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제는 당신꽃 필 무렵..

kite | 조회수 : 1,832
작성일 : 2019-11-22 16:33:51
세상에서 제일 세고,
제일 강하고,
제일 훌륭하고,
제일 장한,
인생의 그 숱하고도 얄궂은 고비들을 넘어
매일 '나의 기적'을 쓰고 있는 장한 당신을 응원합니다.
이제는 '당신꽃 필 무렵'....
동백꽃 엔딩 메세지 너무 감동이에요ㅠ

드라마팀 모두 강원도로 엠티가서 함께 막방을 봤다네요.
옹산 사람들 벌써 그리워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동백꽃' MT현장 눈물바다로 만든 감동 엔딩..공효진도, PD도 '엉엉'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시청자들과 함께 '동백꽃 필 무렵'의 기적을 만들어낸 차영훈 PD와 공효진도 함께 울었다.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은 까불이(이규성)를 검거하고 옹산 모두의 힘으로 정숙(이정은)을 살려내는 기적 같은 해피엔딩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아직은 착한 사람들의 힘을 믿을 때'라는 드라마의 따뜻한 메시지에 엔딩을 지켜본 시청자들도, 함께 마지막회를 시청한 배우와 스태프들도 눈물을 쏟았다.

'동백꽃 필 무렵' 팀은 드라마 종영을 맞아 강원도로 다함께 MT를 떠났다. 해외 포상휴가 대신 국내 여행을 선택한 것. 촬영을 마치고 서울에서 종방연으로 드라마의 종영을 축하한 이들은 강원도 MT로 못다한 회포를 풀었다.

MT의 꽃은 바로 마지막회 단체 시청이었다고. 배우와 스태프들은 수개월 간 고생한 서로를 격려하면서 마지막회를 함께 지켜봤다. '이 세상에서 제일 세고, 제일 강하고, 제일 훌륭하고, 제일 장한, 인생의 그 숱하고도 얄궂은 고비들을 넘어 매일 '나의 기적'을 쓰고 있는 장한 당신을 응원합니다. 이제는 당신꽃 필 무렵'이라는 엔딩 메시지와 함께 이들은 박수를 쏟아냈고, 결국 눈물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 중에서 가장 많은 눈물을 보인 것은 연출한 차영훈 PD와 공효진이었다. 공효진은 단체 시청을 마치고 SNS를 통해 눈물을 펑펑 흘리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드라마의 종영을 축하하는 케이크 촛불을 함께 불며 눈물을 흘렸다. 또한 고생한 서로를 안아주며 그간의 노고를 위로하고, 서로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개운한 해피엔딩에 '동백꽃 필 무렵'은 닐슨코리아 기준 23.8%라는 놀라운 시청률로 종영했다. 이는 '동백꽃 필 무렵' 자체최고시청률이자, 2019년 지상파 미니시리즈 최고 시청률 기록이다. '동백꽃 필 무렵'은 내용부터 기록까지, 모든 것이 완벽했던 드라마로 시청자들과 안녕을 고하게 됐다.
IP : 118.42.xxx.172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
    '19.11.22 4:40 PM (73.53.xxx.166)

    울컥했어요.
    위로와 격려를 받은 느낌이었어요.

  • 2. 살자
    '19.11.22 4:59 PM (59.19.xxx.126)

    해외보다 더많은분들이 참석할수있는mt
    좋네요
    좋은 드라마 행복했어요

  • 3. ..
    '19.11.22 5:10 PM (118.42.xxx.172)

    드라마 같이 찍고
    엠티가서 막방 보는 거...잊지 못하겠죠ㅎ

    작가 유머 코드도 너무 좋은데
    긍정적이고 소소한 행복을 응원하는 작품 철학도
    멋져요.

  • 4. ㅠㅠ
    '19.11.22 5:23 PM (121.181.xxx.103)

    사진 보니까 저도 눈물 나더라고요.
    http://hub.zum.com/stoo/53544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5352 속없는 딸때문에 천불이 나네요 64 아이고 2019/12/13 15,352
1565351 [단독] 삼부토건, ‘의원 겸직금지’ 법 시행 4년여간 여상규에.. 2 청탁금지법으.. 2019/12/13 980
1565350 서울대는 왜 조국 전 장관 논문을 다시 조사 하나요? 49 ... 2019/12/13 3,146
1565349 매해 300씩 지속적으로 투자가능하면 얼굴에 뭘하는게 좋을까요 7 2019/12/13 1,964
1565348 4살아기 ... 일부러다른엄마들과 어울려야할까요? 17 .... 2019/12/13 1,895
1565347 교정 비용 괜찮은지요 25 ㅇㅇ 2019/12/13 1,832
1565346 40중후반 남편 출퇴근용 가방 추천 좀 해주세요^^ 8 가방 2019/12/13 686
1565345 목포여행 팁좀 주세요^^ 9 ^^ 2019/12/13 936
1565344 울 남편 콤플렉스 있나봐요 25 절약 2019/12/13 4,046
1565343 지나버린 일 곱씹는 버릇 못 고치나요? 6 ㅇㅇ 2019/12/13 1,158
1565342 V* 콜라겐팩트 써보신 분 5 행복 2019/12/13 724
1565341 재검나와서 폐CT찍었는데 종양이라고 큰병원 가랍니다. 27 건강검진 재.. 2019/12/13 4,830
1565340 노인이 이렇게 많아지는데 한의대 부활하지 않을까요? 34 2019/12/13 3,718
1565339 피곤해서 눈 실핏줄이 터졌는데 의사가 항생제 처방 해줬네요 7 .... 2019/12/13 1,218
1565338 "日 항복, 원자탄 아니라 소련의 참전 때문".. 4 ,, 2019/12/13 840
1565337 언니들..집순이가 주말에 드뎌 외출합니다. 코디 좀 도와주세요 .. 17 ㅇㅇㅇ 2019/12/13 2,923
1565336 40대 귀걸이 어디서 사시나요 25 . . . 2019/12/13 3,635
1565335 보험 잘 아시는분 1 보험 2019/12/13 351
1565334 점심 12시에 드시는분들 저녁까지 배고프지 않아요? 5 점심 2019/12/13 1,159
1565333 주변에 좋은 사람이 있는 인복 있으신 분들 8 .. 2019/12/13 2,009
1565332 학원에서 아이에 대해 솔직하게 얘기하면 다들 그만둔다고 4 00 2019/12/13 1,471
1565331 예비 고1 근력운동 해도 될까요? 3 삶의길 2019/12/13 483
1565330 대가족이 함께 사는 경우에 남편과 10 저기 2019/12/13 2,375
1565329 씁쓸... 째째한고모 6 ㅡㅡ 2019/12/13 3,624
1565328 퀴즈쇼에 나온 양준일 11 쿨벅스 2019/12/13 3,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