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50대 후반에도 새롭게 간절한 바람이 생기는군요

어유아유 조회수 : 3,684
작성일 : 2020-11-24 12:56:48
새롭게 간절한 건 있기 어려운 줄 알았거든요

물론 개인적입니다

죽음이 쉽고 어렵지 않은 것 ,
그것이 간절한 바람이 되었네요.

죽고 싶단 말 절대 아니구요

삶의 여정 중에

쉬운 죽음이 삶의 이정표 중에 있더라는 말을 말을 하는 것이지요

물론 이것 역시 개인적입니다

육체적 고통이 두렵지 않다고 느꼈던 시간들이

밫나는 젊음의 시간이었구나!!!!

새삼스럽게 느껴집니다

이제 삶의 기운이 정점이 지난 후 한참만에 새로운 이정표를 발견한 듯한

기분에 몇 자 남겨 봅니다








IP : 182.214.xxx.7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00
    '20.11.24 12:59 PM (39.7.xxx.17)

    공감 100

    아프고나니 더더욱 간절해요.

    그전 삶으로 돌아갈수 없기에 더더욱요.

    건강하세요~

  • 2. ,,,
    '20.11.24 1:07 PM (210.219.xxx.244)

    저도 공감 100입니다.
    부디 저쪽으로 떠날때 힘들지 않게 수월히 갈수 있기를..

  • 3. ....
    '20.11.24 1:08 PM (219.250.xxx.4)

    휴,,, 어렵다.

    짧은 줄에
    넓은 행간에
    그래도 무슨 말인지 모르겠네요.

    죽음이 쉽고 어렵지 않은 것이 무슨 의미에요?

  • 4. .......
    '20.11.24 1:10 PM (175.125.xxx.61)

    저도 공감 100입니다.
    부디 저쪽으로 떠날때 힘들지 않게 수월히 갈수 있기를.. 22222222

  • 5. 그게
    '20.11.24 1:24 PM (222.100.xxx.14)

    그거야말로 정말 엄청난 욕심이라지요..
    곱게 늙어서 크게 아픈 데 없이 조용히 살다가
    잠든 상태에서 죽는 거요.

    병으로 고통받다가 호스피스 병동에서 죽지 않고
    혹은 큰 사고로 몸이 처참하게 되지 않은 상태로 나이들어 편히 살다가 가는 거요.

    돈도 있고 건강도 허락된 사람들에게만 허용되는 행복이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375 50대 직장 그만둘지 어떨지 고민이 돼요 1 궁금 04:43:58 86
1289374 치과를 가야 하믐데.. 치과 04:17:11 95
1289373 나..베는 친일파 아닌가요? ㅋㅋㅋ 5 그럼아웃 03:32:42 243
1289372 코로나 감염 1억명 돌파 직전이네요 1 ㅇㅇ 03:23:23 247
1289371 길고양이가 제게 배를 보여주고 누웠는데요 4 릴리 03:22:59 592
1289370 코스트코 현대카드 ... 03:20:16 187
1289369 현대판 노예 대학원생 1 .. 03:05:43 677
1289368 호랑이의 모성애 2 링크 02:59:57 451
1289367 (KBS다큐) 라임 옵티머스 사기 - 왜 누가 범죄자인지 관심이.. 2 시사직격KB.. 02:58:36 188
1289366 시니어모델 어떤 걸 배우나요? 궁금 02:54:20 155
1289365 턱밑에 뽀로지가 계속 나요 1 감사 02:51:05 293
1289364 교인님들.. 6 .. 02:44:59 263
1289363 '때'를 놓친 게 인생에선 가장 후회되는 것 같네요. 1 Just i.. 02:44:04 856
1289362 대전은 2주간 진짜 모범 방역였어요 1 ... 02:36:20 458
1289361 대한민국의 악마는 개독이다 8 아오 02:18:06 553
1289360 하루 확진자 3만명인데..英 런던서 300명 모여 파티 1 뉴스 02:11:44 742
1289359 김나영씨 패셔니스타 5 ㄱㄱ 02:09:09 1,550
1289358 된장에 벌레가 있는데.... 5 이런 된장 01:57:00 687
1289357 올해 초1인데 아직 한글 잘 몰라요. 3 .... 01:53:49 387
1289356 아파트 고민.. 서울1채vs서울1세종1 2 ㅎㅎ 01:51:04 547
1289355 신애라 성격이 부럽네요 15 ㅇㅇ 01:45:26 2,751
1289354 생강 버려야 하나요? 4 ..... 01:42:52 549
1289353 안철수와 단일화 하는 국힘당의 미래.....jpg 10 밝다 01:31:43 896
1289352 서상한 대학에 걸린 현수막에 5 ㅇㅇ 01:21:19 1,575
1289351 4살 아이 한글공부.. 16 ㅇㅇ 01:08:28 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