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사춘기

| 조회수 : 3,261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1-27 16:21:00

큰 걸 바라지 않는단다 . 뱀 허물처럼 벗어던지는 옷 , 그저 그 옷 손에 들고 빨래통에 넣어 주기만 하면 되는데 그게 그리 어렵니 ?

 

전교 1,2 등 하라는 이야기도 아니다 . 최소한 숙제가 있으면 숙제 먼저 해 놓고 노는 정도 , 그게 그렇게 어려울까 ?

 

책보란 말도 안한다 . 하루 종일 스마트폰 들여다 보고 있으면 네 눈이 어떻게 될까봐 두렵다 . 밥먹을 때 만이라도 폰 좀 내려 놓을 수는 없니 ?

 

화장하지 말라는 것, 아니다 . 마스카라로 팬더곰 만들고 인종 구분 안 될 정도의 머리 염색만 피하자.

 

삼선 슬리퍼 신어도 좋다 . 그런데 학교에서 아파트 단지 들어 올 때만은 갈아 신고 와라 . 동네 돌아다니다 만나면 너나 나나 서로 창피하다 .

 

애교 어린 딸 아들 바라지 않는다 . 그래도 뭘 좀 물으면 , 두 단어 이상으로 소리 좀 내주면 안되겠니 ? 몰라 , 싫어 , 짜증나 세트는 이미 받아 들였으니 앞 뒤 다른 단어로 두개만 연결 시켜다오. 무엇을 모른다는 건지, 어떤 것이 싫다는 건지, 왜 짜증이 나는 건지...

 

이마에 붙은 두세개 머리카락 , 정리 안돼도 사는데 아무 지장 없다 . 제발 머리털 몇 가닥 때문에 정전기 일어날 때까지 꼬리빗으로 빗는 일 좀 하지 말자 . 학교는 지각인데 앞머리랑 씨름하는 꼴 , 아주 보기 싫다 .

 

교복 좀 그만 줄이자 . 스타킹인지 바지인지 , 거들인지 치마인지 구분이 안 간다 .

 

피곤하다며 시체처럼 누워 있던 너 , 말 걸지 말라며 문 잠그던 너 , 친구 전화에 다리가 보이지 않게 나가더라 .

 

그래 ... 모두 다 이해하마 .

그런데 다정하게 다가서는 엄마 , 아빠에게 이 말만은 피해 다오 .

 

“ 숨소리가 왜이리 거칠어. 숨 좀 쉬지 마 .”

 

그렇게 눈에 넣어도 안 아플 것 같던 내 새끼, 생일 때 마다 율동과 노래로 손뼉 쳐 주던 내 새끼, 어버이 날마다 편지 써 주던 내 새끼. 엄마 없으면 옷자락 붙들고 눈물 콧물 빼고 찾던 어린 시절 내 새끼...

 

남녀 구별 없이, 연령 상관없이, 군대 있으면 보내고 싶은 때가 사춘기지요. 원형탈모 걸릴 지경으로 참아 내고 허벅지 무를 만큼 버텨 내면 또 입시스트레스가 찾아 오니... 

 

부모의 역할이란 끝이 없는 고행과 수련의 길인가 봅니다.



작성자 : 안네의일기 (스터디홀릭 학부모 회원)

출처 :  http://www.studyholic.com/world/index.asp?action=read&tn=PAR_005&cate=4&idx=7...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역사인식
    '18.3.29 7:24 AM

    우리 아이도 그럴까 ??
    하고 공감도 되며 걱정도 됩니다.

    글쓴님과 아이의 정신적인 공감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좀더 접근해 보시죠...

  • 2. 역사인식
    '18.3.29 7:26 AM

    글을 다시 또 읽어 보았습니다.
    .
    아이가 불만족과 스트레스가 많군요.
    .
    왜 그럴까요.
    .
    아이와 분리되는 생활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 3. 만두
    '18.4.17 10:13 AM

    너무나 공감하며 읽었습니다. 저는 지금 울고 있어요... 아이가 공부도 않하고 편식하고 운동도 않하고 잠만 자려하고 등교하는것도 힘들어하는 것을 보면서... 이게 다 내 탓이지 엄마탓이지 생각하니 너무 괴롭고 아이가 미우면서도 미안합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내새끼였는데.... 다 지나가고 아이도 성인으로 우뚝설날 올까요...

  • 4. 지민마마
    '18.4.26 8:23 PM

    어찌 이리 공감될까요~~ㅜㅜ
    하도 싸우다 보니 얼른 성인이 돼서 독립했음 좋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64 연세대학교 정시모집 확대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캉쌤 2018.04.03 4,284 0
6563 수능 최저학력 폐지 시 가장 큰 혜택을 보게될 고등학교는? 캉쌤 2018.03.27 3,435 0
6562 유명무실한 선행학습금지법 종달새 2018.03.05 2,226 0
6561 관악마을지원센터 마을공동체 [접수중] 부모커뮤니티/ 공동육아/ .. 참누리 2018.02.09 2,076 0
6560 사춘기 4 캉쌤 2018.01.27 3,261 0
6559 80%의 대학진학률이 빚고있는 문제점 3 종달새 2018.01.13 3,993 0
6558 만3세 이하 자녀를 둔 부모님들께 도움 요청드립니다. 2 JA 2018.01.02 3,146 0
6557 겨울 방학 때 유용한 사이트 1 율무성 2018.01.02 2,533 0
6556 신생아복 사용에 대한 설문 좀 부탁드릴게요~~ rnjsfree 2017.12.19 1,901 0
6555 아들이 인형위치를 바꾸었네요 왜그럴까요? 3 arbor 2017.11.17 6,305 0
6554 중2 아들, 인형모습 8 arbor 2017.10.18 7,496 0
6553 강원도 춘천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3,219 0
6552 강원도 원주시 중학교 순위 정리 1 캉쌤 2017.09.15 2,845 0
6551 가평그리기대회 참가 신청 받고 있어요! 블라불라 2017.09.12 1,809 0
6550 영어 원서 읽을때 단어 따로 공부 하나요? 1 베라베라베라 2017.08.11 3,336 0
6549 양치하는 습관 어떻게 들여야할까요?ㅠ 2 으니쫑쫑 2017.07.31 2,710 0
6548 아이 핸폰관리 모바일 펜스 동글밤 2017.07.28 3,112 0
6547 아이 치아관리 어찌 해야할까요.. 2 으니쫑쫑 2017.07.25 3,024 0
6546 티비시청 1 티즈맘 2017.07.10 2,176 0
6545 2017 제6회 전국청소년 다산독서토론대회 꼼아숙녀 2017.07.08 2,031 0
6544 특목고, 자사고 폐지 시 급부상할 고등학교 유형은? 캉쌤 2017.06.27 3,745 0
6543 기사보니깐 요즘엔 유튜브만한것도 없는것 같아요~ 2 나약꼬리 2017.06.13 3,642 0
6542 책읽기를 싫어하는 아이 어떻게 하시나요? 율무성 2017.06.07 1,940 0
6541 캐나다 시청에서 하는 영어캠프 어떨까요? 1 천재미녀 2017.05.11 2,781 0
6540 전국 고등학교들의 최근 3년간 서울대 진학실적 및 대학진학률 캉쌤 2017.04.24 4,48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