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여쭤볼께요..

0마리야밥먹자0 | 조회수 : 655
작성일 : 2019-01-13 03:39:18
친할머니가 돌아가셨어요 토요일 아침 열시에 그리되셨다고..
오후3시쯤 아버지께 전화 받았네요 알고만 있으라고
제가 가봐야 하냐고 여쭸더니 아니라고 알고있으라고 전화한거라 하셨어요

할머니.. 치가떨린다 싶을정도로 막장 시어머니셨어요
할머니때문에 울엄마 유방암 걸렸었다 생각했어요
어렸을땐 그냥그냥 지내다가 나중엔 저도 왜 엄마한테 그러냐고 난리친적있고 친가쪽과 왕래 안한지 10년도 넘었어요
엄마께 전화드렸더니 가기싫다고 하셨고 알겠다 했어요
엄마마음 충분히 이해해요

며느리에게만 못되게 군게 아니고 첫째였던 울 아버지 가족모두를 싫어하셨어요 나중에 제가 아이를 낳고보니 혹시 아버지가 친아들이 아니였을까 생각될 정도였죠..

여동생한테 전화했더니 아빠전화 안왔다고 물론 안간다고 하네요
어렸을때 작은아버지네 손자들만 예뻐하고 우리형제들 미워한게 상처에요 저도 여동생도

다만 제가 마음에 걸리는건 지금 장례식장에서 오만가지마음으로 괴로우실 아버지가 많이 가엾다는거... 그거에요
내 아빠가 맘아프고 있다 생각하니 제 마음도 아파요..
오지말라고 하셨지만 전화하신거 보면 와달라는뜻 같기도해서요

남편한테는 얘기안했어요 솔직히 말하면 콩가루집안이라고 생각하면 어쩌나 뭐 그런생각도 들었어요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IP : 1.240.xxx.250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13 3:54 AM (223.62.xxx.76)

    친손자니까 조의금 하지 마시고
    가 보시면 어떨까요. 할머니 말고 아빠를 위해서.
    아버지가 지금 많이 마음도 아프지만 정말 외로우실 것 같아요.
    가서 같이 있어 드리면 아빠가 아주 든든하실 거란 생각이 들어요. 만약 갔는데도 굳이굳이 등 떠밀어 돌려보내시면 정말 가라는 거니까 돌아오시면 되고요.

  • 2. 악연
    '19.1.13 4:23 AM (218.150.xxx.196)

    할머니가 살아있는 상태에서의 할머니가 참석하는 집안 행사라면 갈 필요 없겠지요.
    하지만 할머니가 돌아가셨기 때문에 이젠 할머니와의 악연을 끊는 절차라고 생각하고 참석할 수도 있지 않을까요?

    장례 치르고, 할머니에 대한 기억도 함께 묻어버리면 되겠네요.

  • 3. 생각
    '19.1.13 6:03 AM (125.176.xxx.243)

    필요없고 맘대로 하세요

    아주 간단해요

    제가 보기에는 안가는게 좋을 것같네요

    물론 저라면 갑니다
    한 바탕하러

  • 4. 한바탕하러
    '19.1.13 9:26 AM (175.198.xxx.197)

    가는게 아니고 아버지의 손잡고 위로해주러 가고 싶으면
    가는게 좋을거 같네요.

  • 5. 그냥
    '19.1.13 10:18 AM (221.140.xxx.139)

    마음 정리하러 다녀오시는 것도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을 가지고 계신 것도 괴로우실테니
    아버지께는 그래도 어머니시니 위로가 필요하실테고

  • 6. 그냥
    '19.1.13 10:18 AM (221.140.xxx.139)

    윗님 아무말 대잔치 마세요.
    장례식장에 한바탕 뭐하러가요.
    이미 떠난분 놓고 혼자 패륜아 타이틀 쓰는건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64323 마흔됐는데 적응 안되네요 내나이마흔 16:55:15 79
1364322 정치관련글에 빈댓글 시작한 인간 대체 누구예요? 7 아오 열받어.. 16:52:08 65
1364321 6~7명 숙소 LA한인타운.. 16:50:58 43
1364320 스카이캐슬에서 가장 한심한 부분 2 .. 16:49:07 377
1364319 펌)털잘알의 다스뵈이다ㅋㅋㅋ 6 ㅎㅎㅎ 16:48:18 132
1364318 Sns에서 나눈 대화내용을 공개할 경우 조심 16:47:39 67
1364317 예서인생과 당신인생은 다를거야 6 16:44:59 368
1364316 40대 초반 은은한 립스틱 추천해주세요 3 실장 16:44:37 278
1364315 헐... 손혜원을 영입한 게 문대통령였군요?? 22 그랬구나 16:40:49 510
1364314 사회복지사 자격증취득하려고 하는데요. 2 사회복지사 .. 16:40:11 130
1364313 고2 올라가는 남학생 세종시 전학 ㅇㅇ 16:39:45 98
1364312 음악 좀 찾아 주세요 ㅠ (심은하 청춘의 덫에 자주 나왔어요) 음악 16:31:31 92
1364311 나경원vs김어준 5 뉴스공장 16:31:04 235
1364310 일단 머리가 4 스카일캐슬 16:30:15 301
1364309 제 진로고민이예요.@ 3 @@ 16:25:40 319
1364308 격달로 제대로생리를해요 생리 16:19:09 200
1364307 보통 결혼비용은 남자가 여자보다 압도적으로 많지 않나요? 16 결혼 16:18:37 848
1364306 네일케어 받는데 얼마나 걸리나요 2 케어 16:18:20 171
1364305 명동 나갔더니 요즘은 과자가게가 많이 생겼네요 3 명동구경 16:16:28 912
1364304 와... SBS에서 손혜원 완전 탈탈 터네요 ㄷ 27 끝판다 16:16:20 1,579
1364303 제주도에 녹지병원 인수 요청 확인 3 후쿠시마의 .. 16:15:05 204
1364302 예술가 남자들은 뭔매력이 있을까요 12 ㅇㅇ 16:14:22 742
1364301 애증의 연근조림 5 ... 16:12:34 423
1364300 양파색이요 2 궁금이 16:11:39 89
1364299 손혜원으로 난리 치시는 분들 19 뭐가 중헌디.. 16:10:54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