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슬의질문)배냇저고리 의미는 무엇

커피향기 | 조회수 : 3,374
작성일 : 2020-05-29 17:35:37

어제 슬기로운 의사생활 최종회를 봤는데요

거기서 중환자 부모가? 울면서 아들 가슴에 배냇저고리를

올려주잖아요


그게 무슨 의미가 있나요?

얼른 나아라 뭐 이런?

중요한 시험볼때 배냇저고리 싸간다는 얘기는 들어봤지만

그 장면에서 연관될 의미는 못들어봐서요


그냥 네가 이렇게 작았는데 이렇게 커서 아프니

마음이 아프다 그 이외에 다른 뜻은 없나요

미리 감사드리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IP : 121.131.xxx.72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
    '20.5.29 5:36 PM (59.15.xxx.9)

    죽을거 같으니 같이 보내주려고 하는거 같던데요 태어나서 지금 어른이 된 시점까지. 한 세상 고이 잘 살다 간다는 의미로....

  • 2. 커피향기
    '20.5.29 5:40 PM (121.131.xxx.72)

    고쳤어요~

  • 3. ......
    '20.5.29 5:42 PM (223.38.xxx.86)

    아이없는 분은 잘 이해가 안되시는듯....

  • 4. ....
    '20.5.29 5:42 PM (221.154.xxx.34)

    베넷저고리 그 장면 보고 우리애들 베넷저고리는 어디뒀나 생각했어요.
    새생명 찾아왔을때 그 기쁨과 환희로 가장 먼저 준비하는것이 베넷저고리이고 아기가 처음 입은 옷이니 여러 의미가
    있는 옷이죠. 아주 작은 아기였던 아들이 성인이어도 여전히
    부모에게 내 아기 다시 그때처럼 새생명 얻어 다시 내품에 돌아오라는 그런 마음이 아닐지....

  • 5. ...
    '20.5.29 5:45 PM (118.37.xxx.98)

    마지막에 퇴원하죠?
    죽는다고 생각했는데
    퇴원하는 모습보고 반가웠어요.

  • 6. 두 마음이 교차
    '20.5.29 5:48 PM (121.131.xxx.26)

    지금은 이렇게 작았던 너가 이렇게 장성해서 가지만 그동안 잘 커줘서 엄마는 너랑 함께 하는 동안 너무 행복했다는 마지막 인사와 반면에 그래서 보낼 수 없다는 그 심정이 교차했던 장면이라고 생각해요.

  • 7. 커피향기
    '20.5.29 5:50 PM (121.131.xxx.72)

    아이는 있어요..

    배냇저고리를 아픈 환자에게
    그것도 가슴에 올려주는것이 특별한 의미가
    있나 싶어서요..

  • 8. ㅇㅇ
    '20.5.29 5:59 PM (61.72.xxx.229)

    댓글만 읽어도 슬퍼죽겠어요 ㅠㅠ

  • 9. ..
    '20.5.29 6:05 PM (222.237.xxx.88)

    저는 그 장면에서 눈물이 줄줄 흐르더군요.

  • 10. ...........
    '20.5.29 8:04 PM (211.109.xxx.231)

    저도 그 장면 보고 슬의생에서 처음 울었어요.ㅠㅠ

  • 11. 건강
    '20.5.29 10:20 PM (121.139.xxx.74)

    이렇게 훌쩍 큰 너와의 첫 만남이
    너무 소중하여 간직한 아이의 부모가
    준비한 첫번째 옷이다
    이렇게 버리지 않고 간직하고 있을만큼
    소중한 의미의 너이니 멀리가지 말거라

  • 12. 넬라
    '20.5.30 9:47 AM (1.225.xxx.151)

    원글님 질문은 그 배냇저고리가 어떤 관습적인 의미 즉 배냇저고리로 기도하면 애가 낫는다든가 그런게 있는거냐는것 같은데 그런건 없는것 같아요. 그냥 혹시 아들이 사망할까봐 그간 간직했던 아들물건을 가지고 작별인사하는 의미정도? 라고 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6291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합니다 . 오후 2시 1 기다렸습니다.. 11:09:53 55
1186290 6세 남아 키 큰순서를 물었는데요 11:08:39 30
1186289 보온병 같은 건 어디에 버려야 하나요? ..... 11:08:38 17
1186288 공무원사회, 교직 얼마나 폐쇄적인지 보여주는 단적인 예 정말 11:05:34 124
1186287 대출사기전화 신고하는 방법은 없나요? 1 ,, 11:02:34 39
1186286 인천도 자영업자에게 재난지원금 주나요? 1 자영업자 11:02:18 69
1186285 고등어는 큰게 맛있나요? 2 나잉요 11:01:40 161
1186284 성인 여드름, 피지 심하면 다 필요없고 일단 약이네요 1 ... 11:00:28 158
1186283 코세척 하시는 분들 하루에 몇번하시나요? 코세척 10:59:21 39
1186282 대치동 학원 커리큘럼 짜주는 분은 어디서 만날 수 있을까요? 고민 10:56:50 118
1186281 회사다니면서 남자 상사들 추태 흔하게 겪어봤는데 20 .... 10:55:12 802
1186280 7월14일 코로나 확진자 33명(해외유입19명/지역발생14명) 4 ㅇㅇㅇ 10:53:46 226
1186279 후뜨로 마뜨로 라는 말, 우리나라 말이가요? 7 질문 10:51:42 534
1186278 엘지티브이 보시는분 선명도가 떨어지나요?? 5 !! 10:49:32 201
1186277 안경 알 가격이 25만원 8 10:45:21 622
1186276 윤미향 16억 셀프심사 셀프 지급에 대한 여가부 해명 .. 10:43:40 164
1186275 유인촌 욕설논란에 조선일보 기사 4 일관성 10:42:14 764
1186274 가게를 접어야 할까봐요 8 oo 10:41:49 965
1186273 아주 깡마르고 작은 체격중에서 안예민한 분도 계시죠? 5 ... 10:41:38 331
1186272 현금 가치가 떨어지고 휴지라면서 세금 낼땐 현금 가치가 올라가나.. ... 10:39:43 224
1186271 상사가 만지면 진짜 아무말도 못하시나요? 46 ㅇㅇㅇ 10:37:38 1,142
1186270 슬로우쿠커로 닭백숙해도 되나요 3 백숙 10:37:31 249
1186269 커피에서 지린내가 나는 이유가 뭔가요 8 ... 10:32:48 476
1186268 초중고 앞에 대형 물류센터를 도둑처럼 짓는답니다 국민청원 도와주.. 9 국민청원 10:30:22 593
1186267 시어머니에 대한 미움 마음정리 어떻게 할까요 13 메디치 10:28:48 1,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