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다른 사람 앞에서 남 자랑하는 사람 심리는 뭘까요

... | 조회수 : 3,295
작성일 : 2019-02-13 02:24:04
오랜만에 연락 온 친구가 요새 왜 그렇게 바쁘냐 하길래
이사 준비로 바쁘다 했습니다.
사실 이 친구가 형편이 많이 어렵고 이사를 가고 싶어하는데
돈때매 못가는걸 알기에 그간 이사 이야기는 하지 않았어요.
그냥 이사하고나서 말해주려고 했죠.
아무튼 친구가
대뜸 어디로 이사 하냐 묻길래 이야기 해줬어요.
그랬더니 엄청 놀라며 거기 비싼데 가려고 그러냐 하길래
제가 당연히 대출 받아 가지 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친구가 갑자기 한다는 말이
자기 사촌 여동생이 그 아파트랑 비슷한 가격 아파트를 샀는데
빚 한개도 안내고 몽땅 현금으로 갔다고 자랑을 하네요.
말투는 이랬습니다.
내 사촌 여동생은 너랑 비슷한 가격 아파트 결혼할 남자가 몽땅 현금으로
사서 들어갔다. 라고 하는데 좀 격양된 말투였어요.
전 순간 어떻게 반응을 해줘야 하나. 뭘 바라고 저런 이야기를 한걸까
나는 얼굴도 존재도 모르는 그 사람을 부러워 해달란 건가...
수많은 생각들이 스쳤고 그 후... 친구에게 응. 이렇게 이야기를 했어요.
그랬더니 친구가 또 앵무새처럼 반복...
내 사촌여동생은 남자가 대출 하나 없이 현금으로 샀다더라. 반복...
그래서 제가 한마디 했어요.
친구야 그건 아무도 몰라!
라고요.
그랬더니 아무말 안하고 다른 말로 넘기네요.

제가 왜 이런 반응을 보이냐면 이 친구는 전부터 그렇게도
전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에 관한 자랑을 해요.
누구 남편 월급 얼마더라. 어디 살더라.
근데 전 진심 안부러워요. 누군지도 모르는데 부러울리가 있나요.
그런데 친구는 자꾸 저더러 부러워하라는 무언의 메세지를 줘요.
첨엔 그냥 맞장구 좀 쳐줬죠.
근데 이번일은 너무 짜증이 나네요.
IP : 211.36.xxx.175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2.13 2:29 AM (39.7.xxx.33)

    지인이 그런스타일 인데,
    나중에 알고보니 지인이 자랑하던 그사람들 다 교회 사람,,
    압구정 대형교회 다니면서 보고 들은 잘난 교인들 얘기를 마치 본인 주변사람 인것처럼 늘 하더라구요,

  • 2. ...
    '19.2.13 2:35 AM (211.225.xxx.219)

    짜증나는 거 이해해요
    제 주변에도 한 명 있는데 너무 듣기 싫어요
    그 사람은 그런 말을 할 때마다 눈을 개구리처럼 뜨면서 입을 동그랗게 벌리고 연극하듯이 오버하며 말해요
    대체 뭐라고 대꾸하는 게 그가 원하는 대답일까요
    언제 한번 듣다듣다 크게 짜증을 낸 적 있는데 그 사람이 왜 갑자기 짜증내냐며 정신 이상하다길래 싸웠네요 ;

  • 3. 인정욕구
    '19.2.13 2:45 AM (110.12.xxx.140)

    겉으론 내가 이래봬도, 너보다 형편은 안 좋,아도
    나 무시하지마 나 그런 사람들도 알고 있어

    원그님에게 경쟁의식이나 피해의식 있는것 같고
    둘을 비교하면 자기가 쳐지는거 자기도 알고 님도 아니까
    제3자 끌여들여서 방패막 삼아 수동적 공격성을 내보이는 겁니다

  • 4. 인정욕구2222
    '19.2.13 2:54 AM (220.116.xxx.216)

    본인이 쳐지니 주변사람 끌어들여 같은급이라는거 알리고픈거죠

  • 5. ㅌㅌ
    '19.2.13 3:43 AM (42.82.xxx.142)

    열등감이 심한 사람들이 저래요
    남보다 못나보이기 싫으니 주위사람들 끌어들여서
    난 이렇게 잘난 사람들과 친하다 과시하려는 심리..
    그리고 본인은 별볼일 없어요

  • 6. 피곤한
    '19.2.13 6:32 AM (124.58.xxx.208)

    이모 자랑하는 친구 있었어요. 돈자랑. 부모도 아니고 이모 자랑까지 듣기 피곤하더라구요. 심지어 이모의 미모 자랑까지. 그냥 곱상한 아주머니 정도지 되게 미인까지는 아니던데 호응없음 말일이지 몇번을 얘기하더라구요.

  • 7.
    '19.2.13 7:15 AM (182.221.xxx.96)

    친구분의 의도는
    듣고 나니 배가 아프고 원글님이 스스로 자랑스러워할 것 같으니 대출이 없는 사람도 있다. 원글정도는 딱히 부러울 것도 대단할 것도 없다 라고 스스로도 정신 승리하고 원글님에게도 아 나처럼 대출 껴서 가는 사람은 아무것도 아니구나 하는 깨달음을 주기 위해서 같네요. 이런 사람들 종종 있죠

  • 8. ㅠㅠ
    '19.2.13 8:16 AM (211.179.xxx.85)

    사촌형부가 저런 타입이에요.
    엄청 인정받고 싶어하는데 별로 내세울 건 없는...

    예전에 사촌들끼리 사이 좋아 부부 동반으로 가끔 모였었는데 서울대 나온 사촌에게 자기네 옆집 아들이 서울대 나왔다고...가까운 친척이나 친구도 아닌 옆집 아들이 웬말인지...준재벌급이랑 결혼해서 강남 유명 아파트에서 신혼 시작하는 사촌에게는 자기 형수 여동생 친구(하도 여러번 얘기해서 워딩 정확히 기억)가 거기 산다고..ㅠㅠ

    세월이 흘러 그 집 딸 결혼식 갔더니 마지막에 모 국회의원의 축사가 있겠다 하더니 국회의원 축사를 동영상으로 찍어와서 상영하더군요. 그 국회의원은 결혼하는 부부 이름도 모르는 것 같던데 영혼없이 결혼 축하드립니다, 행복하게 잘 사시길 바랍니다, 끝.

    처음에는 왜 저러나 싶었는데 이제는 그냥 우습기도 하고 짠할 지경이에요.

  • 9. ㄴ지ㅡ힞
    '19.2.13 9:03 AM (180.65.xxx.37)

    알지도못하는사람. 자랑해대는사람들이 있어요
    진짜어쩌라규??

    저는 그냥 영혼없게 부럽네하고말아요 그래야끝이나요

  • 10. 내비도
    '19.2.13 9:14 AM (220.76.xxx.99)

    자아가 희미한 사람들이 그러기 쉽죠.
    대게 열등감 심하고, 자존감도 낮아요.
    자신보다 처지가 안좋은 사람들에겐 우월감도 높아 종종 얕잡아 봐요.

  • 11. 인정욕구
    '19.2.13 10:40 AM (124.57.xxx.17)

    갖가지방법으로
    애잔합니다만 인정욕구죠
    나 칭찬해달라 나 감탄해달라
    밥줘 안아줘하는 아가같지요ㅡ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16261 체한게 배는 안아프고 두통이 되기도 하나요 헬프미 08:50:11 11
1416260 고양이한테 심하게 물렸는데요 1 ㅜㅜ 08:46:33 83
1416259 대박!!! 아 시원해. 4 동해 08:45:50 352
1416258 우리동네 1 여기요 08:43:08 63
1416257 외국에서 자란학생 한국 기숙사 고등학교로 보내고 싶어요 3 캐나다 08:37:05 207
1416256 mbc 드라마 M 대사 중에서 feat. 심은하 초록눈 1 1994 08:36:16 123
1416255 페이스북 메신저를 사용할수 없다는건 1 아싸 08:28:27 99
1416254 오늘 걷기운동 하시는 분들 나가세요? 2 나가고싶다 08:26:57 524
1416253 일룸침대 샀는데 잘한걸까요 13 배송기다리는.. 08:26:43 482
1416252 혼자 다녀올만한 해외여행 3 혼자 08:21:52 470
1416251 35살과 .. 41살...?? 5 313 08:10:29 1,001
1416250 캐스팅보트 쥔 오신환 공수처 패스트트랙 반대표 던지겠다 4 자한당2중대.. 08:07:47 571
1416249 아침에 고춧가루가 들어가지 않는 국 어떤게 있을까요 10 ..... 07:57:40 711
1416248 8월달 호주여행 어떤가요? 호주여행 07:54:33 108
1416247 자한당 에휴 수준 ㅜ 2 ㄴㄷ 07:52:13 461
1416246 처방전 없이 알약 해외여행갈때 기내반입되나요? 2 맴맴맴맴 07:48:00 485
1416245 독감이라 타미플루 복용중인 중학생 시험보게 해야할까요 13 독감 07:47:38 993
1416244 김남길 발성 안좋아 8 07:46:15 809
1416243 마약 운좋게 안걸리고 있는 연예인 11 ... 07:41:21 4,218
1416242 술먹었을때와 추울때 나타나는증상이 있어요 ㅇㅇ 07:39:27 208
1416241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페북 펌) 5 ... 07:38:34 293
1416240 ‘지친 이재명 지사, 위로하는 여당 의원’ 9 ㅇㄹㄹ 07:37:21 625
1416239 제 남친은 예쁘단 말이 안나오나봐요... 43 미호 07:33:36 2,491
1416238 33평 거실에 벽걸이에어콘 하신분 2 씨앗 07:22:58 592
1416237 남편이 82쿡을 공유하고 싶다는데 29 ... 07:21:02 2,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