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픈 분들 멘탈관리 어떻게 하시나요

| 조회수 : 1,613
작성일 : 2019-12-14 15:42:03
갑자기 병이 생겨서 치료하려고 하는데
악몽을 꾸고 있는거 같고 눈물만 나네요
이겨낼거라고 다짐하고 마음 먹어도
새벽에 잠에서 깨면 불안과 여러 생각으로
우울해서 미칠거 같아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요
제가 정신력이 약한걸까요
누구나 이런 상황에서는 저같이 힘들 수 밖에 없는건가요
멘탈 관리 어떻게 해야 치료도 잘 받고
이겨낼 수 있을까요
IP : 223.62.xxx.76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asmine2
    '19.12.14 3:45 PM (211.46.xxx.51)

    평상시대로 살고 자꾸 아픈 생각 안하려고 해요
    나보다 더 아픈사람들 엄청 많아요
    그분들 보며 다시 으쌰 하구요
    나와서 주변 둘러보세요
    아픈 사람들 많아요
    내가 건강했을땐 그 아픈 사람들이 눈에 안보였을뿐
    지금 이 순간에도 수술하고 힘든 사람들도 많으니까요
    내 아픔 내가 이겨내야죠
    그거 못하면 가정이 비극이 되요
    종교를 가지던 좋아하는일에 몰입하면 좀 나을거에요.
    다들 그러고 살아요

  • 2. ..
    '19.12.14 4:01 PM (210.100.xxx.132)

    원글님 지금 얼마나 힘드세요.
    갑자기 사고처럼 다가온 현실이 믿기 힘드시죠?
    저도 3년전 투병중일때 정말 죽고싶었어요.
    저는 재발율이 높은 중증환자거든요..

    제가 감히 드리고 싶은 말씀은..
    많은걸 생각하지 마시고 오늘 하루만! 생각하세요.
    하루 하루 치료 잘 받으면 곧 좋은날 옵니다.

    저 1년 쉬고 복직하여 지금은 더 행복하게 살아요.
    물론 재발의 위험은 현재도 있지만
    일 조금 덜하고 제가 하고싶은대로 하고 지냅니다.

    원글님도 그러시게 될거에요. 꼭 치료 잘 마치시고
    소식 알려주세요~

  • 3. 저는
    '19.12.14 4:33 PM (110.12.xxx.4)

    암환잔데요
    불안장애가 와서 정신과 약먹어요
    그냥 생으로 버티면 너무 힘들어요
    신앙이 있어도 넘치는 시련은 인간이 나약해 집니다.

  • 4. 지금이
    '19.12.14 4:48 PM (59.6.xxx.191)

    제일 힘드실 때에요. 전 지금 항암치료 중인데 항암 치료제라고써있는 약봉투에 제 이름 써있는데 제가 무슨 드라마 주인공인 것 같은 비현실적인 느낌이 들더라고요. 악몽을 꾸는데 꿔도꿔도 꿈이 안 끝나는 기분이요. 지금은 그냥 덤덤히 이 숙제도 잘 마치자 이런 맘인데 또 언제 미칠 것 같은 맘이 될지 모르겠어요. 지난주에는 정신과약 먹으면 항암제 약빨이 떨어질까 걱정했었거든요. 지금 눈물 나고 괴롭고 한 거 너무 당연하다고 생각해요. 눈물 나시면 울고 기운 좀 날 땐 할 수 있는 일 하고 그렇게 지내시다 보면 힘든 시간도 지나갈 거라 믿어요. 이또한 지나가겠죠. 원글님도 저도 어서 이 힘든 시간 지나가길 바래봅니다.

  • 5. 동감
    '19.12.14 5:44 PM (121.134.xxx.252)

    모두모두 제 맘과 같아서 눈물나네요...우리 부디 좋은생각만 하고 힘냅시다!!!!!

  • 6. ..
    '19.12.14 7:50 PM (210.100.xxx.132)

    몇가지 더 덧붙이자면..
    1. 우울증에는 비타민 D 검사를 해보세요. 정상이 30인데 대부분 10 이하로 수치가 낮을거에요. 수치 바로 올려주는 주사제 타입도 있고 스포이드로 먹는 약도 있어요. 비타민D가 햇볕으로 잘 합성 안되는 체질도 있기때문에 저희같은 환자분들은 별도로 복용하는게 좋아요.
    2. 관련질환 환우카페에 가입하셔서 도움을 많이 받으세요. 약 복용이나 부작용 멘탈관리하는데 서로 처지 아는 환우들이라 도움 많이 된답니다..

  • 7. 저도
    '19.12.14 8:34 PM (106.102.xxx.7)

    얼마전 여기에 글도 남겼는데
    산정특례 부자 되었어요.
    염증성장질환 환자된지 10년 넘었는데
    얼마전엔 유방암까지..
    진단받고 한동안은 잠도 못자고 불안해서
    너무 힘들어서 정신과 진료도 생각했었어요.
    수술 기다리며 지금은 사람들 만나고
    다른 얘기하고 하면서 잊고 지내려고 노력해요.
    수술하고 나서 힘든건 그때 닥치면 해결해보려구요

  • 8.
    '19.12.14 9:45 PM (223.62.xxx.86)

    아프다고 힘들다고 죽지는 못하고 누워만 있을수 없어서 이 악물고 일어나서 움직이기 시작 했어요
    샤워도 하기 힘들어서 일할때 쪼그리고 앉는 프라스틱 의자에 앉아서 씻다가 쉬다가 하면서 한시간 걸려 샤워 한적도 있어요 그러기전에는 식구나 도우미에게 도움 받았어요
    자꾸 움직이려고 노력하고 나가서 간신히 걷기 20분씩 했어요 화장실 가서 누구 도움 없이 대소변 내가 해결 할수 있
    고 머리 감을수 있고 샤워할수 있어 행복하고 감사 해요

  • 9.
    '19.12.15 1:18 PM (61.253.xxx.179)

    처음엔 다 힘들어요.
    병도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린답니다.
    저도 기수 높은 암환자라 처음 진단받고는 불안장애가 왔어요.
    많이 힘드시면 정신과 상담도 받아보세요.
    중병 환자들에게 멘탈관리는 정말 중요하거든요.

    사람 마음이란게 참 희한해서 시간이 지나면 병을 받아들이게 되고
    치료가 진행되면서 마음도 차분해 집니다.
    저는 수술받기 전이 항암할 때보다 더 힘들었던것 같아요.
    항암이 무척 괴로운데도 불구하고 치료가 시작되면
    병을 이겨야겠다는 마음이 더 강해지거든요.

    그날 그날 해야 할 일들을 정해놓고 그걸 제 시간에 지켜보세요.
    저는 아침에 일어나면 성경필사와 기도를 하고
    청소를 하고
    아침을 지어먹고 설거지를 하고
    운동을 했어요.

    감기 걸리면 안되서 밖에 나갈수도 없는 입장이라
    몇달 간 좁은 집안에 갇혀 지냈는데
    이럴때는 무리되지 않는 선에서 몸을 움직이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랍니다.
    성경필사는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어서 정말 도움이 되었어요.

    규칙적인 생활, 좋은 음악이나 라디오를 많이 들으세요.
    우울하고 괴로운 생각이 찾아오면 방이라도 닦으세요.
    그리고 이 시간도 다 지나간다는 걸 항상 상기하세요.
    낮잠은 절대 주무시지 마세요. 커피도 줄이시고요.
    밤에 못 자면 그때 괴로운 생각을 가장 많이 하거든요.
    체력이 되시면 햇볕을 받으면서 꼭 걸으시고
    혼자 계시지 마시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6934 제5공화국 다시보기 할수있는곳? 2 남산 2020/01/24 203
1586933 차량번호로 알 수있는게 있나요? 5 ㅜㅜ 2020/01/24 1,208
1586932 내용무 36 맏며느리 2020/01/24 2,304
1586931 시부모에게 잘했더니 ..그걸두고.. 21 주부 2020/01/24 7,492
1586930 만년 차장 이런 분들 보면 어떤가요. 21 남편 2020/01/24 2,664
1586929 다들 시댁 가셨어요? 23 궁금 2020/01/24 3,112
1586928 오늘 집에 있는 분들 뭐하실건가요 9 ㅡㅡ 2020/01/24 1,667
1586927 [속보] 국내 코로나 두번째 확진자 발생 ㅡ 중국 여성 17 hap 2020/01/24 5,323
1586926 거미가 나왔어요 11 곤충 2020/01/24 1,545
1586925 서울이나 수도권에 공동하우스 입주비 얼마나할까요 3 서울 2020/01/24 507
1586924 제 큰아이는 대학 4학년인데 글을 잘써요.. 15 ㅇㅇ 2020/01/24 3,527
1586923 미스터트롯 보는데 11 ㅡㅡ 2020/01/24 2,132
1586922 손금 많이 바뀌었나요..? 4 ㅇㅇ 2020/01/24 1,099
1586921 몸에 좋은 셀러리 많이 먹는 법 공유해요 25 ... 2020/01/24 2,775
1586920 엄마 전화번호를 지웠어요 14 뚜리 2020/01/24 5,406
1586919 진공포장 고등어 추천 좀 해주세요 11 garu 2020/01/24 929
1586918 10원 짜리는 어떻게하세요? 8 blesse.. 2020/01/24 1,069
1586917 경제학 공부도 국어 능력 중요한가요? 7 .. 2020/01/24 826
1586916 커피안에는 화장실 가고 싶게 만드는 뭐가 들었나요? 20 .. 2020/01/24 4,046
1586915 혐주의)똥*에서 피가 나요ㅠ 11 2020/01/24 1,328
1586914 신입생 오티 수시생 정시생 16 정시 2020/01/24 1,608
1586913 국내 우한 폐렴 확진환자 2번째 발생했네요 14 ... 2020/01/24 2,664
1586912 지금 107.7 sbs라디오 김창완방송 대통령 전화연결 3 대통령 2020/01/24 1,536
1586911 50대 여자들이 제일 불쌍해요 55 게시판 2020/01/24 17,694
1586910 성매매 현직 검사 이름 8 ... 2020/01/24 3,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