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도를 아십니까! 용하네요~~~

.. | 조회수 : 2,364
작성일 : 2019-05-20 17:12:51

예전에는 저한테 말 거는 도를 아십니까!
하는애들이 없었거든요..
요즘에는 이게 3제인가 싶을 정도로
많이 힘들어요.
일에서도 실수가 많고 가정도 마찮가지고..
하여 매일 울상으로 다녀서 그런 건지
부쩍 말을 많이 시킵니다.
그럴 때마다 쌩 하고 그냥 지나가곤 했는데
이제는 한번 말을 해 볼까 하는 생각까지 드네요..
농입니다..
그정도로 너무 힘드네요..
IP : 183.101.xxx.115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효
    '19.5.20 5:15 PM (222.113.xxx.45)

    가지마세요. 그거 은근한데로 차 태워서 끌고가요. 그런 다음에 헛소리 몇 마디 하고 돈 내놓으라고 합니다. 무서운 사람들도 있어요.

  • 2. ..
    '19.5.20 5:16 PM (125.177.xxx.43)

    기가 약해 보여서 그런가봐요
    잘 넘어가게 생겨서

  • 3. ...
    '19.5.20 5:18 PM (211.36.xxx.160)

    대학때 제 친구가 잡혀가서 초코파이 놓고 제사지냈잖아요.
    돈 달래서 3만원 줬대요.

  • 4. 웃는상이어도
    '19.5.20 5:23 PM (1.237.xxx.156)

    얼굴에 복이 많다고 접근합니다

  • 5. ㅋㅋ
    '19.5.20 5:32 PM (115.40.xxx.94)

    그 사람들 때문에 누가 길에서 말걸면 무조건 눈도 안마주치고 피하는 습관이 생겼어요

  • 6. 얼굴보고
    '19.5.20 6:02 PM (122.38.xxx.224)

    덤벼 드는거죠. 우울한 얼굴..걱정 있는 얼굴..표나요..

  • 7. 오래전에
    '19.5.20 6:24 PM (175.211.xxx.106)

    유학생 시절 잠시 한국에 나와서 명동 갔다가 그 도를 아십니까? 에 걸려들어서 순진한 저는 그 40대쯤으로 시골스럽게 생긴 여자분을 카페로 모셔서 커피까지 제공했다는. 결국 카페에서 이런 저런 얘기끝에 뭔굿을 하란 말 듣고 그제서야 식겁해서 그럼 안녕히~ 하고 헤어졌네요. 그때까지 전 도를 아십니까를 몰랐었거든요. 그녀는 내가 제공한 커피 마시며 날 얼마나 호구로 여겼을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9118 고유정 무죄 청원 ........ 03:46:35 60
1449117 윗배가 나왔다 안나왔다의 기준 03:27:06 62
1449116 고유정 사건 부실수사, 제주 동부경찰서 황당한 변명 1 파일100 03:24:34 145
1449115 빨대 자른 것 같은 베갯속 ? 1 그거 03:24:13 150
1449114 짠내투어 재밌네요 2 .. 03:09:50 195
1449113 시험공부하다 ㅇㅇ 03:06:16 76
1449112 유주얼 서스펙트 ㅇㅇ 02:42:27 148
1449111 제2금융권 대출 받는 순간 시중 은행대출 막히나요? 2 ㅇㅇ 02:31:55 339
1449110 자유한국당, 소방관 국가직을 떼를 써가며 반대하는 이유가 뭔가요.. 3 ... 02:22:47 336
1449109 샌들 신고 뒤꿈치 상처날때 좋은 상품 1 샌들 02:19:07 280
1449108 유로 환전 싸게 하는 방법 궁금합니다 .... 02:11:26 80
1449107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3 아이에게 01:48:04 497
1449106 말로 막 퍼부어주고 싶을땐 어떻게 참으세요?? 1 열받아 01:46:51 450
1449105 일본영화 오 루시 보신 분, 대사 질문요 ... 01:30:36 116
1449104 캠핑갈때 부르스타 가져가도 되죠? 2 ㅁㅁ 01:25:16 308
1449103 제일 좋아하는 미드 딱 하나만 추천해주세요. 15 온니원 01:23:00 945
1449102 남이섬 근황.jpg 6 ... 01:06:05 2,356
1449101 허리운동에 고릴라 자세요. 10 오호. 01:04:58 805
1449100 분리수거 궁금증... 어디까지 해보셨나요? 1 궁금함 01:03:21 307
1449099 길은정씨 나오던 만들어볼까요 아시는분 ㅇㅇㅇ 00:55:59 390
1449098 여섯번째 남자 3 00:55:35 456
1449097 바람둥이 남편이나 상간녀에게 가장 많이 들은 말이 뭐에요? 6 비온다 00:52:04 2,147
1449096 이밤에 천칼로리먹었어요;;; 5 ㅠㅠ 00:46:21 1,647
1449095 평소 지적당했던 상사에게 업무지시를 받는 꿈 .. 00:41:00 184
1449094 성수동 문대통령님 다녀가신 구두방 갔었는데 3 돼지바맛 00:31:49 1,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