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제 제발 그만 합시다.

!!!! 조회수 : 1,625
작성일 : 2012-11-15 20:02:16

참다참다 글 올립니다.

자게판 씨잘데기 없는 논쟁, 참 많기도 많습니다만 이노무 전업 대 직장맘 논쟁, 정말 지겹지 않으셔요들?

제가 이 자리에서 정리해드릴께요.

 

전업주부의 세계에도 빈부차가 커요.

소위 말하는 '팔자좋은' 전업도 있고, 외벌이 남편이 벌어다주는 돈으로 아슬아슬하게 살림꾸리며 힘들어하는 분도 있죠.

전업주부로서의 삶에 만족감 느끼는 분도 많고, 자괴감 느끼는 분도 많고,

다시 직장 얻고 싶은 분도 많고,

잘 다니던 직장 때려치고 전업주부 되는 분도 많아요.

그쵸?

 

직장맘들 세계는 어떤가요?

82회원님들 좋아하시는 전문직 여성으로 드라마에 나오는듯한 커리어우먼의 세계를 멋지게 펼치는 분들도 있고,

생계를 꾸리기위해 힘겨운 직장생활하시는 분들도 있어요.

직장에 다니는게 적성에 맞아 신나게 일하시는 분들도 있고,

건강도 안좋고 적성에도 안맞지만 어쩔수없이 직장다니시는 분들도 있고요.

그쵸?

 

그러니까 결론은, 다 제 형편껏, 깜냥에 맞게, 그릇에 맞게 자기 갈길 가시는 거예요.

자기 인생 사시는 거구요.

정답은 없어요.

내 인생이 있을 뿐이지.

 

그러니 이제 논쟁은 그만합시다.

제발요.

IP : 188.60.xxx.166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15 8:03 PM (14.52.xxx.192)

    그러게요...

  • 2. 스뎅
    '12.11.15 8:04 PM (124.216.xxx.225)

    전업vs직장맘,노처녀vs유부= 지긋지긋지긋

  • 3. 폴리
    '12.11.15 8:05 PM (14.43.xxx.174)

    그냥 남의 떡이 더 커보이는거죠.
    왜들 그리 남이 부러운지.... ^ ^
    공감하는 글이에요~~

  • 4. .......
    '12.11.15 8:08 PM (222.112.xxx.131)

    82의 정체성이 비교와 시기 질투... 이거라.. 끊이지 않는 소재가 되는거죠...

  • 5. ...
    '12.11.15 8:13 PM (59.15.xxx.61)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한 로망이죠.
    앞으로도 계속 될 이야깃거리지요.
    그냥 그러려니...합시다.

  • 6. ...
    '12.11.15 8:14 PM (59.15.xxx.61)

    원글님이 이런다고
    다시는 안 올라올 것 같아요?

  • 7. 반성 중
    '12.11.15 8:14 PM (14.63.xxx.22)

    뽀로로 팔자 부러워해 죄송합니다.흑흑

  • 8. ㅁㅁ
    '12.11.15 8:14 PM (123.213.xxx.83)

    전업이나 직장맘이나자기가 만족하는게 최고죠.

  • 9. ㅅㅅ
    '12.11.15 8:15 PM (121.131.xxx.248)

    직장맘이랑 전업주부가 싸우는게 아니에요. 철없는 아가씨들이 82에 많아요

  • 10. ...
    '12.11.15 8:22 PM (180.64.xxx.147)

    진짜 지긋지긋해요.

  • 11. 경쟁??
    '12.11.15 8:24 PM (59.17.xxx.178)

    어떻게 보면 어려서부터 남과 비교하고 경쟁하는 게 학습된 것 같아요.
    내가 남보다 잘 나야하는데 아닌 것같고 그러니까 속이 상하고... 남이 나보다 좀 더 못난 것같으면
    기분이 좋고...

    근데 이게 한국인이라 특별히 더 그런 것도 아니고, 서양인이라 덜하고 그런 건 아닌 것같구요.
    그냥 사람이라는 동물이 그런 것같아요.

    내가 가진 것 안에서 만족하고 행복해 할 수 있는 것... 이게 꼭 자기 안주나 패배자 마인드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삶을 살아가는 데에 현명한 길일 수도 있더라구요. 그런데 쉽지 않아요...
    젊을 수록 이게 더하고 나이들 수록 좀더 느긋해지는게
    어느부분에 있어서 포기란 걸 하고 받아들임... 이란 게 있는건데...

    정말 어렵더라구요. 참.. 어려워요.

    전업 직장맘 논쟁 고부갈등 딸아들 논쟁... 다 타인을 내 삶에 끌어들여서 생기는 일 아닐까요?
    나 하나를 놓고 무엇이 나를 행복하게하는지
    내가 날 위해 뭘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하는데, 나중에 꼭 보험과 같이 남이 나에게 뭘 해줘야한다고 생각하고 손해보기싫으니까... 남에게 뒤쳐지기 싫으니까...내 삶이 남에게 근사하게 보여줬으면 좋겠으니까...
    등등 나 말고 타인을 의식해서 문제가 생기는데요...

    당장 저 부터도 저 자신을 제대로 알지를 못해서 그다지 행복하질 못하더라구요... 휴... 지대로 속풀이네요 ㅎㅎ

    어쨌든 원글에 강한 동감요.

  • 12. 이 글이
    '12.11.15 8:28 PM (203.142.xxx.88)

    정답일세~

  • 13. .....
    '12.11.15 9:14 PM (121.167.xxx.115)

    교육의 문제인지 민족성의 문제인지 항상..의문스러워요.
    왜그리 부러운 것도 많고 시샘할 것도 많은지. 참 신기할세.

  • 14. ---
    '12.11.15 9:40 PM (211.108.xxx.38)

    이 주제는 영원히 도돌이표예요.
    전 이제 그냥 안 읽습니다.

  • 15. 쓸개코
    '12.11.16 2:07 AM (122.36.xxx.111)

    옳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92846 세종시는 돌아가는 사람들 많다는데.. 4 ........ 2012/12/19 1,836
192845 저축은행퇴출.... 2 저축은행 2012/12/19 770
192844 심장이 계속 두근두근합니다 11 가드너 2012/12/19 1,252
192843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주세요!!! 2 힘을!!! 2012/12/19 556
192842 딴지라디오 생방송에 나꼼수팀과 유시민님 나오셨네요 10 바람이분다 2012/12/19 2,355
192841 생방송 마지막팀 - 나꼼수팀+떨거지 2인 나왔습니다~~~ 2 deb 2012/12/19 1,007
192840 아직 안가신분 계신다면 지금 출발해주세요 ㅜㅜㅜ 2시간만 2012/12/19 328
192839 이상한 꿈 꿨어요 2 2012/12/19 1,078
192838 6시 직전에만 도착해서 번호표 받으시면 됩니다 2 ... 2012/12/19 384
192837 6시에 투표소에서 줄만서면 되는 게 아니라 번호표받아요~ . 2012/12/19 463
192836 애때문에 못한다는 이웃집투표했다네요 7 마니또 2012/12/19 1,610
192835 후라보노 받았어요. 1 일산 2012/12/19 524
192834 서대문구 홍제동 투표하고왔어요 3 2012/12/19 535
192833 멘붕 왔어요 4 멘붕 2012/12/19 1,367
192832 밤새 설레여서 잠 못자고... 1 떨려요. 2012/12/19 357
192831 출구조사 어쩌고.... 2 투표독려만 2012/12/19 976
192830 등잔 밑이 어두웠네요. 2시간 남았어요. 혁세격문 2012/12/19 737
192829 안심할 때가 아닌것 같아요 1 ... 2012/12/19 862
192828 5년 기다렸는데.... 3 ㅠ.ㅠ 2012/12/19 574
192827 투표하고 왔습니다. 2 투표완료 2012/12/19 352
192826 세종시인데 대기시간만 한시간반이네요 8 세종시 2012/12/19 1,828
192825 일산 백석 3 insu 2012/12/19 833
192824 4시부터 6시까지 20,30대 힘내요!! 2 의미있는삶 2012/12/19 674
192823 미디어 만평..아듀 나꼼수 3 twotwo.. 2012/12/19 1,067
192822 이 와중에 코막힘 치료 잘하는 병원 여쭤요-서울 3 shangh.. 2012/12/19 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