.205)

    조국대전 초기에 빙삼옹 페북에서 본글이네요.
    이분필력 대단.

  • 5. 국민이 이제야
    '20.11.25 9:33 PM (61.105.xxx.87)

    민낯을 완전히 봤네요 . 조국, 추미애 장관님 화이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731 어제 대한항공 샀다는 사람입니다 ㅎㅎ 6 ㅎㅎ 09:13:17 3,164
1289730 정말을 증말로, 어른을 으른으로 발음하는건 대체 왜? 28 ㅇㅇ 09:11:46 1,443
1289729 '종교 관련 학교發 감염 확산' 광주·전남 밤새 10명 확진 3 뉴스 09:07:52 605
1289728 장하영 아동학대살인마로 나무위키 등극했네요 1 ... 09:07:49 628
1289727 치매예방 및 아이들 학습 기억법 게시판에서 같이 해 보실 분? 1 기억법` 09:00:48 415
1289726 36개월 아이가 악을쓰고 우는데 왜 이럴까요 12 08:59:36 1,269
1289725 꿈쩍도 않는 남편..애들에게 미안해서요 14 방향 08:54:02 2,173
1289724 이른 아침 가족도 모르는 제 마음 올려볼께요 14 ㅇㅇ 08:53:44 3,209
1289723 경제적우울증 벗어나는법 20 알려주세요 08:52:36 4,638
1289722 공실상가도 부가가치세 환급받나요? 1 ... 08:47:28 490
1289721 공무원으로 은퇴하면 18 공무원 08:44:55 2,041
1289720 발뒷꿈치로 서있기ㆍ잘되세요? 9 질문 08:38:45 1,658
1289719 아침부터 한숨 쉬는 사람 13 아.. 08:37:36 1,262
1289718 휴대폰 할부값이 이자가 비싼데 대출해서 상환하는게 맞을까요? 7 .. 08:37:34 529
1289717 브루기뇽 고기를 샀는데요 6 요리고수님 .. 08:34:43 684
1289716 주담대와 차할부 6 ㅇㅇ 08:32:57 563
1289715 비도오는데 내맘도 주룩주룩 2 49 08:30:15 1,140
1289714 건의) 글 제목 앞에 분류를 달면 어떨까요 8 ㅇㅇ 08:22:56 288
1289713 ~~ 하더이다. 이런 말투는 37 08:18:13 2,118
1289712 미국 워싱턴에 사시는 분 워싱턴 dc 군인들에 의해 봉쇄 2 미국 08:17:49 988
1289711 나에 관심가지기 6 ... 08:13:51 979
1289710 진실공방 5년 '파타야 살인사건'.."태국 법정에서 한.. 뉴스 08:11:10 709
1289709 몸매가 이쁘면 확실히 연애할때 덜 차이나요? 23 ........ 08:10:17 3,631
1289708 유튜브 한사랑산악회 4 ㅇㅇ 07:55:27 992
1289707 재수학원.. 들어갈수 있으면 성적대높은곳 가는게 나을까요? 11 ㅜㅜ 07:54:16 1,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