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다른 사람 앞에서 남 자랑하는 사람 심리는 뭘까요

... | 조회수 : 3,128
작성일 : 2019-02-13 02:24:04
오랜만에 연락 온 친구가 요새 왜 그렇게 바쁘냐 하길래
이사 준비로 바쁘다 했습니다.
사실 이 친구가 형편이 많이 어렵고 이사를 가고 싶어하는데
돈때매 못가는걸 알기에 그간 이사 이야기는 하지 않았어요.
그냥 이사하고나서 말해주려고 했죠.
아무튼 친구가
대뜸 어디로 이사 하냐 묻길래 이야기 해줬어요.
그랬더니 엄청 놀라며 거기 비싼데 가려고 그러냐 하길래
제가 당연히 대출 받아 가지 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친구가 갑자기 한다는 말이
자기 사촌 여동생이 그 아파트랑 비슷한 가격 아파트를 샀는데
빚 한개도 안내고 몽땅 현금으로 갔다고 자랑을 하네요.
말투는 이랬습니다.
내 사촌 여동생은 너랑 비슷한 가격 아파트 결혼할 남자가 몽땅 현금으로
사서 들어갔다. 라고 하는데 좀 격양된 말투였어요.
전 순간 어떻게 반응을 해줘야 하나. 뭘 바라고 저런 이야기를 한걸까
나는 얼굴도 존재도 모르는 그 사람을 부러워 해달란 건가...
수많은 생각들이 스쳤고 그 후... 친구에게 응. 이렇게 이야기를 했어요.
그랬더니 친구가 또 앵무새처럼 반복...
내 사촌여동생은 남자가 대출 하나 없이 현금으로 샀다더라. 반복...
그래서 제가 한마디 했어요.
친구야 그건 아무도 몰라!
라고요.
그랬더니 아무말 안하고 다른 말로 넘기네요.

제가 왜 이런 반응을 보이냐면 이 친구는 전부터 그렇게도
전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에 관한 자랑을 해요.
누구 남편 월급 얼마더라. 어디 살더라.
근데 전 진심 안부러워요. 누군지도 모르는데 부러울리가 있나요.
그런데 친구는 자꾸 저더러 부러워하라는 무언의 메세지를 줘요.
첨엔 그냥 맞장구 좀 쳐줬죠.
근데 이번일은 너무 짜증이 나네요.
IP : 211.36.xxx.175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2.13 2:29 AM (39.7.xxx.33)

    지인이 그런스타일 인데,
    나중에 알고보니 지인이 자랑하던 그사람들 다 교회 사람,,
    압구정 대형교회 다니면서 보고 들은 잘난 교인들 얘기를 마치 본인 주변사람 인것처럼 늘 하더라구요,

  • 2. ...
    '19.2.13 2:35 AM (211.225.xxx.219)

    짜증나는 거 이해해요
    제 주변에도 한 명 있는데 너무 듣기 싫어요
    그 사람은 그런 말을 할 때마다 눈을 개구리처럼 뜨면서 입을 동그랗게 벌리고 연극하듯이 오버하며 말해요
    대체 뭐라고 대꾸하는 게 그가 원하는 대답일까요
    언제 한번 듣다듣다 크게 짜증을 낸 적 있는데 그 사람이 왜 갑자기 짜증내냐며 정신 이상하다길래 싸웠네요 ;

  • 3. 인정욕구
    '19.2.13 2:45 AM (110.12.xxx.140)

    겉으론 내가 이래봬도, 너보다 형편은 안 좋,아도
    나 무시하지마 나 그런 사람들도 알고 있어

    원그님에게 경쟁의식이나 피해의식 있는것 같고
    둘을 비교하면 자기가 쳐지는거 자기도 알고 님도 아니까
    제3자 끌여들여서 방패막 삼아 수동적 공격성을 내보이는 겁니다

  • 4. 인정욕구2222
    '19.2.13 2:54 AM (220.116.xxx.216)

    본인이 쳐지니 주변사람 끌어들여 같은급이라는거 알리고픈거죠

  • 5. ㅌㅌ
    '19.2.13 3:43 AM (42.82.xxx.142)

    열등감이 심한 사람들이 저래요
    남보다 못나보이기 싫으니 주위사람들 끌어들여서
    난 이렇게 잘난 사람들과 친하다 과시하려는 심리..
    그리고 본인은 별볼일 없어요

  • 6. 피곤한
    '19.2.13 6:32 AM (124.58.xxx.208)

    이모 자랑하는 친구 있었어요. 돈자랑. 부모도 아니고 이모 자랑까지 듣기 피곤하더라구요. 심지어 이모의 미모 자랑까지. 그냥 곱상한 아주머니 정도지 되게 미인까지는 아니던데 호응없음 말일이지 몇번을 얘기하더라구요.

  • 7.
    '19.2.13 7:15 AM (182.221.xxx.96)

    친구분의 의도는
    듣고 나니 배가 아프고 원글님이 스스로 자랑스러워할 것 같으니 대출이 없는 사람도 있다. 원글정도는 딱히 부러울 것도 대단할 것도 없다 라고 스스로도 정신 승리하고 원글님에게도 아 나처럼 대출 껴서 가는 사람은 아무것도 아니구나 하는 깨달음을 주기 위해서 같네요. 이런 사람들 종종 있죠

  • 8. ㅠㅠ
    '19.2.13 8:16 AM (211.179.xxx.85)

    사촌형부가 저런 타입이에요.
    엄청 인정받고 싶어하는데 별로 내세울 건 없는...

    예전에 사촌들끼리 사이 좋아 부부 동반으로 가끔 모였었는데 서울대 나온 사촌에게 자기네 옆집 아들이 서울대 나왔다고...가까운 친척이나 친구도 아닌 옆집 아들이 웬말인지...준재벌급이랑 결혼해서 강남 유명 아파트에서 신혼 시작하는 사촌에게는 자기 형수 여동생 친구(하도 여러번 얘기해서 워딩 정확히 기억)가 거기 산다고..ㅠㅠ

    세월이 흘러 그 집 딸 결혼식 갔더니 마지막에 모 국회의원의 축사가 있겠다 하더니 국회의원 축사를 동영상으로 찍어와서 상영하더군요. 그 국회의원은 결혼하는 부부 이름도 모르는 것 같던데 영혼없이 결혼 축하드립니다, 행복하게 잘 사시길 바랍니다, 끝.

    처음에는 왜 저러나 싶었는데 이제는 그냥 우습기도 하고 짠할 지경이에요.

  • 9. ㄴ지ㅡ힞
    '19.2.13 9:03 AM (180.65.xxx.37)

    알지도못하는사람. 자랑해대는사람들이 있어요
    진짜어쩌라규??

    저는 그냥 영혼없게 부럽네하고말아요 그래야끝이나요

  • 10. 내비도
    '19.2.13 9:14 AM (220.76.xxx.99)

    자아가 희미한 사람들이 그러기 쉽죠.
    대게 열등감 심하고, 자존감도 낮아요.
    자신보다 처지가 안좋은 사람들에겐 우월감도 높아 종종 얕잡아 봐요.

  • 11. 인정욕구
    '19.2.13 10:40 AM (124.57.xxx.17)

    갖가지방법으로
    애잔합니다만 인정욕구죠
    나 칭찬해달라 나 감탄해달라
    밥줘 안아줘하는 아가같지요ㅡ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4011 자연사박물관 어린이 도슨트? 그거하면 뭐가좋아요? ... 09:11:47 27
1384010 아들 딸 갈라서 싸우는거 보니 ddd 09:08:57 90
1384009 아들딸 이간질시키는 요상한 글들 출몰 ㄱㄱㄱ 09:03:09 115
1384008 서울숙소요 ........ 08:55:37 64
1384007 창원 잘 아시는 분.. 3 .. 08:54:21 139
1384006 와 윤세아씨랑 김병철씨(파국교수) 4 ㅋㅋㅋㅋ 08:44:35 2,371
1384005 어디에 쓰는 돈이 제일 아까우세요? 13 08:41:13 1,243
1384004 육아 ㅡ 언제쯤 제 시간 쓸수 있나요? 망잉 08:39:13 143
1384003 계절에 안 어울리는 질문 1 ... 08:35:02 217
1384002 한쪽으로만 씹으면 금방 얼굴이 달라지나요 5 ooo 08:32:29 611
1384001 자존감이 낮은 사람일수록 자존심이 세다는 말 공감하시나요? 5 : 08:31:47 902
1384000 호텔인데 직원이 문열고 들어왔다나갔어요 12 .. 08:27:40 2,022
1383999 CNN, 한진 일가 대서특필 1 여곡성 08:23:14 617
1383998 돼지고기 해동한다고 밤새 실온에 놔뒀는데 1 흑흑 08:14:50 589
1383997 100억 자산 집에 초대받곤 쌍욕할 뻔했어요 23 답글로그인 08:13:50 4,545
1383996 문대통령이여- 기꺼이 역사의 악역을 한번 담당하시라! 꺾은붓 08:06:01 301
1383995 아들이 엄마 케이 같대요. 3 ㅠㅠ 08:03:33 998
1383994 요즘 겉옷 뭐 입으시나요 5 ooo 07:46:40 1,501
1383993 성악가 조수미와 신영옥은 음악스타일이 어떻게 다른가요? 6 성악 07:38:49 792
1383992 강남역이나 대치동에 남자 커트 잘하는 미용실 추천 부탁드려요.... 커트 07:33:51 107
1383991 과도한 음주로 얼굴이 상했어요 7 속상 07:14:29 1,305
1383990 마침내! 김경수도지사 저서 구매가능 및 집회정보입니다. 9 ㅇㅇㅇ 07:13:25 346
1383989 쌀가루가 많은데 이용방법이 뭐가 있을까요? 7 ㅠㅠ 07:03:33 516
1383988 82 죽순이의 간단한 게시글 플로우 분석 4 분석 07:01:28 679
1383987 조현아는 아직도 박창진 사무장 지옥 스케쥴 돌리나요? 9 잠재적 살인.. 06:49:43 1,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