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카레 한 대접 먹고 나니 기분이 좀 나아질라 하네요

으휴 | 조회수 : 1,717
작성일 : 2019-12-14 15:43:43
주말이면 가족은 나 몰라라 취미 생활로 바쁜 남편


늘 주말이면 맞벌이하는 나는 애들 챙기느라 혼절 상태


오늘도 남편이 집에만 있었으면


나 혼자 미친년처럼


막히는 길 뚫고 사방 팔방으로 안다녀도 되는건데..


뭘 부탁할래도 집에 없으니 다 내 몫


늘. 힘겨운 내 신세에 우울과 분노로 폭발할 지경


어쩌다 저런 이기적이고 비상식적인 사람을 만나


애는 둘이나 나았을까 내 자신이 한심


모든 가정 대소사는 내 차지


남편은 각종 현안에 회피로 일관


집안 일도 사회적 성취도 관심 없는 남자


불자이신 시어머니는


니 남편 사주가 큰스님 사주라며 자랑하시는데


큰스님이 애만 나놓고 나몰라라 하는 통에


나는 우울증이 깊음





주말도 없이


내 살이 버거워서 우울해 미칠 지경





에효,.몆일전에 먹다 남은 카레에


찬밥데워 냉면 대접으로 한 그릇먹었더니


기분이 좀 나아질라하네요.





모두들 주말 잘 보내세요












IP : 223.62.xxx.79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ㄱㄴㄷ
    '19.12.14 3:47 PM (221.163.xxx.80)

    득도는 밖으로만 다니는 큰 스님이 못하고 원글님이 하셨네요
    이제 배는 부르시니 등도 마음도 따숩기 바랍니다

  • 2. 아자아자
    '19.12.14 3:47 PM (42.29.xxx.135)

    기운냅시다요~~

  • 3. 루비짱
    '19.12.14 3:58 PM (202.30.xxx.235)

    큰스님 사주인 아버지 마나 우리 어머니 고생만하다 먼저가셔서
    님 글이 지니갈수 없게 만드네요
    돈을 쓰고 도우미 쓰고 남편한테 아주 작은일도 시작해서 시키고 훈육하세요

  • 4. 으휴
    '19.12.14 4:12 PM (223.62.xxx.79)

    정말 남편만 생각하면 수명이 단축되는 느낌이에요.
    너무 많이 싸웠고
    상식선의 말이 안통하는
    코드가 남다른 사람이에요

    이러다 저 아파서 병들어도
    조금이 심적 미동도 없을 인정머리 없는 사람이죠

    여자 사고는 안치니 그거하나 장점 삼으라네요.

  • 5. 아정말
    '19.12.14 4:17 PM (211.251.xxx.196)

    저도 기분 안좋은날은
    카레 만들어서 맛있는 김치랑 한대접 먹고
    위로 받아요
    어렸을때 엄마가 바쁘셔서 한솥끓여놓으시면 며칠 두고 먹었던 카레가
    힐링 음식이 됐어요
    맞벌이 하는데 왜 엄마는 할일이 이리도 많을까요
    너무 피곤하네요

  • 6. 탄수화물은
    '19.12.14 4:43 PM (59.6.xxx.191)

    사랑입니다. 뭐라도 입에 맞으시는 거 챙겨드시고 나름 즐겁게 지내시길. 큰 스님하고 싸우면 나만 힘드니 그냥 안 보이는 듯 나름 즐겁게 지내시는 걸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6923 [속보] 국내 코로나 두번째 확진자 발생 ㅡ 중국 여성 17 hap 11:55:29 5,266
1586922 거미가 나왔어요 11 곤충 11:43:42 1,515
1586921 서울이나 수도권에 공동하우스 입주비 얼마나할까요 3 서울 11:40:00 503
1586920 제 큰아이는 대학 4학년인데 글을 잘써요.. 15 ㅇㅇ 11:25:24 3,486
1586919 미스터트롯 보는데 11 ㅡㅡ 11:25:08 2,106
1586918 손금 많이 바뀌었나요..? 4 ㅇㅇ 11:18:42 1,075
1586917 몸에 좋은 셀러리 많이 먹는 법 공유해요 22 ... 11:10:16 2,716
1586916 엄마 전화번호를 지웠어요 14 뚜리 11:01:22 5,344
1586915 진공포장 고등어 추천 좀 해주세요 11 garu 11:01:12 916
1586914 10원 짜리는 어떻게하세요? 8 blesse.. 10:57:46 1,056
1586913 경제학 공부도 국어 능력 중요한가요? 7 .. 10:55:59 815
1586912 커피안에는 화장실 가고 싶게 만드는 뭐가 들었나요? 20 .. 10:53:19 4,001
1586911 혐주의)똥*에서 피가 나요ㅠ 11 10:43:46 1,312
1586910 신입생 오티 수시생 정시생 16 정시 10:38:24 1,586
1586909 국내 우한 폐렴 확진환자 2번째 발생했네요 14 ... 10:38:11 2,641
1586908 지금 107.7 sbs라디오 김창완방송 대통령 전화연결 3 대통령 10:37:45 1,526
1586907 50대 여자들이 제일 불쌍해요 56 게시판 10:35:52 17,109
1586906 성매매 현직 검사 이름 8 ... 10:31:08 3,218
1586905 동탄에 글루콤 살수있는 약국? 3 ... 10:24:35 718
1586904 저는 나대는 시누때문에 어머니랑 멀어졌어요 17 ㄱㄴ 10:23:11 4,536
1586903 혹시 보험 잘 아시는 분 계실까요? 1 ..... 10:23:03 396
1586902 이정현 사위 화제 “오바마 조상나라 놈…볼수록 정 간다” 11 ㅇㅇ 10:22:19 3,182
1586901 얼굴보면 화만 내시는데도 오라고하는 이유는? 11 899 10:20:18 2,167
1586900 열받아 죽겠어요 9 .. 10:13:36 2,125
1586899 (펌글) 결혼하고 반년만에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 12 ㅇㅇ 10:11:12 5,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