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암에대해 의료인의 조언이 필요해요

걱정 | 조회수 : 1,899
작성일 : 2020-10-02 07:26:32
직장암 4기인데ㅡ
3개월~6개월 진단받고 수술,항암 안하고 3년넘게 생존하고 있습니다.
나이는 80이상이구요

혈변 혈뇨로,,수혈받고 
장루 하라고 했는데ㅡ본인이 거절하고 나온 상태에요

의사는,,직장과 방광 사이에 길이 생겼다는데,,그게 정확히 어떤건지,,,,

당뇨 심해서,,ct 도 조영제 없이 찍었어요
그러니 정확히 못봐서 제대로 설명 안해줬을수도 있어요

해외에서 들어와야하는 자녀도 있어서
이런 상태이면 얼마나 살수 있을지ㅡ

의료 종사자분의 설명을 부탁드려봅니다.
IP : 172.115.xxx.199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0.2 8:53 AM (175.192.xxx.206)

    직장 방광사이에 길이 생기면 직장의 대변이 방광으로 들어가 방광부터 요도까지 대변오염되어 감염증으로 큰 고생뿐아니라 암환자면 사망도 가능해요. 장루가 하려는 결심이 어려울 수는 있지만 일단 하시면 돌아가실 때까지 되려 편하신 부분도 있을겁니다. 단 하루를 사시더라도 편하셔야 하지 않을까요? 얼마나 더 사시냐는 신이나 알까 누구도 몰라요.

  • 2. 걱정
    '20.10.2 9:21 AM (172.115.xxx.199)

    ...님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소변줄을 자꾸 잡아당겨서 입원며칠동안 묶어놨어서,,,,,
    만약 요양병원 가게되는 경우,,또 묶이는걸 싫어서 본인이 싫다고 했을수도 있어요.
    그리고,,
    당뇨 때문인지 조금만 상처가 나도 너무 긁고,,해서ㅡ 감당하기 힘들거 같기도 하여
    본인의 의견을 따르기도 한건데ㅡ
    걱정스럽네..

  • 3. 걱정
    '20.10.2 9:34 AM (172.115.xxx.199)

    ..님 그렇군요
    처음 암 4기 확진때, 확실하게 수술도 못하는 상태니 3개월이라고 했던게 있어서 그런지
    이번에는 답변을 안했다고 합니다.
    장루는 꼭 해야하는거라는 얘기밖에...
    본인이 거부하니,,도리가 없는거지요
    정말 다행인건,,,지금까지 통증을 안느끼고 있다는거네요

  • 4. 걱정
    '20.10.2 9:38 AM (172.115.xxx.199)

    그리고,,병원에서 장루를 안하면
    우선 수혈했고,,피가 멈췄기 때문에
    퇴원하라고 해서ㅡ집으로 왔어요
    (본인도 강력히 집에 가기 원함)

  • 5. 걱정
    '20.10.2 10:08 AM (172.115.xxx.199)

    ..님 현실적인 말씀 갑사합니다.

  • 6. 나는나
    '20.10.2 11:15 AM (39.118.xxx.220)

    연세 많으시니 적극적인 치료는 안하셔도 삶의 질을 위한 최소한의 치료는 하셔야죠. 저희 할머니는 90대에 대장암이셨는데, 장 폐색 올까봐 최소한으로 수술하셨고 8년때 생존해 계세요. 외과의인 작은 아버지가 그렇게 판단하셨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084 지인들과 낮에 집근처 둘레길 한시간반정도 산책할때 .. 1 간식 05:26:50 117
1248083 롯데월드 125층 구경하고서 고소공포증 생긴분 있나요? 1 병생김요 05:21:26 124
1248082 의외로 삼성전자 광고에 별 문제없는 출연하는 분 .... 05:06:41 153
1248081 Halloween 1 Hallow.. 05:05:01 92
1248080 강남 아파트 현재 시세 5 04:54:39 376
1248079 SM 난리네요 4 .. 04:49:47 912
1248078 서울서 부산가는 가장 싼 방법 알려주세요 cinta1.. 04:42:21 97
1248077 만 삼천일..남편과 처음 만난 지 2 오래 04:35:53 245
1248076 안주무시는분들~ 6 고고 04:28:23 325
1248075 개인정형외과나 한의원 진단서 발급 가능한가요? ........ 04:21:49 66
1248074 50중반 저는 사는게 지겹고 길어요 5 늙느라 04:20:00 767
1248073 난방 하시나요? ㅇㅇ 04:19:25 127
1248072 [팩트체크] '더 큰 평수로 이사' 거래 허가 안 난다? 4 뉴스 04:18:50 227
1248071 신의 계시 받았다, 사찰에 불낸 40대 여성 / JTBC 사건반.. 1 ... 03:06:44 403
1248070 딸 결혼식 준비하며 사진 무지무지 많이 찍더군요 5 어유아유 03:04:53 985
1248069 집값은 거품 터지기 일보직전이네요. 4 로라 03:04:45 1,278
1248068 수입품은 괜찮은 걸까요? 코로나 03:03:00 193
1248067 고등아들 카드나 지갑을 수시로 2 자꾸 02:45:37 480
1248066 예전 짝, 한의사 커플 잘 사나요? ... 02:23:48 475
1248065 몽클 바람막이를 샀는데 혹시 가품일까요? 1 ㅇㅇ 02:10:28 677
1248064 안정환 다이어트성공하니까 인물이 다시 잘생겨진것 같지 않나요 4 ... 01:57:46 1,442
1248063 갱년기 불안함으로 살수가 없네요 7 01:56:18 1,340
1248062 독감주사 맞지 않은 당신이 모르는 끔찍한 시나리오 1 뉴스 01:55:33 1,433
1248061 골목식당 지저분한 식당들보면 이해가 안가는게 7 ㅇㅇ 01:54:25 1,163
1248060 건설회사 다니는 오빠가 임기를 못채우고 다른 지방으로 발령받았는.. 3 탄산수 01:47:37 1,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