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조성진 같은 사람들을 보면 전생이 없다고는..

... | 조회수 : 6,248
작성일 : 2019-06-12 18:02:07

이제 스물 대여섯 된 사람의 생각의 깊이라고 보기 어려운 얘기들을 하네요

인터뷰마다 저 나이에 저런 생각을 어떻게 할까 싶어요

전생이 없다면 이해하기 힘들 정도예요

두어살 된 듯한 여자애가 리듬에 맞춰 관광버스춤을 추는 영상을 보면서도 너무 완벽한 춤사위라 전생을 의심했는데

아무래도 전생은 있지싶어요

IP : 125.177.xxx.228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천재
    '19.6.12 6:10 PM (175.223.xxx.23)

    어느분야든 출중한 사람들의 인터뷰나 대화를 보면 놀랍죠.
    생각의 깊이와 넓이가 일반 사람들과 달라요.
    난 저때 암것두 모르는 애 였는데 싶죠.ㅎㅎ

  • 2. ...
    '19.6.12 6:14 PM (110.15.xxx.18)

    천재는 타고나는것 같아요

  • 3. ...
    '19.6.12 6:16 PM (222.111.xxx.234)

    전생 운운하는 건 그사람의 노력은 외면하고 그저 타고 난 것에만 관심갖는 태도예요
    일정 이상의 최고 수준까지 도달하는 사람은 거기까지 갈만한 엄청난 노력을 해요.
    나이와 관계없이 그 수준에 도달하면 일반 사람은 알 수 없는 과정과 깨달음을 얻을 수 밖에 없어요
    그 노력은 폄하하고 전생이라니...

  • 4. ...
    '19.6.12 6:25 PM (125.177.xxx.228)

    노력해서 스물 대여섯이 할 수 있는 생각의 깊이를 넘는 거 같으니까 하는 말이죠
    노력을 폄하했다는 단정을 하시는 걸 보니 전생에 음..

  • 5. ...
    '19.6.12 6:33 PM (175.223.xxx.16)

    저도 그런게 있을것 같아요
    사고의 깊이가 사람마다 다 달라요

    평생을 살아도 엄청 단순한 사람이 있고

    그냥 단순 머리좋고 나쁘고의 차이는 아니라고봐요

  • 6. ㄱㅇㅇ
    '19.6.12 6:43 PM (175.214.xxx.205)

    노력한다고 다되는건 아니니...전생이라고 말하긴 그렇고,,운명...............이란게 있는거 같아요.

  • 7. ㅎㅎ
    '19.6.12 7:04 PM (175.125.xxx.5)

    전생보다는 그냥 타고남이죠. 축복받은 유전자의 발현이요.
    그냥 인정하면 됩니다. 역사적으로 보면 몇몇 천재가 세상을 바꾸잖아요.

  • 8. 조성진이
    '19.6.12 7:16 PM (223.39.xxx.50)

    뭐라고 했는데요 ? 그것부터 좀

  • 9. ...
    '19.6.12 7:21 PM (125.177.xxx.228)

    김유식 ㅈㅅㅌㅇ지만 수고를 들여 번역한 글이라 링크 붙일게요

    http://m.dcinside.com/board/sungjincho/55654

  • 10. 조성진은
    '19.6.12 7:55 PM (218.39.xxx.47)

    피아니스트가 되기 위해 이 세상에 태어난 사람 같아요. 멋진 청년^^

  • 11.
    '19.6.12 9:35 PM (118.222.xxx.21)

    연예인중에 저사람은 연예인하려고 태어났구나 싶은 사람 있잖아요. 각분야마다 있겠지요.

  • 12. ...
    '19.6.13 7:52 AM (223.62.xxx.68)

    전생이 있다는 근거로 삼기에는 너무 빈약한데요.
    그보다는
    스물 대여섯이 할 수 없는 생각을 하니까 천재구나
    천재가 괜히 천재가 아니구나 인정하는 게 앞뒤 맞고 논리적이지 않을까요.

    일반인들은 본인들 기준에서 이해할 수 없는 어떤 것을 보면 엉뚱한 곳으로 튀어나가 나름 이유를 끼워맞추는 경향이 있는데요.
    진실은 심플한 겁니다.
    위의 어느 분 말씀처럼
    평생을 살아도 유아에 머무르는 사람이 있고
    이제 갓 스물이어도 일반인이 상상할 수 있는 한계를 아예 무의미하게 만드는 깊이의 사람이 있는 거죠. 아 그렇구나, 너는 내가 보기앤 다시 태어난 수준의 사람으로 보이는데
    그만큼 너는 천재구나... 생각하는 게 맞다고 봅니다.
    천재를 범재의 기준으로 보려고 하니 이상한 말이 그럴듯해 보이는 거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9112 유주얼 서스펙트 ㅇㅇ 02:42:27 63
1449111 냉장고고장 시간을 1년 전으로 돌리고 싶어요 타임머신 02:40:34 129
1449110 제2금융권 대출 받는 순간 시중 은행대출 막히나요? 1 ㅇㅇ 02:31:55 139
1449109 실패해도 다시 시작할 수 있는 02:26:14 97
1449108 자유한국당, 소방관 국가직을 떼를 써가며 반대하는 이유가 뭔가요.. 2 ... 02:22:47 175
1449107 샌들 신고 뒤꿈치 상처날때 좋은 상품 1 샌들 02:19:07 137
1449106 유로 환전 싸게 하는 방법 궁금합니다 .... 02:11:26 61
1449105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1 아이에게 01:48:04 384
1449104 말로 막 퍼부어주고 싶을땐 어떻게 참으세요?? 1 열받아 01:46:51 358
1449103 일본영화 오 루시 보신 분, 대사 질문요 ... 01:30:36 101
1449102 캠핑갈때 부르스타 가져가도 되죠? 2 ㅁㅁ 01:25:16 263
1449101 제일 좋아하는 미드 딱 하나만 추천해주세요. 15 온니원 01:23:00 712
1449100 남이섬 근황.jpg 5 ... 01:06:05 1,963
1449099 허리운동에 고릴라 자세요. 8 오호. 01:04:58 664
1449098 분리수거 궁금증... 어디까지 해보셨나요? 1 궁금함 01:03:21 264
1449097 길은정씨 나오던 만들어볼까요 아시는분 ㅇㅇㅇ 00:55:59 350
1449096 여섯번째 남자 2 00:55:35 355
1449095 바람둥이 남편이나 상간녀에게 가장 많이 들은 말이 뭐에요? 4 비온다 00:52:04 1,801
1449094 이밤에 천칼로리먹었어요;;; 5 ㅠㅠ 00:46:21 1,466
1449093 평소 지적당했던 상사에게 업무지시를 받는 꿈 .. 00:41:00 162
1449092 성수동 문대통령님 다녀가신 구두방 갔었는데 2 돼지바맛 00:31:49 1,335
1449091 (속보)제주도민들 이재명 고소 3 쓰레기감시인.. 00:31:37 1,718
1449090 액젓을 딱 한가지만 산다면? 12 액젓 00:31:17 970
1449089 골목식당 칼국수집 4 힘내세요 00:23:46 2,090
1449088 울고싶은 장제원 페북 ㅋㅋㅋ 11 어쩌나 00:16:06 2,6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