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진상을 피하는 방법

피곤하다 | 조회수 : 2,147
작성일 : 2019-12-10 15:36:10
친해져보니 진상의 본성이 나타나네요.
부탁을 거절하니 바로 알겠어요.
정떨어져서 거리를 두고싶은데
상대방은 나의 불편함을 모르는건지 알면서 모르는척인지
계속 연락을 하네요.
무자르듯 끊을수는 없는 관계라
안받을순 없고.. 피곤하네요.
IP : 211.205.xxx.62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단순명료
    '19.12.10 3:47 PM (211.205.xxx.62)

    2번!! 와우 감사합니다.

  • 2. ..
    '19.12.10 3:49 PM (112.140.xxx.211)

    베푸는것도 자제하고 만남을 최대한피하기..

  • 3. 제경험상
    '19.12.10 4:04 PM (117.111.xxx.56)

    진상은 자기가 진상인거 아주 잘 알아요 말로는 모른 척하는데 사실은 넘 잘 압니다. 그래서 자기 받아주는 사람 있음 점점 진상의 강도를 높혀요. 잃어버린 부모님 찾은 것 같거든요.. 본인 진상짓 받아주는 사람 거의 없는 걸 알아서요. 그러니 안 받아줄 때 죄책감 느낄 필요 전혀 없답니다. 그분이 원글님께 돈으로 보답하면 받아주셔도 되고요ㅎ

  • 4. ..
    '19.12.10 4:09 PM (211.205.xxx.62)

    알고있다니 충격이네요.
    그런데 주변에 친구들은 많아요. 에너지가 넘쳐 그런가..
    그들도 같은과인가?
    저같은 순딩이는 도망가는것밖엔 방법이 없네요.

  • 5. 제경험상
    '19.12.10 4:22 PM (117.111.xxx.56)

    그 분이 가진 게 많나보죠. 그리고 아마 자기 안 받아주는 사람에겐 진상짓 안하고 엄청 예의차리고 되게 오히려 상대방에게 헌신적으로 군답니다. 반면에 자기에게 안 그러는 사람이고 좀 무르고 받아준다 싶음 진상짓해요. 남에게 에너지 1씩 주고 원글님에겐 딴 사람에게 뺏긴 에너지 200을 뜯어간다고 생각하시면 되요. 받아주지 마세요. 저 학생때 좀 어리버리해서 저런 친구 받아주다가 점점 부담스러워져서 안 만났더니 울고불고 뭔 이별이라도 한듯..나중엔 강의 중 눈치보여서 문자 대충 보냈다고 화내고; 더 무서운 건 제 주변에 왜 걔에게 모질게 구냐고 하는 사람도 있었답니다..ㅠㅠ 그분 휘어잡고 그 사람 에너지 뺏고 조련할 레벨 아님 도망가세요. 솔직히 부모자식 사이 아니면 저런 노력할 필요도 없죠..

  • 6.
    '19.12.10 4:37 PM (211.205.xxx.62)

    117님 그사람 아세요? 너무 잘 분석해서 두번 읽었어요.
    친해질때 인색하진않았어요.
    많이 친해지니 선을 넘는거죠.
    급기야 결정적일때 제가 거절하니 분해서 진상짓이 나오네요.
    안받아주는 이에게 예의차리는것도 똑같아요.

  • 7. 제경험상
    '19.12.10 5:25 PM (117.111.xxx.56)

    저도 물러서 저런 사람 몇번 겪어보니 이젠 사이즈가 나옵니다..ㅠㅠㅠ 답은 그 사람이 화내던 말던 걍 안된다고 딱 부러지게 말하고 선을 그으세요. 5살짜리 애나 개 다루듯 하세요. 안되면 웃지도 말고 안됩니다. 왜 안돼? 이러면 그냥 안됩니다 제가 사정이 안되요. 이것만 무한반복...

    저런 인간에게는 좋게 좋게 웃으면서 돌아가는 방법따위는 없답니다. 자기 본성 아는 사람에게는 개처럼 굴거든요. 개가 사람 두번인가 물면 외국은 안락사시키는 걸로 알아요. 저 사람은 개고요 권력자면 첫댓글님 말처럼 사무적으로만 대하고 절대로 인간적으로 대하면서 곁을 내주지 마세요. 애정에 굶주린 인간은 따스한 사람의 피를 그 사람이 죽을 때까지 쪽쪽 빨아먹고 죽입답니다. 저 사람들의 애정에 대한 탐욕은 그 누구도 맞춰줄 수 없어요. 본인도 알아서 머리가 좋은 경우 가족이나 부부사이에서는 안 저러고요..ㅋㅋㅋ친구나 사회나 동네에서 만난 사이에서 저럽니다. 부부 사이에 저러면 이혼당할 거 알거든요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7094 시누이랑 남편 욕 좀 할게요(펑예) 12 싫어요 21:07:02 3,149
1587093 집 앞 연립주택이 29층 아파트로 재건축 된다는데요/. 13 ... 21:00:00 3,272
1587092 속초나 양양 가면 꼭 먹으러가는 맛집 있으세요? 7 강원도 20:59:29 1,326
1587091 예의 없는 사람 대하는 방법이 있나요? 9 ... 20:58:11 1,403
1587090 엑시트 라는 프로 보셨어요? 7 KBS 20:48:34 1,588
1587089 식혜 만들 때 밥 찹쌀로 해도 되나요? 5 식혜도전 20:41:52 694
1587088 95세 시어머니 미나 엄마 너무 대단한것같아요 7 노인 20:41:22 3,629
1587087 내일 문여는 식당 있을까요 9 설날인데 20:40:09 1,505
1587086 카톡차단하면 대화창에 프로필 사진 안보이죠? 9 카톡질문 20:36:43 1,732
1587085 펭수본방 시작했어요 15 ㆍㆍ 20:34:48 1,201
1587084 30대 후반 맞벌이는 가사분담 확실한가요? 18 ... 20:33:10 1,541
1587083 노인들 상대로 사기 많이 치는 것 같아요 11 .. 20:26:08 1,733
1587082 미스터 트롯. 39 참 예뻐요 20:21:40 3,133
1587081 임플란트 한지 한달반 만에 2번 빠졌어요 4 임플 20:18:18 2,051
1587080 저는 부산이라 교실에 난로 있었다는 얘기 10년전 30 ... 20:12:58 2,058
1587079 알토란 LA갈비양념 19 대략난감 20:12:48 2,058
1587078 꼬지전 드디어 딱 붙었어요. 2 팁팁 20:12:32 1,490
1587077 발볼이 점점 넓어져서 2 넙데데 20:08:59 794
1587076 즐거울 수 있는 명절을 괴롭게 만들면 좋을까요? 4 20:07:50 812
1587075 알릴레오 47회 ㅡ 응답하라 민중가요 기레기아웃 20:07:12 330
1587074 친 할머니집(시집)이 싫다는 아이 어찌해야 할까요? 41 이유 20:06:49 5,352
1587073 아재들의 명절 귀성길 검찰개혁 19:56:04 438
1587072 비행기 짐 맡길때 노트북도 가능한가요? 4 ... 19:54:35 815
1587071 진짜 사랑하면 이러지 않죠? 39 내맘몰라 19:52:51 5,699
1587070 오세훈이 저번 선거 안나왔었나요? 2 ㅁㅁㅁ 19:52:35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