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인간관계에 유효기간?

abcd | 조회수 : 5,741
작성일 : 2019-11-22 22:35:40
인간관계에 유효기간이 있나봐요.
유치원 엄마들 모임 가지면서 몇년 동안 매주 혹은 매달 꾸준히 만나고 여행도 가고 야밤에 커피숍도 가고 맥주도 함께 했던 그런 모임들도 멤버가 변하거나 없어지거나 시들해지네요.
직장동료들도 끈끈하게 밥먹고 술마시며 친목 도모하던 이들
일터가 바뀌면 연락 안하게 되고..이렇게 지속이 어려운 관계들이라면 뭐하러 정성을 쏟았을까 싶어요
당시에 즐거우면 그것으로 된 것이지만 시간이 흐르고 보니 그 때 열심히 하지 않았어도 지금은 비슷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드네요.
지금도 주위에 사람들은 있는 편이지만 저에게 변하지 않는 관계는 가족과 어릴 때 만난 동창들 뿐인가봐요. 다른 분들은 어떠신가요?
IP : 121.133.xxx.79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대딩맘
    '19.11.22 10:42 PM (1.237.xxx.64)

    네 애들 어릴때 우르르 몰려다녀봤는데
    결국은 가족만 남더라고요

  • 2. 원래 그래요
    '19.11.22 10:42 PM (121.172.xxx.238)

    심지어 가족도 동창도 영원하지 않아요.
    다른 사람보다 좀더 오래가고 조금 더깊다 뿐이지 그들이라고 영원히 변하지 않는 내편은 아니에요.
    결국 인간은 혼자에요.
    이걸 빨리 깨닫고 너무 기대하지 않고 적당히 관계 유지하는게 오히려 인간관계에서 상처를 덜 받아요.
    참고로 가장 기대하면 안되는 인간관계가 학부모모임과 동네 엄마에요..

  • 3. 그러니까요
    '19.11.22 10:46 PM (121.133.xxx.79)

    인생선배로서 조언 감사드려요
    굳이 노력하거나 기대하지는 않아도
    친해지고 싶고 사회적 교류하고 싶은 욕구도 있으니
    자연스럽게 친하게 지내게 되는데요
    그마저도 돈과 시간과 에너지를 쓸 가치가 있는 것인지 고민해볼 문제인 것 같아요

  • 4. ....
    '19.11.22 10:51 PM (223.39.xxx.64)

    가족은 그렇다치고
    중고딩때 친구들이 편하고 좋은건 무슨 이유일까요
    근데 다들 비슷한거 같아요
    보면 나이좀들면 중고딩 동창들과 연락해서 잘지내더라구요

  • 5. abcd
    '19.11.22 10:53 PM (121.133.xxx.79)

    그러게요 자주 안 봐도 볼 때마다 편하고
    자주 안 봐서 더 항상성이 유지 되는
    중고교 대학 동창들이네요

  • 6. 서로
    '19.11.22 10:56 PM (1.235.xxx.10)

    맞으니 시작된 관계는 같지만 지속되려면 끄는역할 밀어주는 역할을 하는 사람들의 노력이 필요하더라구요.
    20대 초에 만난 직장동료 5명 모임 50 코앞인데 어제도 모두 모였어요. 만나면 그때로 돌아가요.
    작년 한해빼고 매년만났는데 2년만에 만나 너무 반가워들하며 1년에 한번이라도 꼭보자고 화이팅하며 헤어졌네요.
    30년이 넘어가는 고등친구 5명, 아이초1때 만나 그 아이들이 대학생된 엄마들 모임 2개가 모두 오래가는데 만나면 너무 반갑고 하루종일 웃다 헤어져요. 행복합니다

  • 7. ㅇㅇ
    '19.11.22 10:58 PM (119.70.xxx.44)

    중경삼림 영화에서 금성무가 그러잖아요. 사랑의 유효기간 ㅎㅎ.

    인간의 유효기간은 정해져있고, 한쪽이 그 기간을 늘린다고 늘어나는건 잠시 뿐이고, 그냥 그 기간을 우린 연이라 부르는거죠.


    하나가 가면 하나가 오기에 오고가는 인연에 너무 씁쓸해하지 않으려 마음 수련합니다.
    특히 동네,학부모 엄마는 지붕없는 직장(자영업자라 해야되나)관계라고 보심 되요. 적당한 거리두기하려면 본인일에 열중하심이 좋아요. 시간의 공간이 생기면 동네 엄마 생각날 수 있으니(친구는 멀리 있고)

  • 8. 서로님
    '19.11.22 10:59 PM (121.133.xxx.79)

    그리 오래 마음 터놓고 유지하시니 행복하시겠어요. ^^
    저도 정기적으로 보는 모임들은 있지만 노력이 필요하다는 말씀이 맞아요.
    흐지부지된 인연들을 생각해보게 되었어요~

  • 9. ㅇㅇ님
    '19.11.22 11:04 PM (121.133.xxx.79)

    사랑에 유효기간 당연히 있을거예요
    사랑이 아닌 관계에도 있나봐요
    어른인데도 마음은 어른답지 못하게 마냥 초연하지는 않네요. 부질없다는 생각이 드는 밤입니다 ㅎㅎ

  • 10. 제나이
    '19.11.22 11:08 PM (1.238.xxx.53)

    삼십중반인데 빨리 깨달은 것 같네요.
    가족이나마 남아있음 다행이죠. 그것도 가족이라서
    가능한 것일 뿐예요. 동창요? 남아있음 운 좋은거죠.
    잘 지내던 관계고 뭐고 결국 시간차일 뿐예요.

    하지만 인간사 혼자일수는 없으니 적당히 기쁨주고
    슬픔나누며 살아야겠죠. 인간에게 영원을 기대하는 게
    어리석은 일..

  • 11. 제나이님
    '19.11.22 11:10 PM (121.133.xxx.79)

    시간차라고 보시는데 정말 그럴까요? 아님 노력이 더 필요했던 걸까요?
    현재의 관계가 롱런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보시는 거죠?
    저는 삼십대후반인데 너무 낙관적으로 생각했던 걸까요

  • 12. 40후반되니
    '19.11.22 11:11 PM (124.49.xxx.61)

    그런점에선 맘이 편해요

    그땐.저도 그랫엇는데 이젠 정말 기대도 상처도 없거든요.
    30대가.엊그제같은데 1달뒤면 50 이네용

  • 13. ㅇㅎ
    '19.11.22 11:14 PM (1.237.xxx.64)

    위님 공감
    맞아요 사람에 대한 기대가
    1도 없어져요
    저도 곧 50

  • 14. .....
    '19.11.22 11:17 PM (114.129.xxx.194)

    상대만 변하는 게 아니라 나도 변합니다
    같은 지점에서 만났던 두 사람이 서로의 세월이 흐르는대로 조금씩 흘러가며 어긋나기 시작하다가 어느 순간 떨어져 서로 자기 갈 길을 가게 되는 겁니다

  • 15. 오!
    '19.11.22 11:21 PM (121.133.xxx.79)

    윗님
    감사드려요.
    인생의 혜안을 나누어 주셔서 마음이 한결 가벼워집니다.

  • 16.
    '19.11.22 11:21 PM (211.219.xxx.193)

    초중고대 동창들이 항상성이 유지되는건 죽을때까지 사라지지 않는 명분이 있는 관계니 그렇죠.
    가족이나 동창은 나의 정체성의 일부분이잖아요.
    30년 절친도 의절하는데 동창은 사귀다 헤어져도 보게되면 보는거고..

  • 17. 제나이
    '19.11.22 11:24 PM (1.238.xxx.53)

    인간관계가 롱런이 왜 없겠어요.
    그치만 시간차이일 뿐 영원히 이어지는 관계는 없죠.
    인연의 끝은 항상있고 정해진 시간이 있는 듯요.
    사실 내 노력여하로 만들 수 있다는 건 착각인 것 같구요.

  • 18. 정체성
    '19.11.22 11:26 PM (121.133.xxx.79)

    맞아요
    굳이 동창회 모임 이런 큰 모임이 아니라도 큰 명분없이 동창끼리 소소한 절친 모임이 있는데 그것도 정체성이라는 연결고리가 있는 거겠죠.
    누구의 잘못도 아니라고 하시니
    그것이 인생사 이치라고 마음에 새기겠습니다

  • 19. ㄴㅈㄴㅅ
    '19.11.22 11:56 PM (175.119.xxx.138)

    씁쓸해용ㅠ

  • 20. ..
    '19.11.23 8:24 AM (211.205.xxx.62)

    예전에 읽었는데 보통 7~8년 주기로 친구가 물갈이된대요.

  • 21. 윗님
    '19.11.23 9:22 PM (59.14.xxx.63)

    7~8년 주기로 친구 물갈이 맞는말 같네요
    3년 동안 좋다가 또 3년은 남은정으로 겨우 만나다가
    그이후엔 안맞으면 정리 되는거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1851 임대사업자 혜택 소급적용 안한다 30 적용 14:19:02 1,490
1181850 머리속 개운한 샴푸 좀 추천 부탁드립니다 6 .. 14:14:39 766
1181849 헤어지길 정말 잘 했네요 4 아빠말듣길잘.. 14:12:27 1,405
1181848 실비보험 우체국과 일반보험사와 차이점은 무엇인지요 1 ... 14:10:45 444
1181847 사이코지만 괜찮아 실망이네요 26 .... 14:10:16 2,159
1181846 밴드라는 걸 하는데요... 5 진득한 마음.. 14:09:45 410
1181845 운동하는 학생들 다 저렇게 맞는 건 아니지요? 13 .. 14:06:34 940
1181844 동네 중국집갔다가 부자시네요 소리 들었어요 7 .. 14:06:10 2,672
1181843 원희룡1년새 24억8000증가 24 lsr60 14:05:29 1,133
1181842 철산역 근처 이쁜 그릇 파는 곳 없나요? 1 ........ 14:02:51 212
1181841 40대후반 단시간에 살빼기 좋은 운동은 뭘까요? 18 다이어트 14:02:27 1,581
1181840 에어컨 방문 수리 신청 했는데 얼마나 걸릴까요? 1 ㅡㅅ즈ㅡ 13:58:13 234
1181839 가족입니다...드라마에서 은주처럼 4 그냥 13:55:41 1,067
1181838 집값 떨어지면 언론들 또 난리칩니다. 33 ... 13:52:58 960
1181837 저는 왜 화가 날까요? 조곤조곤 말로 원하는것을 못 얻어요 27 또 졌다 13:51:01 1,484
1181836 부동산관련 미통닭 웃기는게요 16 ㅋㅋ 13:49:46 602
1181835 짜증나는 여론조사 여론조사 13:49:26 218
1181834 더불어 간보기당이 주임사 혜택 계속 준답니다 21 역시 13:48:57 654
1181833 너두 내 나이 되어봐라 2 13:48:45 490
1181832 핵심은 임대사업자 폐지인데 17 ... 13:45:08 1,147
1181831 자꾸 도망가려 해요 1 ... 13:45:05 482
1181830 중3인 애 언제까지 초등학교 시절 공부 잘 했던거 9 .. 13:42:52 1,098
1181829 삼척 여행 정보 추가해요 3 13:42:21 508
1181828 미니멀과 쇼파 17 ... 13:41:29 1,136
1181827 올해 정시 추합때 문닫고 들어갔던 아이 그이후 11 eoin 13:39:45 1,8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