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 mbti 해보라해서 해봤는데

.. | 조회수 : 3,068
작성일 : 2020-09-29 08:01:38
역시나 논리적 분석적으로 나오네요 intp?
고딩때 학교에서 했던 적성검사에서도 논리적 분석적이라고 나와서 뭔소린가 했는데 그 후로도 성격검사 받으면 그렇게 나왔어요
어릴때부터 수리 못했고 어학 문학 좋아했는데 논리적 분석적이라면 이과쪽으로 그렇게 관심 없고 못할 수가 있을까요
똑똑하다는데 전 똑똑하지도 않고 그냥 관심분야만 좀 파고드는 성향 있는 정도고
IP : 223.62.xxx.154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ㅁㅁ
    '20.9.29 8:08 AM (119.70.xxx.213)

    제 남편도 그거에요..
    제 남편은 전형적 이과타입이고 공감능력이 빵이에요

  • 2. ..
    '20.9.29 8:10 AM (1.234.xxx.84)

    저도 intp에요.
    공감보다는 객관적인 평가가 위주인 성격이죠.
    딱히 이과 성향이라기 보다는 감정을 마음으로 느끼는 것이 아이고 사고를 통해 받아들인대요. 문과 갬성은 아닌 거죠.
    수과학 잘하는 거랑은 상관 없는 듯. 그래도 세계사 지리 외우는 것보다 물리 천체 원리 공부하면 흥미롭지 않으신가요?

  • 3. ana
    '20.9.29 8:15 AM (118.43.xxx.18)

    제 남편이 intp입니다.
    큰일 있으면 아주 담담하게 처리해요.
    주변 의식 안해요.
    누가 자기 욕해도 신경 안써요.
    제 남편은 문과, 머리 좋은 사람이예요
    그런데 공감능력이 없어요
    감정을 주고 받는건 기대하지 말아야 해요.

  • 4. .....
    '20.9.29 8:24 AM (125.138.xxx.59)

    저도 intp지만, 공감을 글로 배웠는지 공감능력이 떨어지진 않지만 감정보다 사고가 우선이긴 합니다. 납득이 되면 감정이 정리가 되는 편..

  • 5. 이어서
    '20.9.29 8:30 AM (1.234.xxx.84)

    엄마가 intp면 애 키우기가 힘들어요. 만약 아이가 힘들다하면 그 감정을 받아들이는게 아니라 왜 힘든지에 대해 분석과 평가 그리고 대안을 마련해 주고 실행 후 결과까지 체크하려 합니다.. ㅠ.ㅠ 아이는 순간의 감정을 말한 것 뿐인데 말이죠.
    그래~ 네가 힘들구나~ 하라고 육아전문가들이 말하던데 전 그게 그렇게 힘드네요.

  • 6. ..
    '20.9.29 8:31 AM (223.62.xxx.21)

    역사는 과거에 관한거라 관심이 전혀 없었고 지배자들 스토리라 좀 반감도 있었던거 같아요 지리 지구과학은 좋아했어요
    중고딩때 쓴 일기 보면.. 모든 감정은 사고와 이성으로부터 나온다 이 글 많이 썼었어요
    가장 가벼운 관계가 가장 좋은 관계, 서로를 위한 관계다도..
    어디서 본 글들은 아니고 제가 그렇게 느꼈던 것들이에요
    근데 성인 되고 나이가 들어가면서 감정 자체가 중요한거지
    감정 문제에 논리 이성 들이대는 사람들 보면 유치하고 한심해 보이더라고요
    나는 논리적 분석적 성향이 강하긴 하지만 머리가 안 좋고 둔해서 이과쪽으로는 전혀 관심 없고 못하는걸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드네요

  • 7. 남편도 intp
    '20.9.29 8:47 AM (211.36.xxx.21)

    공감능력이 없어서 정떨어져요.

  • 8. ...
    '20.9.29 8:59 AM (117.111.xxx.193)

    제가 intp인데
    감정은 그냥 생존을 위한 부산물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감정에 휘둘리지 않아요

    그래도 공감은 가능하지만
    진심으로 느낀다기 보다는 머리로 이해해요

  • 9. 샐리
    '20.9.29 9:04 AM (175.121.xxx.179)

    저는 intp랑 사는 estj랍니다
    예전에 공부할때 MBTI지도자 선생님이 결혼생활 잘하면 ㅡ 이혼안하고 잘살면 ㅡ 성인군자 되다고 하더이다
    연애 10년 결혼 20년차입니다
    연애했다고 꼭 결혼안해도 되었는데 라고 생각합니다
    힘들어요 ㅜㅜ 느무안맞아요
    정떨어집니다
    사람자체는 크게 하자가 없다는게 다행이긴하지만

  • 10.
    '20.9.29 9:09 AM (58.121.xxx.69)

    반가워요 저도 intp ㅋㅋ

    이 유형이 많이 없다고 하던데 많군요

    저도 엄청나게 분석적인 유형입니다
    그리고 윗분말처럼 공감능력이 없다기 보다
    일처리가 우선이고 공적인게 우선입니다

  • 11.
    '20.9.29 9:15 AM (222.232.xxx.107)

    그거 알고보면 틀린경우도 많아요. 해석 전문가와 같이 해야 정확해요.

  • 12. ..
    '20.9.29 9:17 AM (223.62.xxx.75)

    ㄴ네 그럴거 같아요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아요

  • 13. 흠.
    '20.9.29 9:38 AM (112.150.xxx.194)

    남편도 그래요. 공감 빵점.ㅎㅎ
    저는 isfj 남편이랑 상극이요.ㅜㅜ

  • 14. ..
    '20.9.29 9:44 AM (125.187.xxx.25)

    저 검증받은 검사지로 intp나온 사람인데요 분석적인 건 맞아요 머리로 이해 안 가면 진짜 짜증나고 그러는 타입
    수학 싫어했고 아주 못했고 문과입니다 사회과학하기 좋은 성격같아요
    남들 보기 되게 무심하게 보이는데 신경 쓰이는 건 아주 예리하게 체크해요 걍 말을 안할 뿐이지
    여자 성격으로 되게 별로인 것 같아요.. 스스로 부족한 걸 알고 사회화를 빡세게 했다 생각하는데 보통 남자들이 바라는 순둥순둥한 성격이랑 달라선지 많이 싸웠..ㅜ 제 외모가 좀 순둥해보여서 그런지도요
    비합리적인 거 싫어합니다.... 평소엔 그러던가하는데 진짜 중요한 결정 그러는 거 정말 싫어해요

  • 15. ㅁㅁ
    '20.9.29 11:08 AM (125.184.xxx.38)

    제목만 보고 혹시 intp 아닐까 했는데 맞췄네요.
    저도 intp.
    intp들이 mbti에 집착하는 면이 좀 있어요.
    집착이라기보다 다각도로 분석을 나누면서 mbti의 신빙성에 대해 검증한다고나 할까.

  • 16. ..
    '20.9.29 11:12 AM (223.38.xxx.170)

    저는 공감능력이 없는건 아닌거 같은게
    어릴때부터 동물 어려운 사람 불쌍히 여기고 사람 감정에 관심 많고 사랑지상주의자인거 같아서요
    근데 어릴때부터 냉정하다 마음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소리도 가끔 들어왔어요
    여성스러운 성격과 거리가 멀고 어릴땐 여성스러움을 좀 경멸했던거 같아요
    사회과학분야 좋아하는 편이고 다큐멘터리 유독 좋아하고..
    남편도 내가 이해가 안 갈 정도로 냉정하다 재수없다고 할 때가 가끔 있어요

  • 17. ㅡㅡㅡ
    '20.9.29 11:15 AM (222.109.xxx.38)

    intp들이 mbti에 집착한다기보다 그동안 외로왔던 걸 보상받기 때문이랄까요.
    외로움이라니 intp에게 안어울리지만 감정이 없는게 아니고요. 내적으론 다 느끼지만 표현의 필요성을
    못느낄뿐이죠. intp자체가 드물고 특히 여자는 더 드물어서
    어릴때부터 일반적인 가정, 학교 환경에선 외딴섬처럼 자라고 지지받지 못하고 겉도는 아이이기 쉬워서요
    늘 혼자고 외계인같고 그런 감정을 갖고 살다가 mbti를 만나면서 자신에 대한설명을 친절하게(?) 듣고나면
    많이 의기양양해지기도 하죠. 그래서 mbti를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해요.
    그런 저도 intp고요. intp성향인 내가 너무 좋아요. 남들이 단점이라고 하는 부분도 어찌나 사랑스러운지!! ^^

  • 18. ..
    '20.9.29 11:19 AM (223.62.xxx.131)

    저는 아마 오늘만 집착하는 걸로
    싫증 잘 느끼고 믿는 것도 아니고 그냥 재미로 느껴요
    드물다기엔 아주 많은 유형인거 같은데요

  • 19. ..
    '20.9.29 11:30 AM (125.187.xxx.25)

    노놉 intp유형 드물어요. 한국엔 3프로 정도? 그런데 커뮤니티에 많이 보이는 이유는 intp들이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 궁금해서 커뮤니티활동을 하면서 사람들 사고방식을 엿보고 배워서 그렇대요. 그래서 유독 커뮤니티나 인터넷에 intp가 많아 보이는 거에요.

  • 20. ㅡㅡㅡ
    '20.9.29 12:04 PM (222.109.xxx.38)

    그리고 인터넷 간이검사는 결과 틀린경우 많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298 대학생 아들 넥타이 골라 주세요 13:54:05 1
1248297 신승목 대표 윤석열 중앙지검에 고발 (내용 무) .... 13:53:01 17
1248296 요샌 식탁에 유리 안 올려놓나요? 식탁유리 13:51:46 46
1248295 새송이 버섯 먹었더니 입안에 휘발유 냄새가 많이 나고 1 .,. 13:51:19 57
1248294 오늘 날씨 진~~짜 환상이에요~!! 1 미치겠다 13:49:29 159
1248293 이명박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해먹은 돈 내놔라 2 ........ 13:44:32 96
1248292 요즘 배기성 역사 강사에 꽂혔어요 1 꼬리꼬리 13:42:05 173
1248291 kf94 마스크 포장지 갈이로 1천만장 속여 팔아 1 ... 13:39:52 320
1248290 정경심측 ‘표창장 반박’에 당황한 검사들, 변호인에 막말까지 [.. 3 ... 13:38:30 475
1248289 삽입형 생리대 탐폰을 쓰면 부작용도 있네요 3 삽입셩 13:35:54 364
1248288 대통령 시정연설에서 이게 웬말이야 야당 쓰레기들아 8 ... 13:34:50 256
1248287 평창 알펜시아 근처 시장 3 야놀자 13:32:55 140
1248286 피검사후 철분과다 3 검사 13:30:21 212
1248285 트리플 블라인드 설치해 보신 분~ 3 블라인드 13:28:01 94
1248284 아래층집과의 다툼 15 궁금 13:25:34 1,274
1248283 이명박 정부 부정부패일지.txt(스압) 4 드럽게길다 13:25:04 159
1248282 명바기 해먹은 돈과 해외로 빼돌린 돈은 못 찾나요? 5 ... 13:24:53 210
1248281 세월호 대통령기록물 황교안이 30년간 묶어놓은 거 꼭 풀어주세요.. 2 ... 13:23:14 336
1248280 외국저택 부동산업자들 올린거보면.. 참 한숨나옴 딴세상 13:22:07 221
1248279 네이버 소름... 8 뭐지 13:20:01 1,023
1248278 식수 끓여먹을때 넣을 차로 뭐가 좋을까요? 22 차차차 13:08:32 792
1248277 이명박 지지자 근황.jpg 9 꼴좋네 13:07:17 1,181
1248276 수감시기가 미정이래요. 에잇... 3 아마 13:07:03 584
1248275 중고 수학전문 학원 4 수학 13:04:00 270
1248274 불필요한 음주장면 5 13:03:04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