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샌 돼지엄마의 인기가 이해됩니다

| 조회수 : 4,593
작성일 : 2019-12-13 01:21:00
중2 초 5 아이 키워요.
그동안 혼자 알아서하는 엄마 였어요. 실제로 도도하단 뒷말이 큰애 친구 엄마들 사이에서 돈다는 말 들었구요. 초딩 고학년때요. 그때도 뭐 그러거나 말거나 했죠.
얼마전까지만해도 애가 공부를 잘하면 엄마도 인기있다 운운 하는 말이 와닿지가 않더라구요. 정보 때문에 엄마들 사이의 친분관계 유지한다는 말에도 콧웃음을 쳤어요. 인터넷 좀 뒤져보면 정보가 넘쳐나는 시대에 무슨... 했네요. 애 공부는 애가 알아서 하는 거지 엄마가 뭘 어째줄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도 했고요.

저는 정보(?)나누기에 인색한 엄마는 아니었어요. 누가 물어보면 최대한 자세하게 우리 아이가 다닌 학원, 인강, 사용한 교재 다 알려줬구요. 제 기준에서는 비밀이랄 것도 정보라고 할 것도 없는 수준의 것들이어서.

그러다보니 의도치않게 제 주변에서는 학원 학습 멘토 비슷한 게 되어 있더라구요. 돼지엄마까지는 감히 말도 안되구요. 그냥 고만고만한 수준에서 알려주는 정도. 큰애가 나름대로 잘하는 편이라 그런지. 주변 엄마들이 학원선택에 관해 질문하고 이럴땐 어떨까 이건 어떻게 뭐 이런거 물어오면 꼼꼼하고 성실하게 고민도 나눠주고 함께 답도 찾아주고.

근데요. 막상 제 아이일로 고민이 되고 이 다음 발걸음을 어디로 디디냐 고민을 할 땐 내 고민을 나눌 곳이 없네요. 천냥 가진 사람은 만냥 가진 사람이 부럽고 만냥 가진 사람은 백만냥 가진 사람이 부러운게 당연한 이치일진데, 천냥 가진 사람앞에서 만냥 가진 내가 나 다음 투자 어디다 할까 묻는 건 놀리는 것밖에 안 될 테고, 제대로 된 투자처를 알려줄 수도 없을테구요. 주변에 백만냥 가진 사람을 찾아서 그 백만냥 어찌벌었소 물어볼려니... 저의 좁은 인맥이 참....... 답답합니다. 이제야 제가 왜 도도한 엄마란 뒷말까지 들었나 알겠어요. 그때 저도 공부 잘하는 애, 또는 겅부 잘하는 형 누나 가진 애 엄마들 좀 사귀어 둘 걸......

지금 제 주변 엄마들 참 좋아요. 인간적으로 제가 많이 좋아하고 존경하기도 하고 배울점도 많아요. 근데 아이 공부에 있어서만큼은 다들 제 입만 보네요. ㅠㅠ 어떤 상황인지 다 알고 저한테 ㅇㅇ엄마는 참 좋겠다 무슨 걱정이 있겠어 우리 ㅁㅁ가 ㅇㅇ이만큼만 했음 좋겠네 하는 사람 앞에서 우리 아이 공부 고민을 나누자고 할 수도 없구요, 사실 제가 고민하고 있는 부분에 뾰족한 답도 못주고 그래 ㅇㅇ 엄마도 고민이 많겠네~ 이렇게만 말하는데 그게 그분의 최선임도 제가 알구요.

그냥 그래요. 요즘은 뒤에서는 욕을욕을 해 가면서도 돼지 엄마와 친분을 맺은 사람들이 이해되구요.

나도 시녀노릇 잘 할 수 있고 나도 딸랑이 잘 할 수 있는데.. 하는 생각조차 듭니다.

그냥... 시즌이 시즌이다보니 답답해서 하소연해 봤어요.
IP : 223.38.xxx.107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2.13 1:25 AM (222.237.xxx.88)

    에휴... 토닥토닥.

  • 2. ㅇㅇ
    '19.12.13 1:26 AM (182.214.xxx.38)

    그래서 학원 같은반 엄마들이 제일 편하더라고요ㅜㅜ

  • 3. 잘하는
    '19.12.13 2:04 AM (223.38.xxx.24)

    애친구 엄마는 어디서 찾나요 ㅎㅎ
    저도 시녀노릇 딸랑이가 이해되요

  • 4. ..
    '19.12.13 2:24 AM (49.173.xxx.96)

    저도 요즘 애 학원알아보는데 도무지 정보가 없어서 답답해죽겠어요
    주변엔 안시키는 엄마들 뿐이라... 그마저도 저한테 묻고 있고 알아볼 생각도 없이 그냥 우리애 다니는 학원에 등록하질 않나;;;;
    저도 딸랑이 시녀노릇 잘할 수 있는데.......

  • 5. 정말 공감
    '19.12.13 2:47 AM (42.28.xxx.113)

    성향이에요.
    나보다 못한 곳에서 발뻣는 성향. 마음은 편할지언정 실속없는...
    제가 그래요.
    제 베프 엄마들 아이들은 평범한 수준인데 평소에는 저희 아이 잘한다고 말하지만 한번 저희 아이보다 잘하는 거 있으면 저한테만은 양반이고 제아이 앞에서 자기아이 기 살리려고 여러번 언급하거나 비교하는 거 경험하고는 아이의 성과에 대한 입조심까지 해요.
    이들과 아이교육에 대해서는 저는 정보며 같이 고민해주기까지 하지만 제가 얻는건 별로 없어요.
    그나마 다행인건 저희아이가 친한 애들은 잘하는 애들이라 그엄마들한테 연락이 오거나 저도 연락 드려서 비슷한 상황일때 얘기해요.
    아이쪽 인맥과 친분을 만들어보세요.

  • 6. 무명
    '19.12.13 5:55 AM (121.129.xxx.88)

    주변지인들이 교육에 대해 님 입만 바라본다는 거 착각일 가능성이 높아요 지인들은 님같은 돼지엄마 여럿에게 얻은 더 고급 정보(지금 님이 그토록 원하는) 아는데 입 다물고 있는거죠 매우 흔한 일입니다

  • 7. 그래서
    '19.12.13 9:51 AM (124.49.xxx.61)

    목동 강남 하나봐요.
    여김 엄마들보다 학원에서 더 많은 정보를 듣거든요. 설명회를 워낙 자주하니. 문자오는 설명회만 가도 여러 정보를 얻가든요

  • 8. 설명회
    '19.12.13 11:14 AM (124.57.xxx.17)

    저도 가고싶은데
    설명회어찌가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4174 내가 이상한가 1 .. 02:44:12 158
1584173 남편이 왜이랬을까요? 4 남편아 02:13:50 747
1584172 임신기간 중 시어머니 4 시댁 02:08:41 392
1584171 보통 보험을 1년에 얼마나 넣나요? 3 ㅇㅇ 02:03:59 226
1584170 사회성이 없는 게 천재들의 특징인데, 10 ::: 02:02:31 820
1584169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엄마로 나오는분~~~ 7 01:44:20 1,123
1584168 이 시간에 마라탕을... 3 ㅠㅠ 01:33:34 629
1584167 몇달 만난 사람인데 4 Sad 01:30:07 830
1584166 실연의 아픔 어떻게 참아야 하나요. 10 ㄹㄹㄹ 01:26:46 735
1584165 돈이 없는 가난 극복은 어찌해요 9 .. 01:21:08 1,857
1584164 불시착에 김수현 특별출현한다네요 4 . . . 01:11:10 1,451
1584163 왜 스위스에서 만날 약속을 안했을까 18 ㅇㅇ 01:08:55 2,595
1584162 마닐라는 아직 상황이 나쁜가요? 은하철도 00:56:16 225
1584161 유투브 알고리즘 혹시 제가 검색한것도 정보넘어가나요. ........ 00:48:23 415
1584160 15년 동안 뇌경색 앓는 딸 살해한 70대 노모 ㄱㄴ 00:28:18 1,407
1584159 이닦을때 구석구석 닦다가 입가가 찢어져요 3 ㅇㅇ 00:27:55 401
1584158 펭수 유산슬 영상 백번은 봤어요. 9 ... 00:27:05 1,128
1584157 불륜으로 벌뱓기는 커녕 팔자고치는 경우 8 천벌 00:23:41 2,800
1584156 귀가 미쳤는지ᆢㅠ 24 들리는대로 00:22:50 2,994
1584155 외국인과 소개팅했는데 변탠가요 6 외국인 00:22:01 2,644
1584154 소개팅을 했는데 미적지근하네요 9 ㅇㅇ 00:15:35 1,253
1584153 고딩아들이 청소기 밀다가 12 고장 00:15:26 2,823
1584152 북한 사람들한테는 서울말이 어떻게 들리나 궁금하네요 6 ㅇㅇ 00:09:31 1,630
1584151 개인적인 성격, 친구들에게 잘하는 성격은 남편감 6 남편감 00:01:52 638
1584150 페이스북 대단하네요. (인맥 연결하는게) 11 ... 00:01:08 2,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