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하루 한번 싸우는 중1아들..지쳐요.

힘들다 | 조회수 : 2,925
작성일 : 2020-04-06 10:41:05
아직 사춘기시작은 아닌거 같은데 하루를 그냥 넘어가는 날이 없어요.
매일 최소 한번은 꼭 큰소리를 나게 해요.
오늘은 공부를 식탁에서 하길래 방에 가서 하랬더니 식탁서 하겠다고 해서 또 실랑이..
집에 어린 조카까지 와 있어서 시끄러운데 굳이 그 틈에서 공부하겠다고 우겨대는 거죠. 문제집풀면서 주변일 한마디씩 참견하는걸 즐기는 거 같아요.
이런 식으로 매일 별 거 아닌 걸로 큰소리가 나니 지쳐요.
빨리 자기방에서 생활하는 중딩이길 바라는데 아직은 어린지 자기방은 짐놔두는 용도지 모든 생활은 거실에서 해요.
언제쯤이면 끼니때만 나오고 자기방에서 사는 나이가 되나요?
IP : 58.232.xxx.212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ㅡㅡㅡ
    '20.4.6 10:45 AM (70.106.xxx.240)

    조카는 왜 보세요
    내애도 힘든마당에

  • 2. ....
    '20.4.6 10:55 AM (1.237.xxx.189)

    식탁에서 하는거 정도는 그냥 내둬요

  • 3. 고또래...
    '20.4.6 10:57 AM (211.212.xxx.169)

    그 또래는 보면...하긴 그 또래만 그렇겠어요.
    소외감이 싫은거죠... 집 복닥거리는데 저기만 저리(?)거라하이 도 붙어 있으려구..

    나와서 사촌동생도 보고 좀 지켜보고 놀고 있으라허면...지도 바쁘다고 방에 들어가지 않을까요..?

  • 4. 어머님~
    '20.4.6 10:57 AM (175.122.xxx.249)

    조카가 우선인가요? 내 자식이 우선인가요?
    혼자 방에서 공부해보셨어요? 중1이면 아직 어려요.
    저도 혼자 있으면 스마트폰 보고 딴 생각하다가 시간을 흘려보내곤 하거든요.
    식탁에서 하든 거실 테이블에서 하든 공부하면 기특할것 같은데요.
    저희 아이도 그렇게 공부해서 좋은 대학나오고 좋은데 취직해서 잘 살고 있어요.
    혼자 있거나 너무 조용하면 집중이 안된다고 엄마가 친구랑 떠들고 놀더라도 집에 있어야 공부가 잘 된다고.
    중1이면 아직 많이 어린데
    조카때문에 아이와 싸우지 마세요.

  • 5. 아이고
    '20.4.6 10:57 AM (222.232.xxx.116)

    죄송하지만 이런일에 큰소리 내는 엄마가 있다는게 이해가 안되네요.. 어느 지점이 화가 나시나요? 방에 틀어박혀 폰만 들여다보고 하루종일 말 섞을 일 없으면 좋으시겠어요?

  • 6. ㅇㅇ
    '20.4.6 10:59 AM (61.72.xxx.229)

    하루한번이면 완전 상위0.5퍼센트 아니에요 ??
    아이가 엄청 순하고 착한가봐요
    이정도 일에 화가나다니 놀라고 갑니다
    아들둘인데 하루 종일 싸워요 ㅎㅎㅎ 이젠 화도 안나요 ㅎㅎㅎㅎㅎ

  • 7. 피곤
    '20.4.6 11:01 AM (1.237.xxx.189)

    남편에게 피곤하게 하는 여자들 수두룩하더만
    아들에게도 그런가봐요

  • 8.
    '20.4.6 11:01 AM (24.130.xxx.137)

    조카에세 받은 스트레스를 아들에게 푸네요. 잘 생각해 보새요. 조카를 방으로 보내요.

  • 9. 부럽당
    '20.4.6 11:08 AM (115.22.xxx.148)

    우와 공부한다는데 야단친다니 신기할지경이네요...중3인 우리아들 하루죙일 휴대폰만 끼고 있네요.ㅜㅜ

  • 10. 내맘대로
    '20.4.6 11:13 AM (223.62.xxx.225)

    아직은 공개된 공간에서 공부하겠다면 칭찬해야 할 시기예요. 좀 있으면 나오라고 해도 안 나오고 밥도 자기 먹고 싶은 대로 먹어요.
    아이 얼굴보기 힘들어져요.
    그리고 공부는 트인 공간에서 하는 게 더 좋다고 봅니다.

  • 11. 음..
    '20.4.6 11:16 AM (218.154.xxx.228)

    아직 사춘기의 고통이 뭔지 모르는 엄마의 투정 같아요ㅋ
    그게 시작되면 오늘 일이 얼마나 쓸데없는 실랑이였는지 생각하게 되는 날이 올 거예요..저도 그래봤거든요^^;

  • 12. ...
    '20.4.6 11:33 AM (118.223.xxx.43)

    식탁에서 하는게 왜 그렇게 화날 일이죠?
    어디서든 하겠다고 하는게 어딘데....

  • 13.
    '20.4.6 11:54 AM (121.157.xxx.30)

    방에 좀 있으라고
    빈백소파를 사다줬더니
    그걸 거실로 끌고 나오는 또래남아 우리집에 있습니다 ㅠ

  • 14.
    '20.4.6 12:09 PM (115.23.xxx.156)

    화낼일이 아닌데요 어디서 하든 저는 냅두네요

  • 15. ^^
    '20.4.6 12:38 PM (180.66.xxx.39)

    갓중딩 아들녀석이요.
    신나게 게임하는데 방문을 못닫게해요.
    딸이랑조금만 큰소리나면 무슨일이야?라고 궁금해해요.
    몰라도되하면 집안시끄러워집니다.
    소외받는거 같아 싫데요 꼬옥 낑깁니다

  • 16. 댓글들 보니
    '20.4.6 12:59 PM (58.232.xxx.212)

    제가 깐깐한 거였나 보네요.
    학원 올스탑이라 저랑 매일 정해둔 공부량이 있고, 적어도 약속은 지키려고 하는 착한 아들은 확실한데...
    한두문제 풀고 공기하고, 한두문제 풀고, 동생들노는데 끼고..이러니 삼십분짜리 공부량이 2시간이상 가더라구요.
    그러면서 본인은 공부량 많다고 투덜거리죠.
    이제 중학생인데 산만하게 하는 습관이 안좋을 듯 해서 며칠전부터 방에 가서 하도록 약속한건데..며칠 잘 하더니 오늘은 부쩍 싫었나봐요.
    혼자 소외받는 느낌일 거라고는 생각 못 했어요.
    제가 좀 더 마음을 내려놔야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0877 옥스포드 천은 세탁하면 얼마나 줄어들까요?! 6 .. 2020/05/30 406
1160876 사람이 죽는걸 보고 자녀 안낳길 잘했다고 14 ㅇㅇ 2020/05/30 3,132
1160875 10키로 빼기 8 what 2020/05/30 2,062
1160874 병원에서 병명코드 잘못입력한경우 어찌하나요 3 프렌치 2020/05/30 643
1160873 Kbs토론 최민희 20 .. 2020/05/30 2,244
1160872 빨간머리 앤, 좀 답답하던데... 16 초여름 2020/05/30 2,510
1160871 일산 초중들 학군 어디가 좋은가요? 4 n 2020/05/30 832
1160870 대마도 근황.jpg 18 소원성취 2020/05/30 4,435
1160869 미국은 나라전체에 큰 혼란이 올듯하지 않나요? 28 ㅇㅇ 2020/05/30 4,735
1160868 화장실인데,..창자꼬이는거같아요 8 도와주세요 2020/05/30 1,627
1160867 코로나 터지고 제일 먼저 뭐 챙기셨어요? 30 .. 2020/05/30 3,664
1160866 빌게이츠 인스타 가관 12 빌어먹고말리.. 2020/05/30 3,535
1160865 영어 고수님 품사 질문 드립니다! 8 ㅇㅇ 2020/05/30 544
1160864 김용수 할머니 패딩. 마지막 편에 들어보세요. 25 중앙일보 오.. 2020/05/30 1,610
1160863 (도움절실) 친정에 도움을 구해야하는데 방법이 없을까요?? 13 힘겨운 나날.. 2020/05/30 1,570
1160862 요즘 같은 때 약국 알바 괜찮을까요 4 알바 2020/05/30 1,654
1160861 젊은시절의 양가휘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16 연인 2020/05/30 1,489
1160860 유실수 날벌레 어떻게 없애죠? 3 아이고 벌레.. 2020/05/30 509
1160859 길동물 안락사 저 조언좀.. 6 ..... 2020/05/30 504
1160858 보현스님 레시피 보면 미역으로 육수를 내던데 4 해보신분 2020/05/30 1,477
1160857 마스크 오래하고 있는거 많이 힘든거네요. 피부도 처지고 18 마스크 2020/05/30 3,770
1160856 이런식으로 10킬로 빼려면 얼마나 걸릴까요~ 8 .. 2020/05/30 2,017
1160855 백선엽, 강남에 2천억원대 건물 소유 33 신문 2020/05/30 7,129
1160854 지금 돼지껍데기에 맘대로 칵테일 흡입중입니다 7 ㅇㅇ 2020/05/30 626
1160853 오피스텔 전세 대출 받을때요 3 Asdl 2020/05/30 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