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진상을 피하는 방법

피곤하다 | 조회수 : 2,234
작성일 : 2019-12-10 15:36:10
친해져보니 진상의 본성이 나타나네요.
부탁을 거절하니 바로 알겠어요.
정떨어져서 거리를 두고싶은데
상대방은 나의 불편함을 모르는건지 알면서 모르는척인지
계속 연락을 하네요.
무자르듯 끊을수는 없는 관계라
안받을순 없고.. 피곤하네요.
IP : 211.205.xxx.62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단순명료
    '19.12.10 3:47 PM (211.205.xxx.62)

    2번!! 와우 감사합니다.

  • 2. ..
    '19.12.10 3:49 PM (112.140.xxx.211)

    베푸는것도 자제하고 만남을 최대한피하기..

  • 3. 제경험상
    '19.12.10 4:04 PM (117.111.xxx.56)

    진상은 자기가 진상인거 아주 잘 알아요 말로는 모른 척하는데 사실은 넘 잘 압니다. 그래서 자기 받아주는 사람 있음 점점 진상의 강도를 높혀요. 잃어버린 부모님 찾은 것 같거든요.. 본인 진상짓 받아주는 사람 거의 없는 걸 알아서요. 그러니 안 받아줄 때 죄책감 느낄 필요 전혀 없답니다. 그분이 원글님께 돈으로 보답하면 받아주셔도 되고요ㅎ

  • 4. ..
    '19.12.10 4:09 PM (211.205.xxx.62)

    알고있다니 충격이네요.
    그런데 주변에 친구들은 많아요. 에너지가 넘쳐 그런가..
    그들도 같은과인가?
    저같은 순딩이는 도망가는것밖엔 방법이 없네요.

  • 5. 제경험상
    '19.12.10 4:22 PM (117.111.xxx.56)

    그 분이 가진 게 많나보죠. 그리고 아마 자기 안 받아주는 사람에겐 진상짓 안하고 엄청 예의차리고 되게 오히려 상대방에게 헌신적으로 군답니다. 반면에 자기에게 안 그러는 사람이고 좀 무르고 받아준다 싶음 진상짓해요. 남에게 에너지 1씩 주고 원글님에겐 딴 사람에게 뺏긴 에너지 200을 뜯어간다고 생각하시면 되요. 받아주지 마세요. 저 학생때 좀 어리버리해서 저런 친구 받아주다가 점점 부담스러워져서 안 만났더니 울고불고 뭔 이별이라도 한듯..나중엔 강의 중 눈치보여서 문자 대충 보냈다고 화내고; 더 무서운 건 제 주변에 왜 걔에게 모질게 구냐고 하는 사람도 있었답니다..ㅠㅠ 그분 휘어잡고 그 사람 에너지 뺏고 조련할 레벨 아님 도망가세요. 솔직히 부모자식 사이 아니면 저런 노력할 필요도 없죠..

  • 6.
    '19.12.10 4:37 PM (211.205.xxx.62)

    117님 그사람 아세요? 너무 잘 분석해서 두번 읽었어요.
    친해질때 인색하진않았어요.
    많이 친해지니 선을 넘는거죠.
    급기야 결정적일때 제가 거절하니 분해서 진상짓이 나오네요.
    안받아주는 이에게 예의차리는것도 똑같아요.

  • 7. 제경험상
    '19.12.10 5:25 PM (117.111.xxx.56)

    저도 물러서 저런 사람 몇번 겪어보니 이젠 사이즈가 나옵니다..ㅠㅠㅠ 답은 그 사람이 화내던 말던 걍 안된다고 딱 부러지게 말하고 선을 그으세요. 5살짜리 애나 개 다루듯 하세요. 안되면 웃지도 말고 안됩니다. 왜 안돼? 이러면 그냥 안됩니다 제가 사정이 안되요. 이것만 무한반복...

    저런 인간에게는 좋게 좋게 웃으면서 돌아가는 방법따위는 없답니다. 자기 본성 아는 사람에게는 개처럼 굴거든요. 개가 사람 두번인가 물면 외국은 안락사시키는 걸로 알아요. 저 사람은 개고요 권력자면 첫댓글님 말처럼 사무적으로만 대하고 절대로 인간적으로 대하면서 곁을 내주지 마세요. 애정에 굶주린 인간은 따스한 사람의 피를 그 사람이 죽을 때까지 쪽쪽 빨아먹고 죽입답니다. 저 사람들의 애정에 대한 탐욕은 그 누구도 맞춰줄 수 없어요. 본인도 알아서 머리가 좋은 경우 가족이나 부부사이에서는 안 저러고요..ㅋㅋㅋ친구나 사회나 동네에서 만난 사이에서 저럽니다. 부부 사이에 저러면 이혼당할 거 알거든요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7038 코로나로 프랑스등 선진국 사람들 실망했네요 8 ... 15:30:46 994
1187037 led측면 타공 ... 15:30:13 117
1187036 41년생이 올해 팔순 맞지요? 잔치는 어떻게 하나요? 9 나이 15:25:00 924
1187035 슈스스 한혜연이 채널을 70억에 팔았군요 23 ㅇㅇ 15:18:50 6,201
1187034 연예인 아이들 중에 혜정이가 제일 귀엽네요 9 ... 15:18:19 1,484
1187033 동물재난영화 1 추천해주세요.. 15:18:14 191
1187032 박원순 죽이기 / 황세연 저 6 ... 15:17:58 743
1187031 오랜만에 남대문 시장에 나갔다 왔어요 2 불변 15:14:25 798
1187030 청소년 교통비 지원 신청할때요 2 ? 15:14:18 409
1187029 자기자신을 잘 알고 사는거 진짜 중요한거 같아요~! 15 ... 15:11:11 1,829
1187028 박완서책을 읽어보려고 1 ㅇㅇ 15:09:37 394
1187027 백종원 레서피 마파두부 1 요미 15:08:58 447
1187026 외국은 월세 몇백씩내고 어찌 사나요? 43 .... 15:08:30 3,153
1187025 얼린 강낭콩 카레에 바로 넣어도 될까요? 3 ... 15:05:59 294
1187024 어제 ocn특집 아가사크리스트의 '누명' 1 궁금 15:04:55 692
1187023 천만원 달러로 바꾸어 놓는 거 의미 있을까요? 8 00 15:02:57 973
1187022 라스베가스 가려면 얼마나 필요하나요? 13 궁금 14:57:04 899
1187021 실내 자전거 좌식과 입식의 차이가 궁금해요 4 ㅇㅇ 14:53:02 414
1187020 전세 이제 정말 없어지나요? 42 14:52:10 3,091
1187019 전정신경염 앓으셨던 분들 7 ㅠㅠ 14:51:13 483
1187018 문재인 160조 써서 뭐한데는데, 하고 나면 뭐 좋아져요? 41 빚더미나라 14:49:19 927
1187017 노인분 기저귀 어떤거 사야 할까요? 7 황혼 14:48:04 428
1187016 이해찬 자꾸 사과 사과하는 거 보니 18 .. 14:47:39 2,335
1187015 남자나이 낼 모레 오십이면 한참 귀여울 나이죠. 11 그래 14:47:28 1,248
1187014 어제 동네에서 개 학대하는 소리 들리신다고 글 올리신 분...?.. 1 ... 14:42:27 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