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초3 등교개학날이예요.

굿모닝 | 조회수 : 1,064
작성일 : 2020-06-03 08:09:27
애들도 오랜만에 학교가니 설레는지
자다가 깨서 뒤척이더라구요.
어젯밤에는 준비물 꼼꼼하게 몇번씩 체크하고.
오늘 아침 일어나 빵과 우유먹고
마스크하고 학교갔어요.
오전수업만하고 점심먹고 12시 20분 하교한다네요.
교실 좌석배치때문에 사물함은 다 빼놨다고하고
오늘 손소독티슈랑 마스크랑 천마스크 배부해준다네요.
저두 오늘 5개월만에 모임 나가고요..
코로나로 일상이 참.. 많이 변했어요.
IP : 182.215.xxx.169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머
    '20.6.3 8:15 AM (175.212.xxx.47)

    벌써 나섰어요?? 우리 꼬맹이두 설레는지 어젯밤 잠이 쉽게 안들더라구요 아침은 김치 볶음밥 해달래서 먹고 이제 화장실 갔네요 학교 가는게 이게 뭐라고 감개무량 할까요 ㅋ

  • 2. 원글이
    '20.6.3 8:16 AM (182.215.xxx.169)

    첫날이라고 7시 50분에 나갔어요.
    집에서 교실까지 5분거리인데.
    애들학교는 3학년은 8시 20분까지 등교예요.

  • 3. ㅎㅎ
    '20.6.3 8:23 AM (24.36.xxx.253)

    귀여운 것들...

  • 4. 우리집
    '20.6.3 9:18 AM (175.123.xxx.71)

    초3 아들은 울면서 나갔어요.
    오랜만에 학교 가니까 너무 감동적이라고 -_-;;;;;

  • 5. 저는
    '20.6.3 9:21 AM (175.223.xxx.42)

    안나갔어영 ㅠㅠ

  • 6. ....
    '20.6.3 9:50 AM (222.112.xxx.59)

    어머니들 그동안 고생 많으셨어요~ㅠㅠ
    저도 애 등교시키고 돌아올때 억만년만에 커피 한잔하고 왔어요
    그 평범한 아침 일상이 사무치게 그리웠다는...

  • 7. ㅎㅎ
    '20.6.3 9:54 AM (223.38.xxx.105)

    아이도 어머님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학교는 정말 철저하게 아이들 돌보고 있더라구요
    걱정마시고 잠시 쉬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6725 고양이 화장실 스텐으로써보신분 계실까요 2 ㅣ짇 2020/07/14 429
1186724 이인영 아들 '스위스 유학', 대안학교 파티, 부인의 파티 이사.. 82 점점 2020/07/14 7,058
1186723 다른 얘긴데.고소고발은 선빵날리는게 최고인가요 2 ........ 2020/07/14 824
1186722 삼계탕할때 문어 전복은 언제넣나요? 5 모모 2020/07/14 1,136
1186721 가끔씩 멍청한 행동쓰.. 1 하트비 2020/07/14 532
1186720 정의당이 시민당 합류안한거 천만 다행이네요 7 ㅇㅇ 2020/07/14 786
1186719 PD 수첩 , 남편은 자살하지 않았습니다. 4 크크섬 2020/07/14 4,953
1186718 박원순 시장님 관련 2차 가해라는 표현은 전혀 맞지 않다고 생.. 20 부적절 2020/07/14 1,666
1186717 얼마든지 죄인 만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20/07/14 487
1186716 저녁에 수박먹었었는데 지금 너무 추워요 5 ... 2020/07/14 1,426
1186715 다른이의 페북 방문 기록이 남나요? 3 이거참 2020/07/14 1,468
1186714 박완서 작가님 소설 중 제일 재밌게 읽으신 것은요~? 41 ㅡㅡ 2020/07/14 2,856
1186713 목포 현대호텔 가까운 식당 알려주세요 1 목포 2020/07/14 480
1186712 아이도 아이 담임도 지긋지긋 진절머리나요 32 ..... 2020/07/14 6,983
1186711 불안하네요.. 생방까지 한다는거보니.. 28 2020/07/14 7,772
1186710 초등4학년 아이가 몇달째 숨쉬는 게 답답하다고 16 wonder.. 2020/07/14 2,435
1186709 뭐든지 알아내는 82에 여쭈러왔어요.. 5 그뭐냐거시기.. 2020/07/14 1,337
1186708 박원순시장 조카 페이스북 66 ... 2020/07/14 16,170
1186707 외식이 갈수록 실망스러워요 33 .... 2020/07/14 7,226
1186706 엄마를 모신다는 거요.. 49 원글 2020/07/14 5,799
1186705 대학생 원룸 얻어놓으신분들 질문있어요 15 대딩엄마 2020/07/14 2,224
1186704 디퓨저 방향제도 몸에 이롭지 않은거 아닌가요? 7 ..... 2020/07/14 1,449
1186703 가죽소파 커버 사서 씌운 분 계시나요. 2 .. 2020/07/14 1,016
1186702 은수미 사건 담당 검사는 왜 상고이유서에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았.. 3 공수처감 2020/07/14 667
1186701 등산매니아 계신가요?^^ 5 uf 2020/07/14 1,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