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다른 사람 앞에서 남 자랑하는 사람 심리는 뭘까요

... | 조회수 : 3,493
작성일 : 2019-02-13 02:24:04
오랜만에 연락 온 친구가 요새 왜 그렇게 바쁘냐 하길래
이사 준비로 바쁘다 했습니다.
사실 이 친구가 형편이 많이 어렵고 이사를 가고 싶어하는데
돈때매 못가는걸 알기에 그간 이사 이야기는 하지 않았어요.
그냥 이사하고나서 말해주려고 했죠.
아무튼 친구가
대뜸 어디로 이사 하냐 묻길래 이야기 해줬어요.
그랬더니 엄청 놀라며 거기 비싼데 가려고 그러냐 하길래
제가 당연히 대출 받아 가지 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친구가 갑자기 한다는 말이
자기 사촌 여동생이 그 아파트랑 비슷한 가격 아파트를 샀는데
빚 한개도 안내고 몽땅 현금으로 갔다고 자랑을 하네요.
말투는 이랬습니다.
내 사촌 여동생은 너랑 비슷한 가격 아파트 결혼할 남자가 몽땅 현금으로
사서 들어갔다. 라고 하는데 좀 격양된 말투였어요.
전 순간 어떻게 반응을 해줘야 하나. 뭘 바라고 저런 이야기를 한걸까
나는 얼굴도 존재도 모르는 그 사람을 부러워 해달란 건가...
수많은 생각들이 스쳤고 그 후... 친구에게 응. 이렇게 이야기를 했어요.
그랬더니 친구가 또 앵무새처럼 반복...
내 사촌여동생은 남자가 대출 하나 없이 현금으로 샀다더라. 반복...
그래서 제가 한마디 했어요.
친구야 그건 아무도 몰라!
라고요.
그랬더니 아무말 안하고 다른 말로 넘기네요.

제가 왜 이런 반응을 보이냐면 이 친구는 전부터 그렇게도
전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에 관한 자랑을 해요.
누구 남편 월급 얼마더라. 어디 살더라.
근데 전 진심 안부러워요. 누군지도 모르는데 부러울리가 있나요.
그런데 친구는 자꾸 저더러 부러워하라는 무언의 메세지를 줘요.
첨엔 그냥 맞장구 좀 쳐줬죠.
근데 이번일은 너무 짜증이 나네요.
IP : 211.36.xxx.175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2.13 2:29 AM (39.7.xxx.33)

    지인이 그런스타일 인데,
    나중에 알고보니 지인이 자랑하던 그사람들 다 교회 사람,,
    압구정 대형교회 다니면서 보고 들은 잘난 교인들 얘기를 마치 본인 주변사람 인것처럼 늘 하더라구요,

  • 2. ...
    '19.2.13 2:35 AM (211.225.xxx.219)

    짜증나는 거 이해해요
    제 주변에도 한 명 있는데 너무 듣기 싫어요
    그 사람은 그런 말을 할 때마다 눈을 개구리처럼 뜨면서 입을 동그랗게 벌리고 연극하듯이 오버하며 말해요
    대체 뭐라고 대꾸하는 게 그가 원하는 대답일까요
    언제 한번 듣다듣다 크게 짜증을 낸 적 있는데 그 사람이 왜 갑자기 짜증내냐며 정신 이상하다길래 싸웠네요 ;

  • 3. 인정욕구
    '19.2.13 2:45 AM (110.12.xxx.140)

    겉으론 내가 이래봬도, 너보다 형편은 안 좋,아도
    나 무시하지마 나 그런 사람들도 알고 있어

    원그님에게 경쟁의식이나 피해의식 있는것 같고
    둘을 비교하면 자기가 쳐지는거 자기도 알고 님도 아니까
    제3자 끌여들여서 방패막 삼아 수동적 공격성을 내보이는 겁니다

  • 4. 인정욕구2222
    '19.2.13 2:54 AM (220.116.xxx.216)

    본인이 쳐지니 주변사람 끌어들여 같은급이라는거 알리고픈거죠

  • 5. ㅌㅌ
    '19.2.13 3:43 AM (42.82.xxx.142)

    열등감이 심한 사람들이 저래요
    남보다 못나보이기 싫으니 주위사람들 끌어들여서
    난 이렇게 잘난 사람들과 친하다 과시하려는 심리..
    그리고 본인은 별볼일 없어요

  • 6. 피곤한
    '19.2.13 6:32 AM (124.58.xxx.208)

    이모 자랑하는 친구 있었어요. 돈자랑. 부모도 아니고 이모 자랑까지 듣기 피곤하더라구요. 심지어 이모의 미모 자랑까지. 그냥 곱상한 아주머니 정도지 되게 미인까지는 아니던데 호응없음 말일이지 몇번을 얘기하더라구요.

  • 7.
    '19.2.13 7:15 AM (182.221.xxx.96)

    친구분의 의도는
    듣고 나니 배가 아프고 원글님이 스스로 자랑스러워할 것 같으니 대출이 없는 사람도 있다. 원글정도는 딱히 부러울 것도 대단할 것도 없다 라고 스스로도 정신 승리하고 원글님에게도 아 나처럼 대출 껴서 가는 사람은 아무것도 아니구나 하는 깨달음을 주기 위해서 같네요. 이런 사람들 종종 있죠

  • 8. ㅠㅠ
    '19.2.13 8:16 AM (211.179.xxx.85)

    사촌형부가 저런 타입이에요.
    엄청 인정받고 싶어하는데 별로 내세울 건 없는...

    예전에 사촌들끼리 사이 좋아 부부 동반으로 가끔 모였었는데 서울대 나온 사촌에게 자기네 옆집 아들이 서울대 나왔다고...가까운 친척이나 친구도 아닌 옆집 아들이 웬말인지...준재벌급이랑 결혼해서 강남 유명 아파트에서 신혼 시작하는 사촌에게는 자기 형수 여동생 친구(하도 여러번 얘기해서 워딩 정확히 기억)가 거기 산다고..ㅠㅠ

    세월이 흘러 그 집 딸 결혼식 갔더니 마지막에 모 국회의원의 축사가 있겠다 하더니 국회의원 축사를 동영상으로 찍어와서 상영하더군요. 그 국회의원은 결혼하는 부부 이름도 모르는 것 같던데 영혼없이 결혼 축하드립니다, 행복하게 잘 사시길 바랍니다, 끝.

    처음에는 왜 저러나 싶었는데 이제는 그냥 우습기도 하고 짠할 지경이에요.

  • 9. ㄴ지ㅡ힞
    '19.2.13 9:03 AM (180.65.xxx.37)

    알지도못하는사람. 자랑해대는사람들이 있어요
    진짜어쩌라규??

    저는 그냥 영혼없게 부럽네하고말아요 그래야끝이나요

  • 10. 내비도
    '19.2.13 9:14 AM (220.76.xxx.99)

    자아가 희미한 사람들이 그러기 쉽죠.
    대게 열등감 심하고, 자존감도 낮아요.
    자신보다 처지가 안좋은 사람들에겐 우월감도 높아 종종 얕잡아 봐요.

  • 11. 인정욕구
    '19.2.13 10:40 AM (124.57.xxx.17)

    갖가지방법으로
    애잔합니다만 인정욕구죠
    나 칭찬해달라 나 감탄해달라
    밥줘 안아줘하는 아가같지요ㅡ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4668 아파트 리모델링도 한번 하면 몇년 늙나요? ... 11:02:43 12
1484667 조국, 백번 양보해서 임명했다칩시다! 4 흠.. 11:02:19 46
1484666 내년 건보료 3.2% 인상…월평균 직장가입자 3653원·지역가입.. 1 —- 11:01:53 27
1484665 토할것 처럼 압안에 침이 자꾸 고이는데요 ㅡㅡ 11:01:13 11
1484664 @@외고 논문 검색하니 1 ee 11:00:43 42
1484663 안젤리나 졸리, 광화문 풍림스페이스본 전세 계약했다 1 노재팬!!!.. 11:00:35 193
1484662 홈쇼핑 AHC아이크림 한국콜마 제조네요. 1 ... 10:58:12 52
1484661 노재팬 - 나스 파우더 대체품 찾아요! ... 10:58:09 27
1484660 이럴때 어떻게 하나요? 1 초등맘 10:57:58 34
1484659 가정용 세탁기 13킬로 통돌이 작으려나요? 4 세탁기 10:57:20 63
1484658 조국 "국민청문회 열리면 출석..명백한 허위사실 유포 .. 17 뉴스 10:56:03 245
1484657 검찰개혁을 위해 조국 법무장관 임명하되 2 검찰 개혁을.. 10:56:01 35
1484656 현재 지하철 역.. 2 현재 지하철.. 10:55:54 146
1484655 추석전에 늦은휴가를 가는데 추석택배 10:51:47 86
1484654 문재인 지지율 데드크로스 25 .... 10:50:30 508
1484653 고1 영어학원비 45만원이 보통인가요? 5 여어 10:50:07 271
1484652 文이 아베에 돌직구 던진 5가지 이유 1 왜구길들이기.. 10:49:31 270
1484651 40대 후반 데일리백 이거 어때요? 13 선물용 10:47:17 582
1484650 직장 후배 아버님 상 에 부조만 하고 못갔는데 위로문자를 어떻.. 00 10:46:26 85
1484649 폭언전화 받은 후 멘탈이 나가네요 6 .. 10:44:26 857
1484648 시립대면접 일정 1 ㅇㅇ 10:44:20 61
1484647 눈두덩이 지방 제거 주사 눈두덩이 10:43:26 98
1484646 악마가 너의 이름..열여덟...갑자기 재밌어지네요 3 .... 10:42:04 304
1484645 남자에 대한 집착과 아빠의 사랑은 무슨 관계가 있나요? 5 ... 10:40:31 288
1484644 175,000 조국을 지키자 11 호수 10:40:04 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