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누이 그 후..

.... | 조회수 : 8,401
작성일 : 2020-01-26 13:11:09


요며칠 답답한 시누이 때문에 글을 써서 올렸었어요.
솔직히 제가 좀 스트레스받는 일도 있고
남편이 거의 통보식으로 ? 말해서 화가난 것도 있엇습니다.
게다가 시누이가 그 친구까지 데려온다길래..
좀 당황스럽더라고요..
(시누이 친구는 50대 미혼에
시누이가 결혼전에 친햇던 언니입니다.
잘지내다가 서로 싸운다고, 옷 신발 찢고 난리였고,
심지어 시누이 스토커 처럼 한다고 해서..
엄척 섬뜩한 언니였는데요
이혼후 다시 연락해서 만난다하더군요)

여튼, 끼리끼리 만나는건 좋은데..
저희집은 지하철 한번 타고 오면 저희집인데
그걸 그 언니랑 같이 오겠다고 하더군요.


식당 예약 잡으려 오전에 전화를 햇어요.
몇시쯤 오냐고 ,,
그리고 그 언니랑 안왓으면 좋겟다.
가족끼리 보면 되지 굳이 그언니를 매번 데려오는건
아니지않냐? 햇더니..
시누이가 왜 안되냐, 올수도 있지 이러더군요;
(시누이가 혼자 온 적이 없어요. 늘 그언니를 대려오거나
누구랑 같이 오는데, 왜 혼자를 못올까 .. 저는 이상하더라고요)
구러면서 제 행동들 다 살피면서
저한텐 한마디 안하면서 그사람들이랑 수근덕수근덕..
제가 이런 꼴을 못봅니다;;

여튼
저를 이상한 사람 만들더군요.
저는 가족 끼리 만나서 할 얘기도 있는데
그 언니가 굳이 올 이유를 모르겠다 했죠.
그리고 언제 오시냐 정도 물었더니
꾀 기분나쁜듯이 반응하고 끊었어요.
그리곤 바로 오빠한테(남편) 전화하더니 말투가 왜저러냐
둘이 싸웟나부터.. 시시콜ㅋ콜 따지더군요..


그래서
제가 다시 전화해서 그랫죠.
아무리 그래도 저한테 전화를 하지 오빠 왜 따지냐
고모부랑 같이 오던가 해야 맞지 무슨 명절에 친구냐고
(이혼한줄 저는 알고 있습니다만;)
했더니 소리를 지르면서 안간다하길래
그래서 .. 저도 오지마! 하고 끊엇네요 ㅎㅎ

그러면서
또 오빠한테 안간다고 통보..
늘 이런식 입니다.. 시누이가요.
예전에 결혼전일때도 10시넘어서 온다길래 저녁 먹고 오랫더니
그 한마디에 도로 집에 갔던 사람이고요.

남편은 사실,
할아버지와 어려서 살다가..
지금의 아버지(시아버지) 빚문제로 자살.. 햇다고 하더라고요.
그 후로 할머니 돌아가지고 정신적문제로 우울증 같은거죠.
정신과 치료 받고 있는지 몇년째라 제가 늘 조마조마해요.
너무 힘들고 .. 암튼 그래요.
그런데 시누이는 자기 힘들걸 늘 오빠한테만 말하니
답답해서 오빠 치료받는거 아느냐고
가족이 그런것도 모르고 배려도 모르고 늘
본인 힘든 이야기만 한다고 한소리 햇습니다..


또 모르죠
시어머님한테 제가 반말? 햇다고 욕볼지..
근데 별로 미련이 없어요
안오면 제가 좋죠! ~

또 한편으론 제가 잘 맞춰야햇는데 싶단생각도 드네요..
어쨋든.. 지나간일이고..
전 할말해서 정말 후련합니다 ! ㅎ

IP : 117.111.xxx.43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0000
    '20.1.26 1:17 PM (118.139.xxx.63)

    이제 강하게 거부하세요...
    그 시누 모지리도 아니고 참나...

  • 2. 네 진짜
    '20.1.26 1:18 PM (125.191.xxx.148)

    저도 피하고싶은 사람을.. 데려온다길래요.
    서로 이용하는게 눈에 보이는데..
    (차로 저희집까지 대려다준다햇다더군요)
    정말 소름돋게 싫엇어요

  • 3. ㅇㅇ
    '20.1.26 1:20 PM (223.33.xxx.134)

    님 남편분은 님이 있어서 다행인거같네요 저런 여동생 있어봤자 문제거리인데 딱해결해주고...

  • 4.
    '20.1.26 1:20 PM (122.34.xxx.148)

    그전 글도 읽었는데 이런저런 설명을길게 하시지만

    요점은 시누 오는게 싫다잖아요
    친구랑 오고 어쩌고는 핑계고..
    그게 아니라면 남편이랑 애만 나가서 만나라고 하면되는데
    남편만 보내기도싫고 시누도 싫고..
    인생 너무 야멸차게 살지마세요

  • 5. 위에
    '20.1.26 1:26 PM (211.187.xxx.11)

    음님은 도대체 글을 읽고 댓글 다나요?
    저게 지금 정상적인 행동으로 보여요? 그 시누인가?
    사이코 같은 사람을 매번 달고 다니는 50대 시누이는
    자기도 결국 그 사람하고 똑같은 사람인 거에요.
    애 생각해서라도 그런 사람하고 어울리는 사람은 끝이죠.
    저런 사람이 악의를 품고 무슨 짓을 할 줄 알고 오빠네
    집까지 알도록 데리고 다니고 하나요. 미치지 않고서야.

  • 6. 남편은
    '20.1.26 1:28 PM (125.191.xxx.148)

    여전히 ~여동생 맞춰주느라ㅡ난리랍니다..
    근데 저는 진짜 화나는걸 못참아요 ㅠㅠ 목소리에 티나는거
    인정합니다.. 근데 그냥 두면 진짜 끝도 없겠더군요..

    그리고 정신치료받고있으니 좀 힘들어하니까 좀 조심좀 해라 했더니 쪼르르 또 오빠한테 오빠 약먹냐는둥.. 이야기를;; 다 묻네요..

  • 7.
    '20.1.26 1:41 PM (223.33.xxx.142)

    성격대로 삽시다 잘했어요 저런 애같은 시누이에게 절절 매야할 이유가 없어요

  • 8. 아이고
    '20.1.26 1:43 PM (125.191.xxx.148)

    시누이가 그 언니랑 오시겟다네요~~~
    남편이 사정을 했나;;
    저는 이미 반은 할말해서 좀 후련한데..
    이를 잔뜩 갈고 올거같은데.. 대처 방법좀 알려주세요 ㅠㅠ
    아오..;

  • 9. ...
    '20.1.26 1:51 PM (210.97.xxx.179)

    저는 내 집에 안들이고
    만나지 않습니다.
    원글님이 화병으로 먼저 병나겠네요.

  • 10. ㅇㅇ
    '20.1.26 1:57 PM (110.12.xxx.167)

    성질 있는대로 다내고는 결국 스타일구겨가면서
    온다는건 뭔가 목적이 있는거 같아요
    굳이 조카보고싶어 온다는 핑계까지 대고 올때는
    오빠한테 할말이 있는거 같아요
    원글님 따라 나가보세요
    도대체 왜 친구까지 데리고 오는지
    알아보셔야할듯

  • 11.
    '20.1.26 1:57 PM (223.33.xxx.29)

    모지리 시누이네요 지능이 안되니까 저리 막무가내 행동을 하죠 저런사람들 속터져요 알아듣지도 못하고...

  • 12. .......
    '20.1.26 2:07 PM (112.144.xxx.107)

    같이 나가세요. 갑자기 조카가 보고 싶다는 둥 하는거 보면 돈 꿔달란 얘기하러 오는 걸지도.

  • 13. ..
    '20.1.26 2:08 PM (59.27.xxx.235)

    저러고도 극구 온다는거 보면 분명 아쉬운 부탁 있어서죠. 원글님이 함께 가셔서 남편 단도리 하심이.. 2

  • 14. 모지리
    '20.1.26 2:20 PM (125.191.xxx.148)

    시누이맞아요.. 스펙도 하나도 없으면서 .. 저를 아주 무시해서요. 제가 왠만해선 사람 싫어안하는데
    시누이는 너무 싫으네요..
    그래도 남편이 시누이 온다니까 좋아하니;;ㅠㅠ

    짧게 눈빛만 쏘고 와야겟네요.. 말해봐야 안통해서요..
    늘 곁에서 댓글 주신 82분님 그 어떤 사람보다 최고십니다!!
    감사합니다 정말으로요 ㅠㅠ

  • 15. 뭐죠?
    '20.1.26 2:27 PM (223.62.xxx.200)

    이 역주행 고구마는?
    글을 세번정도 쓴 보람 없게
    결국 시누이가 그지인이랑 올것이고
    님은 나간다고라고라고요?

    그 시누이는
    동성애인이 자주바뀌는 동성애자이든가
    혼자서는 님을 못보는 정신적문제가 있든가
    오빠에게 본인의 괴로운삶을 무기로 돈이나 보살핌을 구걸하거나
    하는 이상한 사람이에요.

    그렇게나가신다니 답답하긴 하지만
    눈빛만 쏘고 와서는 안되죠.
    그 지인한테(그 지인도 정상이 아님.왜 남의 친정모임에ㅜㅜ)
    투명인간 취급하거나 시누이 열받게 해서 싸움내거나 해야죠.
    정리가 필요하고,님을 무서워하게 만들어야 해요.
    올케언니는 윗사람아닌가요?

  • 16. 아아
    '20.1.26 2:34 PM (125.191.xxx.148)

    남편이 너무 사정해서요 ㅠㅠ
    고구마인가요? ㅎㅎ

    시누이가 저보다 3살많아요. 남편이 오빠예요..
    물론 먼저 앉자마자 욕부터 날리면 가만앉잇죠
    사람많은데 가는데.. 오히려 낫지않을까요?
    안그래도 저도 다 못한 이야기 할 수 있음하고요.~
    뭐죠님 말씀 잘들겟습니다!~~

  • 17. ..
    '20.1.26 2:54 PM (138.68.xxx.179)

    ㄷㅅ같은 남편이 문제죠
    님이 더이상 할 수 있는 일은 없어요
    근데 저 친구라는 여자와 시누는
    글로만 봐도 왠지 거부감 느껴져요
    설마 노란머리 , 알록달록 염색 머리는 아니겠죠

  • 18.
    '20.1.26 3:01 PM (117.111.xxx.43)

    점 둘님.. 염색한 분들이 다는 그렇지않지만
    남자 스포츠형머리 여자입니다.. ~ 염색도 하겟죠?
    암튼 비호감.. 충분합니다 ㅎㅎ
    ㄷㅅ 같은 남편인정..저도 할 수 있는 일은 없긴해요.
    그저 돈 이야기나
    이런저런 시덥지 않는 일은 안받아주기로 ㅎㅎ

  • 19.
    '20.1.26 3:13 PM (125.130.xxx.189)

    시누가 레즈비언이예요?

  • 20. ㅇㅇ
    '20.1.26 3:51 PM (223.39.xxx.122)

    남편이 등신이네요..강하게 좀 말해요..전혀 사이다 아니구만ㅜㅜ

  • 21. 남편에게
    '20.1.26 4:36 PM (120.142.xxx.209)

    확실히 해 두세요
    이런 안하무인 더 이상 가만히 참지 않겠다고요
    끝장을 함 봐야겠네요

  • 22. 남편이
    '20.1.26 5:04 PM (175.123.xxx.2)

    문제에요.
    교통정리를 못해서 여자를 나쁜사람 만드는
    시누는 오빠가 받아주니 그렇게 나오는 거고
    시누는 친구는 왜 달고 다니는지
    오빠 만나러 오면서 정말 진상이네요

  • 23. 명절부터
    '20.1.26 6:27 PM (125.191.xxx.148)

    큰 소리 냇더니.. 무서울게 없네요 ㅎㅎ

    남편보고도 오지말고 시누이랑 살아라 했네요 .
    애들이 좀 크니 이혼도 안무섭고요!
    남편이 중간에서 무슨말이 또 오간지 모르겠지만.
    82분들 덕분에 저도 정신차리고 갑니다!
    나중에 시누이집에 제 친한친구좀 데리고 간다하려고요^^
    (그럴일은 없겠지만요 )

    며칠 왜그리 스트레스를 이리 받은걸까요 ㅠㅠ
    저도 왠만하면 그냥 넘기는편인데
    이상하게 화가 많이 올라와서
    걷고 또 걷고 했습니다 . 훨씬 좋아졌어요^^
    감사합니다! 이제 시누이 이야기는 그만 쓸게요 !~ ㅎㅎ

  • 24. 시누가
    '20.1.26 9:42 PM (82.45.xxx.130)

    그 스포츠머리 여자언니랑 커플인가봐요.

  • 25. 레즈비언
    '20.1.26 11:17 PM (116.121.xxx.157)

    커플이네요.
    누가 친구끼리 싸운다고 저렇게 싸우나요?
    남녀 사이에서나 있을 법한 싸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1927 지역구도 민주당, 정당 투표도 민주당 찍으면 되는 건가요~ 16 이기려면 2020/02/18 722
1601926 성신여대 같은 인서울여대 경영학과 취업 잘 되나요??? 15 대학입시 2020/02/18 2,171
1601925 예금특판하나요? 3 지금 2020/02/18 1,789
1601924 이사때가 되니 스트레스 너무 받아요. 4 경기남부 2020/02/18 1,484
1601923 오랜만에 혼술하시는 분 여기 붙어랑~ 22 짠짠 2020/02/18 1,290
1601922 급질문) 카레에 토마토를 많이 넣어 맛이 신데 어쩌죠? 19 .. 2020/02/18 1,806
1601921 돈을 무지 많이벌게되면 주변에 파리가 꼬인다는데 7 2020/02/18 2,422
1601920 왜 외국인들은 쌈을 먹을때 꼭 반을 나누어서 먹나요 22 궁금 2020/02/18 4,048
1601919 아이가 초고도 비만이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18 비만 2020/02/18 2,487
1601918 잘 가라 하정우~ 24 하... 2020/02/18 11,118
1601917 몸무게는 고대로인데 살이 빠진 느낌 6 ㅇㅇ 2020/02/18 1,949
1601916 고소 운운했다 결혼발표했던 사례가 있어서~~~ 1 지구별죠 2020/02/18 2,309
1601915 민주당 청와대 감사합니다(feat.투기꾼) 7 수용성규제 2020/02/18 736
1601914 하정우 측, 약물남용 없었다..수사 적극 협조할 것 12 ㅇㅇ 2020/02/18 4,491
1601913 중국인 유학생 진짜 남의나라에 민폐지대로네요 7 ㅡㅡ 2020/02/18 2,014
1601912 현빈이 이정도로 열애설 부인할정도면... 뭐 16 ... 2020/02/18 9,104
1601911 현금서비스 받으면 신용도 하락해서 문제생기나요? 3 현금서비스 .. 2020/02/18 1,225
1601910 유엔 총장 “코로나19, 매우 위험한 상황” 33 ㅗㅗ 2020/02/18 4,560
1601909 방법 무서워서 못보겠어요 22 .... 2020/02/18 5,241
1601908 오래된 백김치로 묵은지지짐해도 맛있어요? 8 또로로로롱 2020/02/18 1,098
1601907 크루즈에서 돌아오는 한국인들이요 18 ㅌㅌ 2020/02/18 3,676
1601906 원룸소음때문인데 어떤집을 내보내야할까요? 3 .. 2020/02/18 1,349
1601905 왜 하필 신천지일까요 4 2020/02/18 2,589
1601904 중국유학생들이 감사하긴 하나 지원이 필요하답니다. 12 .. 2020/02/18 1,306
1601903 레이밴 선글라스 글 6 ㄴㄴ 2020/02/18 1,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