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펌)류근 시인-당신도 원래 사람이었다.

검찰해체 | 조회수 : 875
작성일 : 2019-10-22 10:46:57
가치 전도(價値顚倒)라는 말은 뜻밖에도 니체의 철학적 명명이지만, 대가리 아픈 거 다 때려치우고 말의 느낌대로만 살피더라도 작금의 상황만큼 극심한 가치 전도의 전례는 없는 것 같다. 조낸 헷갈린다. 그러니까 뭐라고?

마약의 끝판왕이라고 일컬어지는 LSD를 서울시민 전부가 사용할 만큼 들여온 아이도 불구속이고, 음주운전에 운전자 바꿔치기한 아이도 불구속인데... 미국놈들이 별안간 매년 6조원의 방위비 분담금 내놓으라고 목을 조르는 것에 항의해서 백주내낮에 미 대사관저 "담넘기 퍼포먼스" 정도 보여준 대학생들은 그토록 폭력적으로 잡아가서(화면에 다 나온다) 구속시키겠다고? 그 대학생들이 마약과 음주운전보다 우리 공동체에 더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는 건가? 공연히 긴장 조성해서 무기 팔아먹고 전쟁 팔아먹는 미국보다 더 악랄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건가? 미국에 대한 의전인가?

아주 파렴치한 범죄자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늘릴 대로 늘린 11건의 로또식 영장 청구는 가소롭기 짝이 없고, 여기저기 들리는 검찰의 살인적인 수사 행태는 야비의 극단을 달리고,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검찰인지 국민에게 위해를 가하기 위해 존재하는 검찰인지 목줄 놓친 맹견 같고... 법원마저 건드리면 폭발하는 부비트랩이어서 국민이 슬슬 눈치를 봐야 할 것 같고...

그러니까 뭐라고? 국정농단에 분노한 시민들의 촛불을 계엄령 군홧발로 짓밟겠다고 모의한 놈들이 있는데,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의장(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놈은 그걸 모르고 있었다고? 그걸 수사한 중수부장이 지금 검찰총장님인데 그마저 그 연루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고? 이게 얼마나 가공할 만한 체제 전복 계획인지 모르고 있었다고? 지금 그 심각성을 개무시하겠다고?

자식들 표창장 단속, 봉사활동 단속이라는 자조가 당연시되는 사회는 병든 사회다. 전체 공직자 가운데 0.7%의 고위직 공무원 비리를 수사하겠다는데 그마저 반대하는 서민들은 사고 능력이 제거된 것이다.

그들을 조종하고 세뇌해서 자신들 권력과 기득권의 시녀로 삼고 있는 자들은 악마의 영혼을 장착한 것이다. 거짓 뉴스로 생계를 도모하는 자들은 악마의 밀정이다. 추하다.

사람으로 태어나서 좀비로 살다가 악마로 죽으면 그 영혼은 과연 누가 구원할 수 있을 것인가. 부디 온 곳을 좀 성찰하시라. 당신도 원래는 사람이었다. 아이고~ 시바,
IP : 59.13.xxx.6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구구절절 동의
    '19.10.22 10:49 AM (218.236.xxx.162)

    그 대학생들이 마약과 음주운전보다 우리 공동체에 더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는 건가? 222

  • 2. ..
    '19.10.22 10:51 AM (218.148.xxx.195)

    기자는 죽었고
    시인이 기자같네요

  • 3. ...
    '19.10.22 10:59 AM (59.15.xxx.61)

    구구절절 동감입니다.

  • 4. 명문
    '19.10.22 11:13 AM (121.131.xxx.26)

    '사람으로 태어나서 좀비로 살다가 악마로 죽으면 그 영혼은 과연 누가 구원할 수 있을 것인가. 부디 온 곳을 좀 성찰하시라. 당신도 원래는 사람이었다.'

  • 5. 점 두개님
    '19.10.22 11:57 AM (112.221.xxx.60)

    기자는 죽었고
    시인이 기자같네요 22222222222222222

  • 6. 화이트여우
    '19.10.22 12:27 PM (1.235.xxx.148)

    기자는 죽었고
    시인이 기자같네요 3333333

  • 7. 류근
    '19.10.22 12:27 PM (125.184.xxx.10)

    시인이자 역사가시죠 kbs
    이분도 미남보존협회 정회원이시공
    이제 정론지기자 가즈아
    333333

  • 8. ㅅㄷ
    '19.10.22 2:44 PM (223.62.xxx.222)

    박노해 김주대 류근 또 누가 있더라
    이번 사태에 시인들의 글을 많이 보네요
    정말 감탄스럽게 훌륭한 글들
    이번 일로 이 나라에 또아리틀고 있던 악마들의 힘을 생생히 보고 있는 것 같아요 악의와 악행의 몸부림을 봅니다 기도할 수 있는 분들은 열심히 기도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1220 고2 여름방학 입시학원 1 학원선택 14:46:17 385
1181219 희대의 아동포르노···세계 경악케한 한국인 죗값 15 ㅇㅇㅇ 14:45:39 2,260
1181218 40대 후반인데 집중력 기억력이 너무 떨어 졌어요 5 ㅇㅇ 14:44:17 798
1181217 지난주 먹은 밥값을 안줘요 4 .. 14:43:06 1,881
1181216 태국판 오나귀 추천이요 넷플릭스 777 14:42:35 280
1181215 삼시세끼) 꽃보다 중년? 8 .... 14:40:43 1,312
1181214 충치치료 신경치료 아직도 많이 아픈가요?? 2 ㅇㅇ 14:40:16 443
1181213 청바지 세탁기에 그냥 빨아도 될까요 12 .. 14:39:20 867
1181212 존노랑 길병민 같은팀이었다면 9 우승했을까요.. 14:37:35 565
1181211 마장현대 아시는 분 계신가요? 5 00 14:37:27 310
1181210 (택혐주의) 미국이 손정우 보내라고 한 기소장 내용 20 ... 14:36:16 1,839
1181209 고등내신공부법 책 좀 알려주세요. ㆍㆍ 14:34:17 174
1181208 광주광역시 사시는 님들 이사업체 추천좀 해주세요 .. 14:34:11 106
1181207 고 2 아들 컴퓨터 상의드립니다 1 oo 14:34:09 258
1181206 출산율이 세계 꼴지인 나라에서 부동산이 전부아닙니디 5 으이구 14:33:44 771
1181205 계속 어지럽고 체하는 부모님 mri 찍을까요? 7 .. 14:29:16 702
1181204 혹시 문구점에 이런 물건 있을까요? 9 ㅇㅇ 14:23:47 638
1181203 집값에 대해 사견 10 .. 14:23:28 1,043
1181202 이런 사람은 무슨 일을 해야할까요 6 ㅁㅁ 14:22:41 630
1181201 '콘돔 끼우기' 시연하려다 학부모 항의에 취소 27 ... 14:22:34 3,773
1181200 20년째 집값 지켜보자는 남편 22 14:14:53 2,990
1181199 맞벌이 가사분담ㅠㅠ 지혜를 주세요ㅠㅠ 19 워킹맘 14:13:49 1,023
1181198 주택구입자금 대출받은거 10% 갚으라고 갑자기 연락오는 9 ㅇㅇ 14:13:47 1,274
1181197 김현 전 의원 탈당..5기 방통위원 사실상 '확정' 12 ㅇㅇㅇ 14:12:26 880
1181196 교육은 돈과 비례하긴 하네요 2 ㅇㅇ 14:11:08 1,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