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이기적인 걸까요..?

고민글 | 조회수 : 2,537
작성일 : 2020-04-09 00:50:44

9개월째 연애중인 삼십대 중후반 남녀입니다.
제 과거문제로 엄청 싸웠다가 이제는 소강상태예요.
과거문제는 남자 입장에서 충분히 기분나쁠만한 사안이었고
그걸 알기에 여자는 성의껏 답변하고 응대해주었습니다.
당시 과거에 대해
전부 다 공개하고 싶지 않아서 가려서 말을 했는데
눈치 빠른 남자는 그걸 다 잡아내서 결국엔 다 알아냈어요.
저도 거짓말은 이만큼도 못하는 지라,
그냥 나중엔 다 내려놓고 말했구요. 이게
그렇게 화근이 될지..몰랐습니다.

어찌됐건 여러 날이
지나고
서로 갈등과 아픔이 있었지만 이젠 그만 덮고
앞날만 보자고 다짐했고 작은 다툼 속에서도
서로 많이 좋아해서
지금까지 관계를 이어왔어요

그럼에도 문제는
그 와중에 조금이라도 과거와
관련된 소재, 장소, 뭐 그런 것들이
있을 때마다 (페북 알림, 사진발견, 혼자만의 추리 등등으로)
대화가 다시 이어지니 저로써는 너무나 불편해서,
그런말은 이제 나도 괴롭고 하니 제발 날 생각해서라도
하지 말아달라
남자친구에게 부탁을 했습니다.

뭔가 하나를 툭 물어보면 그게 또 이어지고 또 이어지고
하는 과정이 너무 소모적이더라고요.
지금 내가 이사람을 만나면서
일으키고 있는 문제도 아니고
과거이야기를 일일이 알아서 뭐하나 싶은 생각뿐이고요.

하지만 남자는 연인사이에 차라리
숨기지 말고 그냥 얘기할 수 있는 게 건강한 거다
내가 불현듯 생각 날때 네가 차라리 탁! 한마디로 정리해서
말해주면 될일 인데 너 말들은 괜히 더 의문점이 들게한다.
그래서 묻기 된다 라고 하는데
저는 이점에서 과연 우리가
건강한 관계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오늘 오후 또 다시 그런 문제가 야기 됐고,
한두번은 제가 답을 해주다가 아니라고 했는데도
또 의문점을 던지길래
제가 다시 제발 그러지 말아달라 했더니만,

너는 내 카톡도 보고 하면서 나는 이런 거 못물어보냐.
나는 되고 너는 안된다는 식 좀 하지 말라고 합니다.

네.. 제가 예전에 카톡 본 적 있거든요.
그냥 남친 검사용 차원으로요.
물론 이후엔 몰래 본것에 대해 사과도 했고
지금은 보지도 않아요.

하지만 남자는 자기도 너에게 이렇게 묻고 하는 것은
너가 카톡 보고 궁금해 하는 것과 같은 심리다.
그러니 과민반응 말아라.
만일 너가 이게 싫다면
앞으로 우린 그럼 두번다신 남.녀 이런 얘기는 하지도 말아야 하는 건데
너는 그게 좋은 관계 같으냐.
내가 묻지 않길 바란다면
너도 내가 어떤 여자랑 뭘하든 절대 궁금해하지
말아라. 라고 되려 강하게 말합니다.

여자는 과거 문제를 다시 묻고 이야기하는 게
괴로워서 하지
말아달라 했던 건데 남자는 그래 나도 안물을 테니
너도 여자 묻지마. 꼭 ~ 그래야 한다!
이렇게 나오는 것은 뭔가요..

승질 내는 것 같긴 한데
전에 제가 카톡 본것 도 있고 해서 반박을
못하겠어요.

과거 문제 묻지 말란 것이
정말 제가 저만 생각 하는 것일까요.

저는 정말 남자 말대로
제 이기심에 제 요구만 하는 건가 싶어 아까는
알겠노라. 나도 여자 문제 묻지 않겠다고 말했는데
너무 찜찜하네요.
제가 정작 원하는 것은 이런게
아닌데 말이죠.

과거 문제가 어무리 크다고 하더라도
저는 남자가 정말 저를 사랑한다면
게다가 제가 너무 싫다고 하는데 ..
과거 얘기를 가볍게든 무겁게든
꺼내지 않았으면 하는 것인데
이게 정말 이기적인 바람인걸까요..

연애 중이다보니 ..
머리로 암만 생각을 해도 뭔가 기분은 나쁜데
반박도 안되고 또 어쩔땐 진짜
내가 넘 심한가 싶기도 하면서 ...복잡하네요.

그냥 여기서
탁 ! 하고 몇마디 들으면 제 자신이 깨어나는 기분이
들것 같기도 하여 글 올려봅니다.








IP : 39.7.xxx.75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헤어지세요
    '20.4.9 12:56 AM (193.154.xxx.19)

    오래 못가요.
    님의 거짓말 위에 쌓여진 관계는 무너져요.
    신뢰가 전혀없는 상황인데.
    미래가 없어요.

  • 2. ㅁㅁ
    '20.4.9 3:20 AM (49.196.xxx.123)

    정리 하세요
    쓰레기 인성..
    아이 낳으면 누구 아이인지 의심한다에 100% 겁니다

  • 3.
    '20.4.9 3:33 AM (210.94.xxx.156)

    님글에 답이 있어요.
    건강한 관계 절대 아닙니다!

    테스인가요?

    절대 끝이 좋을수없는 관계에요.
    헤어지세요.

  • 4. 결혼하면
    '20.4.9 4:15 AM (1.227.xxx.171)

    의처증 생길 남자네요.
    여자 과거 계속해서 꼬치꼬치 캐묻고 또 캐묻거..성격이고 버릇이니 미련 갖지 말고 헤어지세요.

  • 5. 그남자는
    '20.4.9 4:59 AM (211.227.xxx.165)

    원글님 과거를 감당하지못하는 겁니다
    과거까지 담을 그릇이 못됩니다
    헤어지는게 정답ᆢ

  • 6. 깨진유리창
    '20.4.9 7:17 AM (221.149.xxx.183)

    나이,국적,인종도 뛰어넘는 게 사랑인데 과거로 괴롭히는 건 님을 사랑하지 않아서죠. 궁금한 게 있어도 상대 불편할까봐 참는데. 그만 만나시는 게. 님도 마찬가지고.

  • 7. 사랑하면
    '20.4.9 8:17 AM (98.198.xxx.67)

    애 둘셋있는 이혼녀하고도 결혼해요.
    과거가 뭐든 꼬치 꼬치 묻고, 사사건건 걸고넘어지는 건
    님에 대한 사랑이 그만큼인 거예요.
    사랑에 눈 멀지 않은 거죠.
    어찌 어찌 결혼해도 평생 괴롭힐겁니다.
    님을 사랑하고 아껴주는 사람 만나세요.
    인생 길어요.

  • 8. ..
    '20.4.9 8:44 AM (112.170.xxx.237)

    자꾸 물어보는게 정상 아닌듯해요.

  • 9. ...
    '20.4.9 8:44 AM (112.170.xxx.237)

    못고쳐요...그냥 정리한다 1표요..

  • 10. ,,
    '20.4.9 9:35 AM (211.212.xxx.148)

    과거는 들키지도말고 말하지도 말아야하는데

    오래 못가요
    결혼하고살다가 술먹고 저려면 폭력일어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872 대중가요도 발전하는거같아요. 90년대와 지금 ㅇㅇ 09:55:40 12
1264871 밥따로물따로- 실내19도 손발이 계속 차요 1 밥따로물따롭.. 09:54:40 48
1264870 한국은 이미 망해가고 있습니다 (정치얘기 아님) 집값 09:52:50 170
1264869 남편이 밉고 서운하고 제 인생이 억울해요 .. 09:52:04 157
1264868 이 시국에 식당서 대화 많이 하고 싶은지 2 ㅃㅂ 09:42:28 219
1264867 단국대 죽전캠퍼스 주변 주차.. 6 복합질문 09:42:06 164
1264866 게시판에서 핫한 35세 노처녀입니다 20 ㅂㄷㅅㄷ 09:36:37 935
1264865 춘장 장모 녹취록.youtube 2 ... 09:33:16 266
1264864 전에 핸폰 글씨 크게하고싶다던분 00 09:30:14 174
1264863 배추가 짜도 넘 짜게 절여졌어요 도움좀.... 4 ..... 09:29:18 451
1264862 술장사할 것 같은 외모는 어떤 외모를? 6 곧경자년 09:28:27 509
1264861 밥따로 물따로 에서 가루약은 물시간에 먹나요? 2 09:28:18 141
1264860 '코로나 대유행' 현실화…방역당국 ‘모임 취소해달라’ 호소 .... 09:20:59 471
1264859 아파트 가격이 올라서 세금을 너무 많이 내게 됐지만 8 집값 09:19:40 629
1264858 성형수술이 소득과 결혼에 미치는 효과 3 ㅂㅂ 09:13:48 788
1264857 잠실 여학생은 어느 고등을 지망하는 게 좋을까요? 7 고등원서 09:12:24 346
1264856 남자친구가 저때문에 우울하다네요 63 ........ 09:08:26 2,787
1264855 일요일 82 시작을 청원과 (검찰기자단 해체)함께.. 4 phua 09:01:55 243
1264854 벤츠e클래스와 볼보xc60 8 차고민 08:45:45 904
1264853 소보루빵 얼리는게 좋을까요? 1 맛나맛나 08:43:51 217
1264852 거실 tv를 구입해야하는데 led?올레디? ????? 7 마장동 08:31:51 760
1264851 ''모두 대통령의 동의와 묵인 하에 이루어졌다.'' 30 ... 08:31:39 1,982
1264850 노대통령 학번 물었던 박경춘 이 자 맞지요? 3 ... 08:27:52 1,106
1264849 이사하는데곳 사실대로 말해야될까요? 12 이사 08:26:26 1,575
1264848 노통의 마지막 소원은 통합이였습니다. 24 바니 08:16:20 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