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 기준에서 사람들은 안해도 되는 말을 하는데요

ㅇㅇ | 조회수 : 2,346
작성일 : 2019-02-13 05:01:53
제가 좀 소심하고 또 다른 사람 입장을 생각하게 돼서
요새 말하는 소위 팩폭이라고 하죠? 저는 그런 걸 못해요.
머릿속으론 떠올라도 조금이라도 기분 나쁠 것 같으면 안하게 돼요.
이게 습관이에요..

제가 너무 말 조심하고 다른 사람 입장 생각하고 그 기준이 높나봐요..


::너무 자세하게 써서 내용 펑합니다.. 댓글 감사해요

IP : 223.62.xxx.71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2.13 5:16 AM (221.159.xxx.185)

    아닙니다~ 원글님이 상식적인거고 상대를 배려하지 않는 언행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거죠. 그 이웃집 엄마 진짜 생각 없네요. 저도 가끔 그런 사람들 보면서 저렇게 생각없는 말로 남에게 상처주느니 차라리 평생 말을 안하고 사는게 낫겠다고 생각할 때가 있어요. 원글님이 까다로운게 아니니 고민마시고 앞으로는 그 이웃분하고 어울리지 마세요. 그런 사람때문에 상처도 받지 마시구요:)

  • 2. 어쩌다 한 번
    '19.2.13 5:37 AM (1.231.xxx.193)

    실수로 본인 아이한테 돈 안든다고
    이야기 할 수 있지만 반복하여 한다는것은
    그 사람 인격이 부족한거예요

  • 3. ...
    '19.2.13 5:49 AM (59.19.xxx.132)

    대부분 대놓고 말하진 않는데..그 엄마 이상한거 맞아요
    전 이젠 생긴걸로도 구분할 수 있을 지경이에요..
    말 막하는 사람들 막 생겼어요

  • 4. 저번에
    '19.2.13 6:01 AM (104.222.xxx.117)

    어떤분이 댓글로 올려주신 유튜브 있었는데
    무례하게 구는 사람에게 웃으면서 대처하는법? 인가 책쓴 저자 강의 였어요. 괜찮던데 한번 검색해서 보세요.

  • 5. ㅋㅋ
    '19.2.13 6:46 AM (223.62.xxx.178)

    원글은 못봤는데 댓글에 넘 공감해서요
    저도 말막하게 생긴사람은 알겠더라구요.
    마주치면 웃으면 백스텝합니다. ㅋ

  • 6. ...
    '19.2.13 7:46 AM (223.33.xxx.73)

    전 나중엔 절대 못웃겠던데요 표정이 그냥 썩음..
    전 진짜 잘웃는데 장례식에서도 웃고 면접에서도 웃지말란 소리 들을 정도로 웃는데 웃음이 사라졌죠
    솔직히 웃을수 있는 분들은 덜당해서 그러신것같아요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4011 자연사박물관 어린이 도슨트? 그거하면 뭐가좋아요? ... 09:11:47 24
1384010 아들 딸 갈라서 싸우는거 보니 ddd 09:08:57 78
1384009 아들딸 이간질시키는 요상한 글들 출몰 ㄱㄱㄱ 09:03:09 107
1384008 서울숙소요 ........ 08:55:37 62
1384007 창원 잘 아시는 분.. 3 .. 08:54:21 126
1384006 와 윤세아씨랑 김병철씨(파국교수) 4 ㅋㅋㅋㅋ 08:44:35 2,317
1384005 어디에 쓰는 돈이 제일 아까우세요? 13 08:41:13 1,191
1384004 육아 ㅡ 언제쯤 제 시간 쓸수 있나요? 망잉 08:39:13 140
1384003 계절에 안 어울리는 질문 1 ... 08:35:02 213
1384002 한쪽으로만 씹으면 금방 얼굴이 달라지나요 4 ooo 08:32:29 604
1384001 자존감이 낮은 사람일수록 자존심이 세다는 말 공감하시나요? 5 : 08:31:47 883
1384000 호텔인데 직원이 문열고 들어왔다나갔어요 12 .. 08:27:40 1,967
1383999 CNN, 한진 일가 대서특필 1 여곡성 08:23:14 611
1383998 돼지고기 해동한다고 밤새 실온에 놔뒀는데 1 흑흑 08:14:50 581
1383997 100억 자산 집에 초대받곤 쌍욕할 뻔했어요 23 답글로그인 08:13:50 4,472
1383996 문대통령이여- 기꺼이 역사의 악역을 한번 담당하시라! 꺾은붓 08:06:01 297
1383995 아들이 엄마 케이 같대요. 3 ㅠㅠ 08:03:33 978
1383994 요즘 겉옷 뭐 입으시나요 5 ooo 07:46:40 1,486
1383993 성악가 조수미와 신영옥은 음악스타일이 어떻게 다른가요? 6 성악 07:38:49 784
1383992 강남역이나 대치동에 남자 커트 잘하는 미용실 추천 부탁드려요.... 커트 07:33:51 106
1383991 과도한 음주로 얼굴이 상했어요 7 속상 07:14:29 1,299
1383990 마침내! 김경수도지사 저서 구매가능 및 집회정보입니다. 9 ㅇㅇㅇ 07:13:25 345
1383989 쌀가루가 많은데 이용방법이 뭐가 있을까요? 7 ㅠㅠ 07:03:33 511
1383988 82 죽순이의 간단한 게시글 플로우 분석 4 분석 07:01:28 674
1383987 조현아는 아직도 박창진 사무장 지옥 스케쥴 돌리나요? 9 잠재적 살인.. 06:49:43 1,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