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진중권이 가여워요..

84 조회수 : 2,221
작성일 : 2012-04-13 00:18:39

지만원하고 한국사 외곡 문제를 놓고 설전을 펼치던

우리 가슴을 속시원하게 뚫어줬던 그가 그리워요..

지만원이 이런 말을 했어요

 "일본에 먹힐만 하기때문에 먹혔다. 조선인은

  나라가 빼앗겨도 세금만 깎아준다고 하면 아랑곳하지 않았다"

그랬더니 진중권이 특유의 썩소를 날리며 " 맞습니다. 그런 분들도 계셨죠.

당신같은 분들도 그때 계셨죠"

 

김어준이 나꼼수로 회오리를 일으킬때 그 회오리를 감칠맛나게

전국으로 퍼트릴 수 있는 사람이였는데

지금은 나꼼수에 컴플렉스 있는 쥐시끼2 정도로 취급받네요..

 

전 다시 돌아와주길 바래요..

 

IP : 211.207.xxx.50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13 12:28 AM (115.136.xxx.195)

    진중권이 나꼼수에 대해 매일 비난을 쏟아놓는 것을 보고
    놀란적이 있었어요.
    원래 진중권과 김어준은 서로 사이가 좋지않았던것 아닌가요.
    그래도 너무 집착하더라구요. 이성을 잃을정도로
    그때 저사람은 혼자있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어요.
    왜그렇게 집착했는지는 진중권만 알겠죠.

    저사람은 자신의 타고난 능력을 자신을 제어하지 못해서
    엉뚱한데 쏟고 있는게 아쉽죠.

  • 2. 치료받고
    '12.4.13 12:37 AM (211.111.xxx.71)

    옛날로 돌아갔으면...
    안타까워서 하는 말이예요.
    진중권 비판하는사람들에게 당당하게 진중권 좋아한다라고 말했던게 몇달 되지도 않았는데
    관심을 먹고사는 인간이 된것같아요.
    내맘속에선 강용석과 동급이 되었네요

  • 3. 84
    '12.4.13 12:37 AM (211.207.xxx.50)

    전 왠지 진중권이 대중에게 받은 상처가 크구나 생각해요.
    그가 현정치권에서 밥줄 다 끊기고 피해 받은건 사실이잖아요.
    그런데 지금의 대세인 나꼼수를 거슬렀다는 이유로 받은 비난이
    진중권의 마음에서 대중을 떠나 보낸 계기가 되고 자신도
    잘 알지 못하는 커다란 상처로 남은 것 같아요.

    김어준과 진중권이 함께 한다면 왠지 지성과 열정이 결합된 천군마마를 얻은
    기분일 것 같은데.. 실현 가능성은 없겠죠..훗.

  • 4. 안드로메다
    '12.4.13 12:37 AM (110.70.xxx.245)

    저는 어제 선거이후로 멘붕이지만
    진중권은 나꼼수이후로 멘붕이죠. 너무 오래돼 나을기미가 안보여요.

  • 5. ..
    '12.4.13 12:44 AM (116.39.xxx.114)

    자의에 의해 저리되어서인지 가엽지가 않아요
    자신과 스타일이 다르지만 잘난 인간을 인정할수 있는 넓은 마음이 없는거죠. 자기보다 멍청하고 띨띨하다고 생각했던 이가 대중적인 사랑(진중권도 대중적인 사랑을 많이 좋아라하는 사람이죠. 촛불때 생각하면 ㅎㅎㅎ그땐 즐거운 인생이었을겁니다.)을 받으니 배알이 꼬인거죠

  • 6. 84
    '12.4.13 12:50 AM (211.207.xxx.50)

    잘난 인간을 인정할수 있는 마음이 있는지 없는지는 모르겠지만(실은 그런부분이 쫌 부족한거 같긴해요)

    다른 잘난 사람 자체만 가지고 배알이 꼬여서 지금의 진중권이 되었다곤 생각하지 않아요.
    주변의 비교와 부추김도 한몫했을꺼라고 생각해요.

    근데 이상하게 나꼼수는 주변에 동지가 없는거 같아요. 그 폭발적인 영향력을 알고
    이용하려는 세력들만 있고...
    아 공지영이 있나?

  • 7. .....
    '12.4.13 12:58 AM (211.234.xxx.93)

    진중권은 언제나 그자리에 있었어요.
    사람들이 이리저리 옮겨 다녔을뿐...

  • 8. ..
    '12.4.13 1:00 AM (116.39.xxx.114)

    주변의 비교와 부추김은 안 보여서 모르겠구요...비교와 부추김에 저리 망가지는것이 사실이라면 그것도 진중권의 그릇이 그거밖에 안되는거죠. 저렇게 자기주관 뚜렷한 사람이 주변에 휘둘릴까요?
    나꼼수의 주변에 동지가 없는 이유는..노무현 대통령 주변에 동지가 없는것과 같은 이유입니다.
    떡고물이 안 떨어지거든요. 나꼼수도 이야기했죠. 자기들 징징거리는거 딱 싫어한다. 우리는 우리 힘으로 여기까지 왔고 본인들은 자기 소임을 다하고 산화할것이다....

  • 9. 84
    '12.4.13 1:17 AM (211.207.xxx.50)

    그래도 아직 진중권을 애정하시는 분이 계셔서 반갑고 마음이 놓이네요..^^
    아쉬움은 있지만 그래도 너무 멀리 가지는 않았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 10. lkjlkjlkj
    '12.4.13 1:25 AM (1.238.xxx.28)

    저도나름아낍니다 언제나관심이가는사람!

  • 11. 헬레나
    '12.4.13 4:19 AM (218.146.xxx.146)

    진중권은 언제나 그자리에 있었다는 말 공감합니다. 왠지 자기편?에 있는줄 알았다가 어느 사안에 대해서른 그게 아닌 걸 알고 변절했다느니 멘붕이라느니 하지만 진중권은 아주 옛날 90년대 조중동타파운동을 할 때부터 그자리에 아주 진중권스럽게 행동하고 있을ㅈ뿐이에요.
    편가르기를 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에 의해 요즘 변했다 소리 듣고있으니 진중권 입장에선 처답답할듯..

  • 12. 캬바레
    '12.4.13 7:21 AM (61.33.xxx.237)

    저도 동감해요. 거칠고 냉소적인 말뒤에 논리와 통찰이 있습니다. 어제 지나친 열정은 냉소와 허무로 빠지기쉽다며 이성을 찾고 냉정하게 대처하자까진 동감햇어요 갑자기 나꼼을 정리해야한다기전에

  • 13. gb
    '12.4.13 7:40 AM (121.151.xxx.146)

    내맘속에선 강용석과 동급이 되었네요22222222222222

  • 14. ..............
    '12.4.13 8:54 AM (125.182.xxx.31)

    진중권은 언제나 그자리에 있었어요.
    사람들이 이리저리 옮겨 다녔을뿐...22222222222222222222222222222

  • 15. 진중권 같이 논리에 따르는 사람
    '12.4.13 9:20 AM (124.49.xxx.117)

    직관적이고 즉흥적이기도 한 나꼼수 스타일 좋아 할 수 없죠 . 그리고 진중권 같은 경력을 가진 사람은 그저 어중간한 대학 출신들을 우습게 보는 경향이 있습니다. 내 논리를 꺾어 봐. 못 해? 이런 태도.

  • 16. 저는
    '12.4.13 10:30 AM (221.146.xxx.207)

    적어도 지금싯점에서는 나꼼수에 컴플렉스있는 쥐새끼2로 취급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중권이 아름다운시절도 분명히 있었습니다
    김동길이 아름다운시절이 분명히 있었듯
    결국 진실이 언제까지 이어지느냐에 문제죠
    만일 나꼼수멤버가 어느순간
    이모든것들 다 거짓말이었어 하고 가카와 그세력한테가서 빌붙고
    그반대세력을 깐죽거리고 비아냥거린다면
    저는 그순간 나꼼수에게 짱돌을 던질겁니다

  • 17. ㅋㅋㅋㅋㅋㅋ
    '12.5.3 2:45 AM (122.38.xxx.4)

    풉......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208361 에어컨 방평수보다 큰거 사면 춥나요? 1 .. 2012/07/27 1,017
208360 턱을 괴는 습관이 얼굴 늘어짐과 관계가 깊은 것 같아요 1 늙어서도 그.. 2012/07/27 1,959
208359 생선 이쁘게 굽는 법... 13 ^^ 2012/07/27 4,149
208358 [157회] 김두관의 패착, 지지감정선 붕괴-김태일의 정치야놀자.. 4 사월의눈동자.. 2012/07/27 1,361
208357 함몰유두 여부는 언제쯤 알수있을까요? 6 여자아기 2012/07/27 5,151
208356 통영소녀 SBS에서 하고 있네요(끝났어요) 4 방송 2012/07/27 2,091
208355 4살아이 앞으로 넘어졌는데 이가 살짝 흔들려요. 6 어떻해 2012/07/27 2,692
208354 넘 더워서 죽고싶어요 흑흑 15 죽여라 2012/07/27 3,923
208353 우루사 광고.. 아하핫 2012/07/27 540
208352 카카오스토리에 안뜨는친구는? 질문 2012/07/27 1,587
208351 저번에 버려진 강아지 데리고온 집 그 후 이야기와 질문입니다.^.. 60 우리집 동동.. 2012/07/27 10,269
208350 숙박좋은데 추천해주세요 제주여행 2012/07/27 507
208349 3인 가족 식비는요? 3 궁금 2012/07/27 1,847
208348 오렌지색 등산바지 3 등산바지 2012/07/27 1,312
208347 누가 옥수수 푸대채 선물했어요. 4 옥수수 부자.. 2012/07/27 1,972
208346 트와일라잇 로버트패티슨-크리스틴 커플이 위기네요 13 푸른연 2012/07/27 6,645
208345 남자 양궁 세계 신기록. 양궁 2012/07/27 1,419
208344 KT 빠름빠름빠름 olleh 광고 50 ㅠㅠ 2012/07/27 12,345
208343 적금을 찾았어요 4 아침행복 2012/07/27 1,855
208342 10살 아이가 놀다가.. .... 2012/07/27 780
208341 나로 인해 다들 나시공짜로 받길 기도함 1 와전대박 공.. 2012/07/27 1,254
208340 8월 20일경 2박3일로 일본여행하면 많이 더울까요? 3 ghfl 2012/07/27 1,421
208339 배고플 때 간단히 먹는 걸로 바나나가 낫나요 빵이 낫나요? 5 .... .. 2012/07/27 2,480
208338 김치 담아먹을려고 큰결심했어요 13 2012/07/27 2,551
208337 카톡 그룹채팅 초대됐는데 1 간단질문 2012/07/27 1,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