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양병원에 아버지를 입원시킨 후 82를 쭉 검색했더니

... | 조회수 : 4,519
작성일 : 2020-05-24 07:17:01
간호사 출신 분은 본인이라면 솔직히 가고 싶지 않다고 하고
82에서 요보사도 같은 말을 하네요
가고 싶지 않지만 내가 움직이지 못하니 알면서도 결국 가게 되는 것 같아요

초창기는 2교대 저임금
지금은 3교대 임금도 조정이 좀 되었겠죠
2016년까지 검색햇어요

링크 달아둘테니 요즘하고 많이 달라졌는지
부모님 요양병원이나 요양원에 모신 분들 댓글 부탁드려요

90노인을 한 사람이 생계를 포기하고 간병하면 무리일 것 같아
병원에 치료 보호하는데
문제 아버지이지만 자식된 도리로 괴롭습니다

 중략(가족들이 볼까봐)

여기 쓰여진 상황들과 비슷하게 되었어요

제 월급 다 쓰네요. 제가 홧병날 것 같아요

간병은 안 하니 불행 중 다행이겟지요
http://www.82cook.com/entiz/read.php?num=2182485&reple=23380405

IP : 61.255.xxx.135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5.24 9:10 AM (182.224.xxx.120)

    전 간호조무사 실습을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두군데서 했는데요.

    치매어르신들이 요양병원보다 정신병원이 더 싸다고 해서 정신병원 폐쇄병동에도 많이들 계세요
    물론 근무하는 분들은 꺼리지만 병원장들이 병실 비워두는것보다는 낫다고 해서요.
    이것도 일반 의료보험 (직장. 지역) 대상자분들은 기초생활대상자분들보다 환영을 받더군요.

    암튼 요양병원에 다다닥 침대에서 거의 생활하고 밑에 물리치료실 잠깐 왔다갔다오는거빼고는
    거의 누워있다가 식사때 일어나 밥먹고 다시 눕고 ...
    정말 이렇게 하면 사람이 살 이유가 있을까싶더군요.

    그분들도 이런 생활에 우울증 깊으시구요.

    4~7명정도 한방에 한분의 외국간병인(러시아 중국)이 있는데
    이 간병인분들도 나이 60~70대인 분들이니
    본인들 몸이 힘드니 손 많이 가는 환자들에게는 안볼때 굉장히 거칠게 대하세요.

    그리고 보호자들이 좀 자주 드나들면서 수고비를 준다던가 간병사꺼 따로 음식같은거 챙겨오는 환자들에게는 또 잘하구요.

    전 실습 다녀오고 나서 정말 안락사가 꼭 있어야한다고 생각하고
    치매가 한꺼번에 와서 정신이 나가지는 않을테니
    치매기 있다싶을때는 제 스스로 생을 마감해야 그나마 조금이라도 존엄성을 갖고 가겠다싶더라구요.

    아니면 정말 돈을 많이 남겨놔서
    좀 같이 말벗도 되고 도움을 받을수있는 간병인두고 살수있던가하면 좋겠지만
    그건 이제 물건너갔구요. ㅠ.ㅠ

  • 2. 남일같지
    '20.5.24 9:26 AM (61.81.xxx.191)

    남일같지 않아..
    두려움이 커지네요...

  • 3. 둘중
    '20.5.24 9:32 AM (58.231.xxx.192)

    하나를 선택하는거죠. 내부모냐 내가족이냐
    첫댓글분 처럼 사위들도 착하다 하는데 사실 사위가 아무것도 안해도 아내가 부모에게 매달려 있고
    내집에 환자 한명 있는것만으로 얼마나 집안 분위기 쳐지고 싫겠어요? 이건 며느리가 간병을 안해도 집에
    시부모 환자 있음 싫고 짜증나는것과 같은거라 봅니다
    요양병원 가면 다치면 안되기 때문에
    돌아다니지 말라고 합니다. 기저귀 차고 똥오줌 싸라고 하고요 그러다 보면 다리 근육 떨어져 못움직이고 그러고 10년을 살수도 있고요. 선택이 어렵죠

  • 4. 윗님
    '20.5.24 9:32 AM (135.23.xxx.205)

    남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닥칠 일이지요.
    그리고 우리는 늙지 않고 요양원 안갈것 같나요 ?..

  • 5. 형제들
    '20.5.24 9:40 AM (73.3.xxx.5)

    형제들 참 못됐네요
    원글님 혼자 독박 다 쓰고.. 힘내세요

  • 6. 어쩔 수 없을듯..
    '20.5.24 9:45 AM (116.122.xxx.50)

    맞벌이 하느라, 혹은 전업이라도 너무 힘들어서 어린 아기를 어린이집에 보내는 것처럼 어쩔 수 없을 것 같아요.
    요양원 끔찍하지만 치매 걸린 나를 우리 아이가 자기 삶 희생하며 직접 간병해주길 바라지 않아요. 하루 이틀도 아니고 자식에게 지옥문 열어주고 싶지 않습니다.
    요양원이 개선되기를 바라지만 쉽지 않을 것 같고..ㅠㅠ
    그래서 요즘은 오래 살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해요.
    시간이 흐르면 안락사가 공론화되고 합법화되겠죠.

  • 7. ...
    '20.5.24 10:10 AM (183.98.xxx.95)

    보내고 싶어서 보내는거 아니고 가고 싶어서 가지 않아요
    어른 아기가 되는데 사람 한두명이 돌보기 힘들더라구요
    그리고 자식도 6-70되는데 어떻게 할수가 없어요
    너무 죄책감 가지지 마세요

  • 8.
    '20.5.24 10:16 AM (223.62.xxx.180)

    형제들이 쓰레기 아닌가요?
    어케 카톡을 차단하고 독박을 씌우는지?
    고대로 본인 자식에게 돌려받아야 할 쓰레기들이네

  • 9. ㅇㅇ
    '20.5.24 10:21 AM (59.9.xxx.174)

    뇌경색이 오셔서 거동이 불편한 엄마를 한달에 250~270정도 나오는 요양병원에 모셨었네요
    의사들 상주하고 있고 간호사들도 친절하고 한방에 5명이 거주했는데 2명의 간병인이 24시간 같이 있는 시스템이었어요
    마음으로는 당연히 집에 모시고싶지만 상황이 되는 자식들이 없었구요 혼자서는 휠체어를 태우거나 기저귀를 갈아드리는 게 엄청나게 힘들다는 걸 알기에 두명의 전문 간병인이 같이 도와가며 엄마 돌봐주는 게 고마울지경이더군요
    다행히 같이 방 쓰는 할머니들이랑 잘 지내시기도 했구요
    엄마 모시기 위해서 누군가가 일을 포기하지 않아도 되어서 참 다행이기도 해서 요양병원 보내드린 걸 후회한 적은 없어요

  • 10. ....
    '20.5.24 10:25 AM (110.10.xxx.108)

    요양원 방송에서 보면 머리도 제대로 안 감고 관리 편하게 대충 자른 커트머리 하는 할머니들 거의 침대에 누워있거나 휠체어 타고 다니시던데 그런 분들만 주변에 있으면 멀쩡한 사람도 견디기 힘들겠다 싶긴 해요.

    보내고 싶어 보내는 사람이 얼마나 있겠어요. 방법이 없으니 그런 거죠. 노인 한 분을 돌보기 위해 자식들이 기약도 없이 자기 인생 희생해야 하는데 그게 쉽나요?

    정상적인 부모라면 자식 희생시키면서 본인 행복 추구하고 싶어할까요? 저도 마찬가지구요.

    돈 많아서 자식 집에서 같이 간병인 두고 살면 노인 입장에서야 제일 좋겠지만요 그것조차 쉬운 일은 아닐 것 같아요

  • 11. 가야죠
    '20.5.24 11:09 AM (118.222.xxx.105)

    요양병원에서 몇 년씩 지내야 할 정도로 까지 살고 싶지는 않지만 그게 뜻대로 되는 건 아니니 어쩌겠어요.
    내가 내 의지대로 몸을 못 쓰고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데 그걸 누구에게 맡기나요?
    나를 위해 내 가족이 기약 없이 희생하는 것 싫어요.

  • 12. 지금
    '20.5.24 11:44 AM (223.62.xxx.208)

    지금도 그나마 가까이 산다고 시가 독박효도(남편이 주이지만 며느리도 다른 친자식보다 더 하죠)하고 있어요
    연로하셔서 한분 돌아가시거나 하면 요양원행이죠
    자식도 늙어 그 수발 어려워요
    더구나 형제들과의 공평성을 생각하면 어쩔땐 천불납니다
    여태 안하던 효도를 요양원 들어간다고 할 위인들도 아니고..
    가까이 사는게 죄라는 말 진리입니다

  • 13. 요양원이
    '20.5.24 1:45 PM (211.179.xxx.129)

    좋을리가 있나요. 죽으러 들어간건데요.ㅜ
    그래도 산사람은 살아야죠. 내자식이 나를 위해
    장기간 고생하며 우울하게 살 생각을 하면 어느 부모가
    집에서 모시라 하겠나요. 내집에 혼자 전문간병인과 함께
    기거하며 주위에 자식들이 자주 들여다보면 젤 좋겠지만
    그럼 간병인비만도 엄청날테고 또 아무래도 시설이 병원 이 아니니 통증 잡기도 쉽지 않을테고..
    암튼 요양원은 우리 모두 각오해야죠.

  • 14. ㅠㅠ
    '20.5.24 4:05 PM (218.237.xxx.203)

    계속 건강하실줄 알았던 부모님 점점 나이드시니까 남 일이 아니네요
    요 며칠 잠깐 챙겨드렸는데도 손목 허리 어깨 다리 안아픈데가 없어요 ㅠ
    그리고 이런 일이 앞으로 나의 미래이기도 하겠죠
    나이든다는건 정말 좋은 점이 하나도 없네요 훗날 스위스 가서 안락사 하는게 차라리 나을것 같아요
    요양병원 요양원... 너무 슬퍼요 ㅠㅠㅠ

  • 15.
    '20.6.26 2:01 PM (61.74.xxx.64)

    요양원 요양병원 관련된 이야기들 도움이 많이 됩니다. 늙는다는 것은 참 불안하고 서글프고 골치 아픈 일이네요.. 하지만 누구도 피할 수 없으니 현명하게 준비를 잘 해야겠어요. 감사히 참고하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887 매일경제 김금이. 기자공부 10:34:31 6
1264886 왕종근부인 우울증이 1 ... 10:32:19 217
1264885 83년생인데 급식비 생각하면 어이 없어요 2 ㅇㅇㅇ 10:30:32 163
1264884 부모님댁 종부세요 3 종부세 10:27:33 185
1264883 밥따로물따로 질문이요 두 가지 가능여부 1 따로따로 10:24:43 107
1264882 남자들 더치페이 원하는거 어이없어요 21 .. 10:24:29 561
1264881 노이즈프리 이어폰은 귀에 괜찮은가요 1 이어폰 10:23:25 88
1264880 건강염려증인가봐요.. 아님 우울증일까요 1 먹구름 10:20:26 143
1264879 이 세모녀 사진에서 엄마가 누군지 맞추신분? 14 우와 10:20:14 749
1264878 김민종 “가세연에 적극 지원해야 한다” 9 ... 10:11:59 877
1264877 친정부모님 절값을 남편이 몰래 ... 13 ... 10:10:49 951
1264876 아이폰12 1 아이폰 10:09:58 158
1264875 아이라인과 마스카라 한눈과 안한눈 차이가 그래도 좀 있나요? 3 ... 10:02:05 454
1264874 과외비 얼마한다고... 에효 3 참참 10:01:33 784
1264873 밥따로물따로- 실내19도 손발이 계속 차요 14 밥따로물따롭.. 09:54:40 721
1264872 한국은 이미 망해가고 있습니다 (정치얘기 아님) 23 집값 09:52:50 1,577
1264871 남편이 밉고 서운하고 제 인생이 억울해요 5 .. 09:52:04 981
1264870 이 시국에 식당서 대화 많이 하고 싶은지 3 ㅃㅂ 09:42:28 480
1264869 단국대 죽전캠퍼스 주변 주차.. 9 복합질문 09:42:06 416
1264868 게시판에서 핫한 35세 노처녀입니다 38 ㅂㄷㅅㄷ 09:36:37 2,451
1264867 춘장 장모 녹취록.youtube 5 ... 09:33:16 485
1264866 전에 핸폰 글씨 크게하고싶다던분 1 00 09:30:14 287
1264865 배추가 짜도 넘 짜게 절여졌어요 도움좀.... 6 ..... 09:29:18 792
1264864 술장사할 것 같은 외모는 어떤 외모를? 9 곧경자년 09:28:27 994
1264863 밥따로 물따로 에서 가루약은 물시간에 먹나요? 3 09:28:18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