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자녀와 부모의 대화법 해보아요..

| 조회수 : 4,683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12-31 19:56:39

자녀와 부모의 대화법

도대체 너는 왜 만날 그 모양이니?” "

언제 제 말을 끝까지 들어준 적이 있나요?”

좀처럼 마음의 문을 열지 않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할까?

전문가들은 많은 부모가 자녀의 마음을 읽지 못하고

일방적인 대화를 통해 자녀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고 말한다.

자녀를 건강하게 키워낼 수 있는 대화법을 소개한다.

대화의 시작, 먼저 믿고 인정하기 흔히 ‘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는 말이 있다. ‘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는 말도 있다.

모두가 사람과 사람 사이의 말과 대화의 중요성을 이야기하는 말이다.

이런 대화법의 중요성은 어린 자녀와 부모 관계에서도 그대로 적용된다.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녀가 아직 어린 경우 일방적으로 이야기하고

명령하듯 이야기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자녀도 엄연한 인격체다. 말 한마디 때문에 힘이 나고 말 한마디 때문에 상처받는다.

전문가들은 자녀와의 대화에 있어 어린 시절부터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

백일이 되기 전까지는 무조건 요구를 들어줘라’

낯가림을 긍정적인 신호로 받아줘라’

돌 이후에는 자율성을 최대한 인정하고, 아이가 감정을 표현할 때 ‘

왜’라고 반문하지 말라’는 주문을 내놓는다

실제 아이의 두뇌는 유전보다는 출생 초기 경험에 의해 결정된다.

특히 영·유아 시기에 폭행, 폭언, 공포, 스트레스 등

정신적 외상을 받으면 아이의 학습능력이 떨어진다.

미국 뉴욕 대학 소아정신과 카렌 M 홉킨스 교수는

태어나서 만 3세가 되기까지 꾸중만 들은 아이는 좌뇌 측두엽이

충분히 발달하지 않아 감정이 없는 아이가 된다고 경고한다.

반대로 만 3세부터 12세까지 정당한 방법으로

꾸지람을 하지 않으면 전두엽이 단련되지 않아

어른이 되어도 인내심과 판단력이 흐려진다는 이론도 있다.

모두 어린 시절 아이에게 상처주지 않는 대화를 강조한 이야기들이다.

이런 자녀와의 대화에 대해 한국지역사회교육협의회(kace.or.kr)

송보아 부모 교육 전문 강사는 자녀와 나누는 진정한 대화는

아이를 인정하고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말한다.

자녀를 사랑하지 말고,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게 하라’는 말이 있습니다.

아무리 부모가 사랑해서 하는 대화나 행동이라도 받아들이는 자녀가

그것을 사랑으로 느끼지 못한다면 이는 사랑이 아닙니다.

무엇보다 먼저 부모 자신이 우리 아이는

괜찮은 아이다’라고 인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부분의 부모들이 자녀와의 대화에 실패하는 이유 중 하나는

우리 아이가 제대로 해내고 있다는 믿음을 갖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부모와 자녀의 대화를 가로막는 가장 큰 걸림돌은 ‘

내 자식은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부모의 그릇된 양육태도라고 지적한다.

부모가 자신만 옳고, 아이는 당연히 자기 말을 따라야 한다고

생각해서는 대화가 이뤄질 수 없다는 뜻. 아이를 내 소유물 혹은 분신이 아닌

하나의 독립적인 인격체로 볼 때 비로소 대화가 가능하다.

자녀의 행동에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도 그 괜찮은 아이가 그런 말을 했을 때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 거야’라고 생각하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존중하고 수용하는 가운데 내 생각과 같지 않을 때는 자녀가 틀린 것이 아니라

내 생각과 다른 것이라는 식으로 인식해야 하는 것이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twmom1
    '14.1.2 11:08 PM

    글 고맙게 잘 봤습니다~

  • 2. j오렌지맘
    '14.1.11 10:09 PM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글입니다 고맙습니다

  • 3. bawbee
    '14.1.16 7:47 PM

    이란 책에 아이들과의 대화법에 관한 사례가 많이 있어요~

  • 4. 앨리스
    '14.1.26 1:36 AM

    좋은글 감사합니다~

  • 5. 손님2
    '14.2.7 3:11 AM

    좋은글 감사합니다

  • 6. 소해
    '14.6.27 7:38 PM

    저 자신을 되돌아보게 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364 초등입학식준비 1 하늘사랑 2014.02.26 3,012 0
6363 수능엔 토플 텝스중 어떤게 더도움되나요? 3 깜박쟁이 2014.02.25 4,456 0
6362 어른의 기대가 아이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1 강두선 2014.02.22 3,324 0
6361 초등 1학년 준비할것 2 Stella 2014.02.20 3,995 0
6360 지하철에서 만난 엄마들 얘기, TV 보니 사교육 필수더라 1 종달새 2014.02.19 5,049 0
6359 예비중1 1 순이 2014.02.19 3,826 0
6358 예비중 문제집 뭘로 사야할까요? 1 달빛0011 2014.02.14 3,532 0
6357 아동 책가방 2 mina 2014.02.13 2,874 0
6356 수학을 포기하는 아이들 - 징조가 보인다. 율무성 2014.02.13 6,132 0
6355 '수학의 나침반' 서평... 1 정보경 2014.02.07 3,296 0
6354 생후2개월인데 아토피라네요..어찌해야 할지.. 11 한율엄마 2014.02.06 5,012 0
6353 화곡동에 강서지역 공동육아 방과후협동조합이 문을 엽니다. 2 민들레 2014.02.06 2,837 0
6352 why 시리즈는 몇 살부터 읽나요? 단권? 세트? 14 잠오나공주 2014.01.30 11,464 0
6351 중2학생 영어교재중 마더텅 해보려하는데 ..... 5 빨간자동차 2014.01.25 3,966 0
6350 층간소음에는 슬리퍼가 제일 낫네요 4 cook_people 2014.01.23 6,985 0
6349 아이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은... 2 unii 2014.01.15 4,382 0
6348 태어난지 한달된 딸아이 좋지않은 일이 생겼네요 ㅠㅜ 7 피지카 2014.01.15 7,716 0
6347 어떤 기자가 쓴 글인데, 공감 가네요. 토베루 2014.01.09 4,221 0
6346 파닉스 끝낸 초등생 영어 교재 추천 1 새벽 2014.01.08 4,833 0
6345 초등 2학년 선행 수학 문제집 추천 부탁드려요~~ 7 가니맘 2014.01.02 7,633 0
6344 자녀와 부모의 대화법 해보아요.. 6 3375fbfb 2013.12.31 4,683 0
6343 출산준비물리스트에요^^ 1 짜짜로닝 2013.12.23 5,616 0
6342 대치동 오선생 3 해원 2013.12.21 10,041 0
6341 우리 아이들 군것질 참는법 3 한적한시골에 2013.12.20 5,183 0
6340 선생님들이 많이 찾는 교육연극 책이에요! 2 bawbee 2013.12.18 2,890 0
1 2 3 4 5 6 7 8 9 10 >>