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샌 돼지엄마의 인기가 이해됩니다

| 조회수 : 4,666
작성일 : 2019-12-13 01:21:00
중2 초 5 아이 키워요.
그동안 혼자 알아서하는 엄마 였어요. 실제로 도도하단 뒷말이 큰애 친구 엄마들 사이에서 돈다는 말 들었구요. 초딩 고학년때요. 그때도 뭐 그러거나 말거나 했죠.
얼마전까지만해도 애가 공부를 잘하면 엄마도 인기있다 운운 하는 말이 와닿지가 않더라구요. 정보 때문에 엄마들 사이의 친분관계 유지한다는 말에도 콧웃음을 쳤어요. 인터넷 좀 뒤져보면 정보가 넘쳐나는 시대에 무슨... 했네요. 애 공부는 애가 알아서 하는 거지 엄마가 뭘 어째줄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도 했고요.

저는 정보(?)나누기에 인색한 엄마는 아니었어요. 누가 물어보면 최대한 자세하게 우리 아이가 다닌 학원, 인강, 사용한 교재 다 알려줬구요. 제 기준에서는 비밀이랄 것도 정보라고 할 것도 없는 수준의 것들이어서.

그러다보니 의도치않게 제 주변에서는 학원 학습 멘토 비슷한 게 되어 있더라구요. 돼지엄마까지는 감히 말도 안되구요. 그냥 고만고만한 수준에서 알려주는 정도. 큰애가 나름대로 잘하는 편이라 그런지. 주변 엄마들이 학원선택에 관해 질문하고 이럴땐 어떨까 이건 어떻게 뭐 이런거 물어오면 꼼꼼하고 성실하게 고민도 나눠주고 함께 답도 찾아주고.

근데요. 막상 제 아이일로 고민이 되고 이 다음 발걸음을 어디로 디디냐 고민을 할 땐 내 고민을 나눌 곳이 없네요. 천냥 가진 사람은 만냥 가진 사람이 부럽고 만냥 가진 사람은 백만냥 가진 사람이 부러운게 당연한 이치일진데, 천냥 가진 사람앞에서 만냥 가진 내가 나 다음 투자 어디다 할까 묻는 건 놀리는 것밖에 안 될 테고, 제대로 된 투자처를 알려줄 수도 없을테구요. 주변에 백만냥 가진 사람을 찾아서 그 백만냥 어찌벌었소 물어볼려니... 저의 좁은 인맥이 참....... 답답합니다. 이제야 제가 왜 도도한 엄마란 뒷말까지 들었나 알겠어요. 그때 저도 공부 잘하는 애, 또는 겅부 잘하는 형 누나 가진 애 엄마들 좀 사귀어 둘 걸......

지금 제 주변 엄마들 참 좋아요. 인간적으로 제가 많이 좋아하고 존경하기도 하고 배울점도 많아요. 근데 아이 공부에 있어서만큼은 다들 제 입만 보네요. ㅠㅠ 어떤 상황인지 다 알고 저한테 ㅇㅇ엄마는 참 좋겠다 무슨 걱정이 있겠어 우리 ㅁㅁ가 ㅇㅇ이만큼만 했음 좋겠네 하는 사람 앞에서 우리 아이 공부 고민을 나누자고 할 수도 없구요, 사실 제가 고민하고 있는 부분에 뾰족한 답도 못주고 그래 ㅇㅇ 엄마도 고민이 많겠네~ 이렇게만 말하는데 그게 그분의 최선임도 제가 알구요.

그냥 그래요. 요즘은 뒤에서는 욕을욕을 해 가면서도 돼지 엄마와 친분을 맺은 사람들이 이해되구요.

나도 시녀노릇 잘 할 수 있고 나도 딸랑이 잘 할 수 있는데.. 하는 생각조차 듭니다.

그냥... 시즌이 시즌이다보니 답답해서 하소연해 봤어요.
IP : 223.38.xxx.107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2.13 1:25 AM (222.237.xxx.88)

    에휴... 토닥토닥.

  • 2. ㅇㅇ
    '19.12.13 1:26 AM (182.214.xxx.38)

    그래서 학원 같은반 엄마들이 제일 편하더라고요ㅜㅜ

  • 3. 잘하는
    '19.12.13 2:04 AM (223.38.xxx.24)

    애친구 엄마는 어디서 찾나요 ㅎㅎ
    저도 시녀노릇 딸랑이가 이해되요

  • 4. ..
    '19.12.13 2:24 AM (49.173.xxx.96)

    저도 요즘 애 학원알아보는데 도무지 정보가 없어서 답답해죽겠어요
    주변엔 안시키는 엄마들 뿐이라... 그마저도 저한테 묻고 있고 알아볼 생각도 없이 그냥 우리애 다니는 학원에 등록하질 않나;;;;
    저도 딸랑이 시녀노릇 잘할 수 있는데.......

  • 5. 정말 공감
    '19.12.13 2:47 AM (42.28.xxx.113)

    성향이에요.
    나보다 못한 곳에서 발뻣는 성향. 마음은 편할지언정 실속없는...
    제가 그래요.
    제 베프 엄마들 아이들은 평범한 수준인데 평소에는 저희 아이 잘한다고 말하지만 한번 저희 아이보다 잘하는 거 있으면 저한테만은 양반이고 제아이 앞에서 자기아이 기 살리려고 여러번 언급하거나 비교하는 거 경험하고는 아이의 성과에 대한 입조심까지 해요.
    이들과 아이교육에 대해서는 저는 정보며 같이 고민해주기까지 하지만 제가 얻는건 별로 없어요.
    그나마 다행인건 저희아이가 친한 애들은 잘하는 애들이라 그엄마들한테 연락이 오거나 저도 연락 드려서 비슷한 상황일때 얘기해요.
    아이쪽 인맥과 친분을 만들어보세요.

  • 6. 무명
    '19.12.13 5:55 AM (121.129.xxx.88)

    주변지인들이 교육에 대해 님 입만 바라본다는 거 착각일 가능성이 높아요 지인들은 님같은 돼지엄마 여럿에게 얻은 더 고급 정보(지금 님이 그토록 원하는) 아는데 입 다물고 있는거죠 매우 흔한 일입니다

  • 7. 그래서
    '19.12.13 9:51 AM (124.49.xxx.61)

    목동 강남 하나봐요.
    여김 엄마들보다 학원에서 더 많은 정보를 듣거든요. 설명회를 워낙 자주하니. 문자오는 설명회만 가도 여러 정보를 얻가든요

  • 8. 설명회
    '19.12.13 11:14 AM (124.57.xxx.17)

    저도 가고싶은데
    설명회어찌가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4705 은행 거래를 가족이 대신할 수 있도록 ㅇㅇ 20:08:38 1
1204704 전광훈 "집회 100명씩 데리고 오라" 3 ㅇㅇㅇ 20:04:54 152
1204703 장인장모앞에서 방귀 뿡뿡끼는 사위들 있나요? 3 20:04:50 105
1204702 빨간불에서 휴대폰 하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5 .. 20:03:06 79
1204701 요즘 같은 날씨엔 마스크 재사용 하면 좀 그렇죠? 2 dd 20:02:48 90
1204700 노래홀이 뭔가요? ... 20:02:23 38
1204699 샤프심 사러간다던 사람이예요 2 좀전에 20:00:17 296
1204698 쿠팡은 휴무에서 제외네요. 1 쿠팡 19:59:20 141
1204697 병 걸릴것 같은 제 식습관이요 ㅠ 6 먹순이 19:57:40 470
1204696 대환장 파티가 벌어진 오늘자 광화문 시위자들 사진 모음(펌) 13 오주여 19:52:35 789
1204695 외로울 때 잊으려면 2 ㄴㄴ 19:46:37 299
1204694 내일 모두 교회가서 기도하세요 8 내일 19:44:51 781
1204693 써마지하고 왔어요 7 제시 19:44:36 501
1204692 연을 쫓는 아이. 같은 중동영화 추천해주세요 6 uf 19:38:06 202
1204691 최근에 우연치않게 알게 되어 연애시작한 남자가.있는데요 18 ..... 19:35:08 835
1204690 전광훈교회 고1확진판정 29 청원동참 19:30:39 1,992
1204689 빨래하고 선풍기 2-3시간만 틀어보세요 4 ㅇㅇ 19:29:38 1,579
1204688 오징어 젓갈 섭취 기한 질문요. 1 ..... 19:27:39 140
1204687 공지 "현금 사용" "핸드폰 전원 끌.. 12 시위참가자들.. 19:22:16 1,439
1204686 경찰 밀치고, 마스크 벗고..아수라장 된 광복절 집회.gisa 18 ... 19:22:15 1,077
1204685 "전광훈 왜 풀어줘서.." 재수감 요청하는 청.. 3 판사가문제다.. 19:21:13 391
1204684 건조기 사용전에 천 몇장 넣고 돌리라는데... 건조기 19:20:08 322
1204683 마스크 특대형 추천 부탁드립니다! 3 .. 19:17:48 267
1204682 펌 광화문 집회 진짜 목적 5 19:15:06 1,110
1204681 여론조사_ 문재인 대통령 45.8% 이낙연 의원 22.8% 17 mbc 19:13:58 1,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