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 - 엘비라 마디간(Elvira Madigan)

바람처럼 조회수 : 3,720
작성일 : 2011-11-11 23:25:22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Wolfang Amadeus Mozart: 1756 ― 1791) 작곡

피아노 협주곡 21번 제2악장 <엘비라 마디간>

Piano Concerto no.21 in C major, K.467 <Elvira Madigan>

 

1785년, 모차르트의 나이 29세 때에 작곡된 <피아노 협주곡 21번>을 쓸 당시는

모차르트의 전성기였으며, 가장 행복했던 시기이자 창작열이 가장 왕성했던

시기였다. 이 C장조 협주곡은 전곡을 통해 어두운 그림자는 찾아볼 수 없고 시종

맑고 청순한 밝은 선율로서 일관하고 있다.

 

이 협주곡에서 특이한 점은 간결한 형식미에 서정적으로 느린 제2악장이다.

모차르트의 <부친의 편지>에서도 표현되고 있듯이 “품위 있고 장중한” 맛을 갖는

C장조의 이 안단테 악장은 협주곡적인 소나타 형식을 채택하고 있다.

악장의 선율에 흐르는 높은 기품과 우아하고 감미로운 인상, 더 없이 맑은 서정은

이 협주곡의 압권이며, 모차르트의 음악 중 가장 아름다운 선율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같은 해인 1785년 예약 연주회에서 작곡자 자신의 독주로 초연되었는데, 이 곡을

들은 청중들의 감동어린 박수갈채를 받았고,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다고 그의 부친은 편지로 전하고 있다.

신분身分을 넘은 사랑을 그린 스웨덴 영화 <엘비라 마디간: 1967년 작>에 삽입돼

대중적으로 알려지고부터 <엘비라 마디간>으로 불리고 있다.

                                                                                      (퍼온 글을 정리)

 

제2악장: 안단테andante 느리게 ~

소나타sonata: 하나 이상의 악기를 위한 악곡 형식. 리듬과 색채는 대조적이지만

3~4개의 악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 ~♬

 

보름달이 호수면 위를 스르르~ 미끄러지듯 흐르는 감미로운 선율!......

이런 곡을 써서 발표할 때 모차르트와 경쟁관계에 있던 상대 음악가의 심정은

어떠했을까요. 비발디, 바흐, 모차르트 등의 음악을 듣다보면 사람이 만든

게 아니라 천상에서 흘러나온 곡을 그들만의 안테나로 감지하여 그냥 받아쓰지

않았을까 하는 느낌이 들 때가 있습니다.

 

~~~~~~~~~~~~~~~~~~~~~~~~~~~~~~~~~~~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21번 2악장

<엘비라 마디간>

http://www.youtube.com/watch?v=df-eLzao63I&feature=related

 

~~~~~~~~~~~~~~~~~~~~~~~~~~~~~~~~~~~

IP : 121.131.xxx.63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1.11 11:28 PM (125.252.xxx.35)

    엘비라 마디간.. 소시적에 TV에서 보고 영화 자체보단 그 배경에 흘러나오는 선율에 무작정 영화를 보던 적이 있어요.
    내용은 참.. 거시기 한데(서커스 소녀와 장교와의 도피성 불륜..) 클래식 음악때문에 끝까지 본 기억이 나네요^^

    좋은 음악 고맙습니다^^

  • 2. 모짤트
    '11.11.11 11:29 PM (125.137.xxx.69)

    2악장들은 하나하나 완소~

  • 3. 음~
    '11.11.11 11:31 PM (174.118.xxx.116)

    라디오 시그널 뮤직으로 이 음악만한 것도 없는것 같아요.
    이렇게 자세히 이 음악에 대해서 알게 되니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행복합니다. 감사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5872 강북에 6개월정도 3식구가 살만한 곳 있을까요? 4 화이팅 2012/01/04 629
125871 전현무 관련 인터뷰... 다르게 보이네요. 3 전현무 헐... 2012/01/04 3,484
125870 카페베네가 싫어요... 34 먹튀 2012/01/04 10,228
125869 1학년 체험학습으로 좋은곳,,, 1 방학 2012/01/04 513
125868 미신 너무 믿는 시어머니 2 미신 2012/01/04 1,665
125867 화성인의 생식(생으로 음식 먹는)녀 보니 자극이 되네요. 10 생식 2012/01/04 2,629
125866 안방창문에 커텐? 블라인드? 4 백만년째고민.. 2012/01/04 5,613
125865 자신감이 위축되어갈때 어떻게 하나요?(직장생활) 4 긍정적마인드.. 2012/01/04 2,102
125864 의사쌤이나 전문가분 계신가요? 3 강가딘 2012/01/04 1,018
125863 전현무가 연대 출신이였어요? 53 첨 알았네요.. 2012/01/04 13,796
125862 초등학생 폭행교수 사건에서 이해하기 힘든점이 있어요 6 ........ 2012/01/04 1,111
125861 밑에 레몬청 이야기가 있어서 2 아이 시어~.. 2012/01/04 939
125860 예전에 장터의 다인님 전화번호 아시는분 계시나요? 1 혹시 2012/01/04 528
125859 ncck가 kncc인가요? 참맛 2012/01/04 946
125858 남편이 꼭 필요한가...라고 하신 분 얘기를 읽고... 아내 2012/01/04 773
125857 軍복무기간 학자금 대출 이자 정부가 대신 내준다 2 세우실 2012/01/04 516
125856 이런사람들 어때요? 자기 편한대로 듣고 생각하는 4 울고싶어요 2012/01/04 934
125855 영아 보육료 지원보다 선택 예방접종비도 전액 지원해줬으면 좋겠어.. 6 애엄마 2012/01/04 583
125854 행시 국통직 합격해 외교통상부에 근무하는 여자 9 2012/01/04 3,434
125853 신랑은 너무 완벽하고 좋은 그런 사람이구요 16 ,,, 2012/01/04 3,627
125852 부모로서 해줄 단 세가지 2 하은맘 2012/01/04 1,622
125851 초등학생 가방 추천 좀 해주세요 1 조카사랑 2012/01/04 673
125850 등산 양말이 최고네요.ㅎㅎ 5 역시 2012/01/04 2,379
125849 요즘 취직이 왜이리 어려운가요? 2 비늘이 2012/01/04 1,553
125848 아이라인 문신은 어디서 하나요? 1 궁금 2012/01/04 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